•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9201-9210 / 9,7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경수 현대증권 사장 "자기자본 3조 채워…세계 최고 헤지펀드 시스템 도입하겠다"

      최경수 현대증권 사장(61)에게는 취임 초기 늘 따라붙는 꼬리표가 있었다. '관료 출신 증권사 최고경영자(CEO)'라는 것이다. 30년 넘게 경제관료로 일한 최 사장의 경력으로 볼 때 당연한 수식어라고 볼 수 있었지만, '완전 경쟁이 벌어지는 증권업계에서 과연 성공할 수 있겠느냐'는 의심과 우려의 시선도 담겨 있었다. 그러나 현대증권 사장을 맡은 지 3년 반이 지나면서 최 사장을 굳이 '관료 출신'이라고 설명하는 사람은 많이 줄었다. 지난 3...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유승호

    • thumbnail
      산업용 온도계 선두 기업…'가정용'은 왜 실패했을까

      미국의 산업용 온도계 분야 선두 기업인 머큐리는 시장 성장이 정체되자 고민 끝에 가정용 온도계 시장에 진출했다. 주력 제품인 산업용 온도계와 가정용 온도계는 비슷해 보였고, 오히려 훨씬 쉬운 제품으로 여겼기 때문이다. 머큐리의 경영진은 당연히 새로운 시장에서도 성공할 것으로 확신했다. 하지만 새 사업을 시작한 이후 3년 동안 적자에 허덕이다 결국 가정용 온도계 시장을 포기했다. 무엇이 잘못됐던 걸까. 새로운 사업을 고민하는 기업이 가장 먼저 ...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이학영

    • thumbnail
      일본의 서플라이체인 재구축에서 얻는 교훈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7개월이 지나면서 일본 제조업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지진 직후 예년의 절반까지 줄었던 자동차 생산이 지진 전 수준을 회복한 거을 비롯해 대부분의 제조업 생산량이 정상으로 돌아갔다. 일본 제조업계는 지진충격으로부터 벗어나는 과정에서 단순히 원래 상태로 복구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부품 공급망(서플라이 체인) 전반을 새롭게 구축했다. 일본 제조업의 서플라이 체인 재구축 전략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눠 살펴볼 수 있다. 첫째...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로컬편집기사

    • thumbnail
      이베이 제친 '오픈마켓 1위' 타오바오 비결…판매 수수료 없애고 '보증제'로 소비자 신뢰 얻어

      글로벌 오픈마켓인 이베이는 작년 기준 회원 수 1억5000만명, 매출 60조원을 기록하며 온라인 마켓의 강자로 위세를 자랑해왔다. 이처럼 강력한 선두주자가 버티고 있던 개인 대 개인 거래(C2C) 시장에 중국의 대표 오픈마켓 '타오바오'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작년 기준 매출 67조원, 회원 수 4억명, 연간성장률 105%를 기록하면서 이베이를 추월하며 온라인 시장의 신흥 강자로 떠올랐다. 중국에서의 매출로 글로벌 기업을 뛰어넘는 차이나 비즈니스...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이학영

    • thumbnail
      위탁매매 수수료율 업계 평균 웃돌아…자산관리 수익 확보 '과제'

      현대증권은 국내 증권사 중 5위권 이내의 대형 증권사다. 지난 6월 말 현재 자기자본이 2조5635억원으로 4위다. 시가총액은 지난 17일 기준으로 1조7250억원으로 5위다. 현재 국내에 138개 지점을 보유하고 있는 현대증권은 개인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소매(리테일) 영업, 특히 브로커리지(위탁매매) 부문에서 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높은 수수료율이 강점 현대증권은 전통적으로 오프라인 브로커리지 부문에서 강점을 갖고 있다. 평균 수수...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손성태

    • thumbnail
      팀 쿡 애플 CEO, '개발의 천재' 잡스 13년 보필한 '관리의 귀재'

      스티브 잡스는 직원을 까다롭게 채용하기로 유명했다. 애플에 대한 열정이 없어 보이면 직원으로 뽑지 않았다. 고급인력을 스카우트하고도 마음에 들지 않으면 '멍청이'라 부르며 가차 없이 해고했다. 1997년 복귀한 직후에는 1만7000여명의 인력 중 7400여명을 한꺼번에 내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잡스가 “내 인생 최고의 채용이었다”고 극찬한 사람도 있다. 현재 애플을 이끌고 있는 최고경영자(CEO) 팀 쿡이다. 잡스는 복귀 후 매각될 처지에 놓...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김희경

    • thumbnail
      자회사 절반 줄이고 체력 보강…M&A통해 5대 종합상사로 '우뚝'

      2000년 4월 일본 종합상사인 이토추(伊藤忠) 본사의 전략회의실. 불꺼진 방에 혼자 남은 니와 우이치로(丹羽宇一郞) 회장이 홀로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두 시간 전 차세대 성장 사업과 관련해 임원들과 열띤 논쟁을 했지만 성과는 없었다. 경쟁사인 미쓰비시와 미쓰이상사가 잇따라 러시아와 브라질의 대규모 천연가스 사업에 투자한다고 발표했지만 이토추는 별다른 대책이 없었다. 잠시 뒤 굳은 표정의 니와 회장이 뭔가를 결심한 듯 계열사 임원진을 회사로...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장성호

    • thumbnail
      '용기있는 사람이 美人을 얻듯이'…실패 두려워하면 협상 '꽝'

      협상은 작은 대가를 치르고 상대방으로부터 큰 것을 얻는 것이라고 착각하는 사람이 많다. 상대방이 너무 강한 경우는 손해를 보면서 상대방의 무리한 요구를 들어주기도 한다. 협상의 정확한 의미를 모른다는 뜻이다. 한국은 아직 협상문화가 후진적이다. 특히 노·사 간의 협상, 정치인들의 협상, 남·북한 간의 협상은 전근대적이다. 협상은 서로의 이익을 키우기 위한 협의 과정이다. 상대에 이익을 주되 자신도 뭔가를 얻어내는 게임이다. 내가 얻는 게 없으면...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이학영

    • thumbnail
      名家 재건 나선 현대증권 '글로벌 IB' 속도 낸다

      증권회사들의 2010회계연도(2010년 4월~2011년 3월) 실적이 나온 지난 6월 말 증권가에서는 현대증권이 단연 화제였다. 291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려 국내 62개 증권사 중 1위를 차지했기 때문이었다. 2000년대 들어 위상이 점차 약해져 업계 6위(2007년 순익 기준)까지 밀려났던 현대증권이 불과 3년 만에 순위를 다섯 계단이나 끌어올리며 1위로 올라서자, 증권업계 관계자들은 '현대가 다시 저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는 반응을 보였...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유승호

    • [Next Week 경제·경영 세미나] 24일(월)~28일(금)

      ●24일(월) ▷한국개발연구원(KDI) 개원 40주년 기념 국제회의-'민주화와 세계화 시대 한국 경제의 성과와 과제'=KDI, 25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 지하 1층 하모니볼룸, 02-6000-8189 ●25일(화) ▷2011 대한민국 인사조직 콘퍼런스=전략혁신리더스클럽, 서울 그랜드힐튼호텔 본관 2층 그랜드볼룸, 02-3786-0665 ▷글로벌 타깃 브랜드 B2C·B2B 마케팅 기법과 사례=한국마케팅연구원, 오후 2...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이학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