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6731-16740 / 19,8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광래 "이름값 아닌 실력으로 대표 선발"

      ... 중요성을 인식하고 10년 전부터 패스를 강조했고, 사령탑을 맡은 팀에서도 훈련의 70% 이상을 패스에 할당했다. 꼭 스페인을 닮겠다기보다는 현대 축구는 속도와 경쟁을 넘어 전쟁 수준이다. 한국 축구도 세계 축구에 근접하려면 K-리그뿐 아니라 대표팀 경기에서도 속도전이 필수다. 그런 의미에서 스페인 축구가 롤모델이 될 수 있다. --프로팀 및 축구협회와 어떻게 지낼 것인가. ▲10년 전부터 한국 축구의 세계화를 위해 패스의 중요성을 외쳤다는 점이다. ...

      연합뉴스 | 2010.07.22 00:00

    • [조광래 감독은 유망주 발굴 전문가]

      ... 공격수에서 수비수로 포지션을 옮긴 것 등이 모두 조광래 감독의 작품이라 선수 보는 눈도 자타가 공인하고 있다. K리그에서 2000년 우승, 2001년 준우승을 차지했고 2002년 아시아클럽선수권(현 챔피언스리그) 준우승 등 화려한 ... 선수들을 키워내는 수완을 발휘한다. 2006년 창단한 '젊은 팀'을 맡아 2008년 FA컵 준우승을 일궈냈고 올해 K리그에서도 선두 제주 유나이티드에 승점 1점 뒤진 4위에 오르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시즌 후반기 김동찬, 이용래 ...

      연합뉴스 | 2010.07.21 00:00

    • thumbnail
      축구대표팀 사령탑에 조광래 감독

      ... 많은 애로가 있었지만 조 감독을 비롯 2~3명을 후보로 추가해 기술위원회를 열었고 기술위원들이 만장일치로 조 감독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조 감독은 국가대표 생활을 오래 했고 부산 대우와 안양LG,경남FC 등의 감독을 맡아 K-리그 우승과 FA컵 준우승 등 지도자로서도 검증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임기는 기본적으로 2014년 브라질월드컵까지며 계약은 2년으로 했다"고 덧붙였다. 조 감독은 이날 "국민에게 즐거움을 주는 대표팀을 만드는 게 목표"라고 소감을 ...

      한국경제 | 2010.07.21 00:00 | 김경수

    • 축구 대표팀 사령탑에 조광래 감독 선임

      ... 의미에서 조 감독을 단일 후보로 놓고 기술위원회를 열어 차기 대표팀 감독으로 확정했다. 1970~80년대 '컴퓨터 링커'라는 별명으로 대표팀의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조 감독은 2000년 안양 LG(현 FC서울)의 지휘봉을 잡고 정규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팀 조직력 완성과 유망주 발굴에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 조 감독은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 K-리그에서 1-3년차 선수들로 구성된 경남을 이끌며 '경남 돌풍'을 일으켰다. 조 감독은 "대표팀 지도자는 누구에게나 영광스러운 ...

      연합뉴스 | 2010.07.21 00:00

    • 조광래호 출범…국내 지도자 전성시대

      ... 감독을 비롯해 2-3명의 지도자를 후보로 추가해 기술위원회를 열었고 기술위원들이 만장일치로 조광래 감독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어 "조 감독은 국가대표 생활도 오래했고 부산 대우와 안양LG, 경남FC 등의 감독을 맡아 K-리그 우승과 FA컵 준우승 등 지도자로서도 검증을 받았다"며 "또 이청용(볼턴) 등 어린 선수를 발굴했고 경남FC도 유망주 위주로 구성해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더불어 잉글랜드와 독일, 이탈리아 등에서 유학하면서 해외축구의 ...

      연합뉴스 | 2010.07.21 00:00

    • 이회택 기술위원장 "조광래는 검증된 지도자"

      ... 일문일답이다. --조광래 감독을 선임한 배경은. ▲기술위원 전원이 만장일치로 조광래 감독을 선임하기로 했다. 선수나 지도자로 국가대표 및 프로에서 경험이 풍부하고 특히 지도자로서 성적을 내왔다. 부산, 수원, 서울, 경남을 거치며 K리그에서 우승을 경험했고 아시아 클럽선수권대회와 FA컵 준우승 등 검증된 지도자라는 점에서 만장일치로 조광래 감독을 선임했다. 또 이청용, 김동진 등을 발굴, 육성한 능력을 인정했고 지금 경남 역시 유망주 위주로 좋은 결과를 내고 있다. ...

      연합뉴스 | 2010.07.21 00:00

    • 조광래 "한국 축구, 더 아름답고 세련되게"

      ... 한편 경남FC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조광래 감독이 계약 기간에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돼 아쉽다. 조 감독이 계약기간인 올 시즌 말까지 대표팀과 경남FC 감독을 겸임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축구협회와 의논해 대표팀과 K-리그가 상생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만 경남FC 대표도 경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이 원한다니 대승적인 차원에서 조 감독을 대표팀 감독으로 흔쾌히 보내기로 했다. 다만 시즌이 끝날 때까지는 ...

      연합뉴스 | 2010.07.21 00:00

    • 김호곤 감독도 대표팀 사령탑 고사

      ... 후한 평가가 고마울 따름이다"면서도 그동안 명확하게 입장을 밝히지 않고 말을 아껴왔다. 하지만 그는 "울산이 현재 K-리그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부임 첫해인 지난해에는 너무 늦게 팀에 합류해 준비도 제대로 못하고 한 시즌을 보냈지만 올해는 다르다"면서 "자꾸 대표팀 감독 후보로 거론되면서 선수들이 흔들리는 모습이 보인다. 리그가 재개되기 전에 믿음을 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대한축구협회에서 전무이사를 맡기도 했던 김 감독은 또 "`협회와 가까운 ...

      연합뉴스 | 2010.07.16 00:00

    • 축구대표 감독직 줄줄이 고사…'적임자 없소?'

      ...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허정무 감독에 이어 축구대표팀을 이끌 적임자 찾기가 쉽지 않은 모양이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는 지난 7일 회의를 열어 차기 사령탑으로 국내 지도자를 뽑자는데 의견을 모으고, 12∼13명의 전·현직 K-리그 지도자를 후보에 올렸다. 그리고 이번 주중 다시 회의를 열어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아예 새 감독을 확정해 발표까지 하려 했다. 그런데 충분한 검토와 신중한 판단을 위해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기술위원들의 요청이 있어 회의를 ...

      연합뉴스 | 2010.07.15 00:00

    • '포스트 허정무' 후보 5명 압축…정해성 포함

      ... 대표팀 지도자로서 결격 사유가 없다는 평가다. 최강희(51) 전북 감독은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 시절 대표팀 코치를 역임했고, 지난해 K-리그에서 전북을 우승으로 이끌면서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최 감독은 도 현역 시절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당시 사령탑이었던 이회택 감독의 지휘 아래 주전 수비수로 조별리그 세 경기를 모두 뛰었다. 조광래(56) 경남 감독은 팀 조직력 완성과 유망주 발굴에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고,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 K-리그에서 ...

      연합뉴스 | 2010.07.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