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6481-16490 / 20,0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日축구협회, '대지진 야유' 韓축구협회에 항의

      ... 보냈다"고 밝혔다. 일본축구협회는 이 문제와 관련해 해당 팀인 전북 현대와 한국프로축구연맹이 각각 세레소 오사카와 J리그측에 사과했다고 밝힌 뒤 "일본축구협회는 전북(전북 현대)과 K리그의 사과문 내용을 확인하고 대한축구협회에 유감을 ... 생각은 없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전북 현대와 세레소 오사카의 시합(전북 6-1 승)에서 전북측 일부 팬이 '일본의 대지진을 축하합니다'라고 ...

      연합뉴스 | 2011.09.29 00:00

    • thumbnail
      데얀, K리그 26라운드 MVP 선정… 시즌 두 번째 해트트릭

      [정용구 기자] 데얀(30,서울)이 K리그 26라운드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9월27일 한국프로연맹은 "데얀은 자타공인 K리그 최고 킬러다"라며 "3골을 몰아치며 득점왕을 예약했다"라고 촌평을 달며 26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 시티즌과의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을 4-1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두 번째 해트트릭을 기록한 데얀은 정규리그 22골을 기록하며 유력한 득점왕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프로연맹이 선정한 베스트 11에는 MVP 데얀과 함께 에벨찡요(성남)이 ...

      한국경제 | 2011.09.27 00:00

    • thumbnail
      인피니트, 리패키지 앨범 발매 직후 음원차트 1위 기록 '대세돌의 위엄'

      ... 가창력까지... 그야말로 시청률 고공행진을 벌이는 한 편의 드라마를 연상케 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인피니트는 이미 K-POP의 위상을 한층 드높여주는 아이돌로 성장했다. 하지만 아이돌과 보이밴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끊임없이 제시하는 ... ▶ '나가수' 탈락에는 법칙이 있다? 고영욱 "노래가사에 운명 결정돼" ▶ 맨유 박지성- 바젤 박주호, 챔프언스리그 첫 한국인 맞대결 성사? ▶ '놀러와' 이하늘 "DJ DOC도 나가수 섭외 받았는데 창렬이가…" ▶ 이동욱 여동생 ...

      한국경제 | 2011.09.27 00:00

    • K리그 승부조작 연루 37명 선고…10명 실형

      프로축구 승부조작 사건에 연루돼 기소된 60명 가운데 공소사실을 인정한 브로커와 선수 37명에게 최고 징역 5년형까지 선고됐다. K리그 정규경기와 컵대회에서 돈을 받고 고의로 경기를 지는데 가담했던 이들은 앞서 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영구제명 등의 처분을 받은데 이어 법의 심판까지 받았다. 창원지법 제4형사부(재판장 김경환 부장판사)는 23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브로커와 선수 37명 가운데 범행 가담정도가 크거나 횟수가 많은 10명에게 ...

      연합뉴스 | 2011.09.23 00:00

    • 조광래호, 10월 A매치에 해외파 12명 호출

      ... 합류하지 못했던 손흥민(함부르크)도 부상에서 회복되면서 다시 부름을 받았고 구자철(볼프스부르크)도 호출됐다. 프랑스 리그1에서 뛰는 기대주 남태희(발랑시엔)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최근 오세르에서 낭시로 임대된 정조국은 빠졌다. 카타르 ... 오사카), 공격수 이근호(감바 오사카)도 변함없이 해외파 소집 명단에 포함됐다. 조광래 감독은 24~25일 열리는 K리그 경기에서 국내파 선수들을 점검한 뒤 오는 26일 오전 10시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10월 A매치 출전선수 명단을 ...

      연합뉴스 | 2011.09.23 00:00

    • thumbnail
      이동국, K리그 최초 개인상 그랜드 슬램 달성 '눈앞'

      [정용구 기자] '라이언킹' 이동국(32,전북)이 개인상 그랜드 슬램이라는 대기록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K리그 25라운드를 마친 현재 이동국은 14골 13도움으로 각각 득점 3위, 도움 1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시즌 5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는 시점에서 이동국은 도움왕이 유력해 보인다. 만약 도움 1위에 올라있는 이동국이 이대로 시즌을 마치고 도움왕 타이틀을 거머쥐게되면 신인왕, MVP, 득점왕에 이어 개인상 그랜드 슬램을 차지하게 된다. ...

      한국경제 | 2011.09.20 00:00

    • thumbnail
      박승일, K리그 데뷔 첫 골 그리고 25라운드 MVP 선정

      [정용구 기자] 박승일(22,울산)이 K리그 25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9월20일 한국축구프로연맹은 '현대오일뱅크 K리그' 25라운드 8경기를 대상으로 MVP, 베스트 일레븐, 베스트 팀을 선정해 발표했다. 영예의 MVP를 차지한 선수는 프로 데뷔골을 터뜨린 박승일에게로 돌아갔다. 박승일은 17일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상주와의 경기에서 후반 33분 프로 데뷔 후 첫 골을 기록했다. 박승일은 2009년 신인 드래프트로 울산에 입단, ...

      한국경제 | 2011.09.20 00:00

    • 홍명보號, 오만 꺾고 런던 올림픽 간다

      ... 한국과 오만의 올림픽대표팀 상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두 번 만나 모두 이겼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에서 한국이 5-2로 크게 이겼고, 6월 강릉에서 열린 평가전도 한국의 3-1 승리로 끝났다. 1989년 1월1일 ... 요구에 응할 의무가 없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홍명보 감독은 홍정호(제주), 윤빛가람(경남), 홍철(성남) 등 K리그에서 뛰는 성인 국가대표 선수들을 주축으로 김보경(세레소 오사카), 조영철(알비렉스 니카타), 김민우(사간도스) 등 ...

      연합뉴스 | 2011.09.19 00:00

    • thumbnail
      대구 김현성, K리그 24라운드 MVP 선정

      [정용구 기자] 김현성(22,대구)이 K리그 24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9월15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김현성을 24라운드 MVP로 선정했다"며 "올림픽 대표팀의 기대주, 높이와 스피드를 앞세워 친정팀에 비수를 꽂으며 무력화 시켰다"라고 전했다. 김현성은 9일 대구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경기에서 전반전에만 두 골을 몰아 넣으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2010년 서울에서 대구로 임대된 그는 친정팀을 상대로 맹활약을 떨쳤다. 김현성과 함께 ...

      한국경제 | 2011.09.16 00:00

    • 홍명보 감독 "주장 누구로 할지 고민 중"

      ... 백성동(연세대)은 볼 배급과 공격을 도맡아 왕성한 활동량을 보였다. 훈련 시작 전 인터뷰에서 "해외파 공백을 메우겠다"고 했던 김현성과 고무열의 움직임도 날카로웠다. 홍 감독은 "추후 연습 경기를 통해 멤버를 확정해 나갈 것"이라며 "K리그에서 뛰던 선수들이 큰형 역할을 잘 해주고 있다"고 K리그 출신 선수들을 치켜세웠다. 한국과 오만의 런던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1차전은 21일 창원에서 열린다. (파주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junmk@yna.co.k

      연합뉴스 | 2011.09.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