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101-17110 / 20,4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SK컴즈, 스포츠 페이지 전면 개편

      ... 있는 뉴스 페이지 구성 방식을 택했다. 이를 통해 영국 프로 축구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소속된 박지성 선수의 챔피언스리그 16강전 첫 골 관련 기사를 클릭할 경우 사용자는 페이지 이동 없이 박지성 선수의 최근 경기 기록과 관련 사진, 동영상 등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고 SK컴즈는 설명했다. SK컴즈 관계자는 "유럽 챔피언스리그, 프로축구 K리그, 프로농구 등의 생중계 및 주문형비디오(VOD)와 종목별 DB 보강에 주력해 왔다"며 "오는 4월 프로야구와 ...

      한국경제 | 2011.03.10 00:00 | dhk

    • thumbnail
      SC금융지주, 유소년 축구 후원

      SC금융지주는 10일 'K리그 유소년 축구 발전 프로그램' 후원 협약을 맺었다. 리처드 힐 SC금융지주 대표(오른쪽)가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정몽규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SC금융지주 제공

      한국경제 | 2011.03.10 00:00 | 최승욱

    • thumbnail
      타이틀 스폰서, 프로야구 50억원…축구 30억원

      ... 타이틀 스폰서는 프로골프대회나 국가대표 축구평가전(A매치) 등에 단발성으로 등장하기도 하지만 프로축구나 프로야구처럼 리그명 앞에 붙어 시즌 내내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기도 한다. 타이틀 스폰서는 TV중계권 못지않게 리그나 대회의 '캐시카우'로 ... 로고와 엠블럼,마스코트,유니폼 등을 독점적으로 사용하는 대가로 3년간 최소 15억원을 지급하고 있다. 프로축구는 K리그 타이틀 스폰서로 현대오일뱅크를 최근 영입했다. 프로축구는 2009년 타이틀 스폰서 없이 리그를 운영한 적이 있으나 ...

      한국경제 | 2011.03.09 00:00 | 한은구

    • 야구 600만·K리그 300만…최다 관중 기록 깰까

      지난 주말 열린 '2011 현대 오일뱅크 K리그' 개막전 관중 수가 19만3959명으로 1983년 프로축구 출범 이후 최다 기록을 세웠다. FC 서울과 수원 삼성의 라이벌 매치에서는 역대 개막전 한 경기 최다인 5만1606명이 ... 갖춰져야 흥행몰이에 성공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올 시즌 프로배구가 관중 대박을 터뜨린 것도 이 덕분이다. 터키리그에서 활약하던 문성민이 현대캐피탈로 둥지를 옮기면서 천안은 배구의 새 메카로 떠올랐다. 팀마다 마케팅 전쟁을 벌인 ...

      한국경제 | 2011.03.08 00:00 | 김진수

    • 빅뱅, 빌보드 마이너차트 3위 진입···美서 성공할까?

      ... '핫100 싱글' 및 200장의 주요 앨범 순위를 발표하는 '앨범 200' 차트가 꼽힌다. 빅뱅이 진입한 차트는 마이너리그 차트인 셈.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빅뱅의 미국 진출 성공 여부를 놓고 아직은 논하기 이르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 27일~ 3월 5일) 주간차트에서 1위를 차지, 국내 음원 시장을 호령하고 있다. 빅뱅은 오는 11일 '뮤직뱅크'에 출연해 K차트 1위 후보 자격으로 '투나잇'을 노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3.08 00:00 | jhkim

    • [프로축구] 개막전 달군 '노장' 골키퍼들의 투혼

      K리그를 대표하는 '백전노장' 골키퍼 트리오 김병지(41·경남)-최은성(40·대전)-이운재(39·전남)가 K리그 2011 개막전에서 철벽 수비를 앞세워 모두 승리를 맛보며 노련함을 과시했다. 이번 개막전에서 가장 눈길을 끌었던 골키퍼는 역시 이운재였다. 1996년 수원의 창단 멤버로 입단한 이운재는 무려 15년 동안 수원의 주전 골키퍼로 활약해오다가 올해 정해성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전남으로 이적했고, 6일 전북과 원정으로 치른 개막전에서 1-0으로 ...

      연합뉴스 | 2011.03.07 00:00

    • [프로축구] 상암벌에 '구름관중'…"봄이 왔어요"

      ... 봄기운에 놀라 깨어난다는 경칩(驚蟄). 경칩인 6일 오후 '상암벌'에는 겨우내 봄이 오기만을 기다려온 프로축구 K리그 팬 5만여 명이 모였다. 이날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1라운드 FC서울-수원 삼성의 경기가 열린 마포구 성산동 ... 관중석에서 서울 팬들이 준비한 대형 카드섹션이 펼쳐졌다. 구단 상징색인 검정과 빨강 줄무늬 바탕에 노란색으로 'K-자존심'이라는 문구와 우승을 의미하는 별을 새겨 지난해 서울이 K리그 챔피언에 오른 것을 과시했다. 시축은 새로 ...

      연합뉴스 | 2011.03.06 00:00

    • [프로축구] 개막라운드 최다 관중 기록 경신

      프로축구 K리그가 올 시즌 개막 라운드에서 역대 최다 관중을 동원하면서 산뜻하게 첫 걸음을 뗐다. 5일과 6일에 걸쳐 치러진 K리그 1라운드 8경기에는 총 19만3천959명이 찾았다. 지금까지 최다 기록이었던 2008년 3월 8일과 9일 열린 1라운드 7경기의 총 17만2천142명을 뛰어넘는 것이다. 이는 신생 광주FC의 가세로 K리그 참가 팀이 16개가 돼 라운드당 경기가 8경기로 늘어난 덕이 컸다. 경기당 평균 관중으로 계산하면 올해는 ...

      연합뉴스 | 2011.03.06 00:00

    • -프로축구- K리그 화려한 개막…10골 '폭죽'

      ... 첫 승리..김정우-박기동 2골 작렬 신생팀 광주FC와 광주에서 상주로 연고를 옮긴 상주 상무가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개막전에서 승리하며 기분 좋은 첫 걸음을 내디뎠다. 특히 이날 펼쳐진 개막전 4경기에는 8만5천491명의 ... 경기당 평균 2.5골을 기록해 이번 시즌 화끈한 골 잔치를 예고했다. 광주는 5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정규리그 1라운드 개막전에서 대구를 상대로 선제골과 결승골을 잇달아 터트린 '루키' 박기동의 활약을 앞세워 3-2로 승리했다. ...

      연합뉴스 | 2011.03.05 00:00

    • [프로축구] 윤빛가람 "10득점-10도움 이상 목표"

      강원FC와의 K리그 개막전서 1-0 승리 '결승골' '조광래호의 황태자에서 최진한 경남FC 감독의 승리 수호신으로' 한국 축구대표팀의 간판 미드필더로 성장한 윤빛가람(21·경남FC)이 5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현대오일뱅크 ... 덤으로 적지에서 결승골까지 터뜨리며 프로팀 사령탑으로 처음 출발하는 최진한 감독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지난해 정규리그 24경기에서 6골과 5도움을 기록하고 신인왕을 차지했던 그는 올 시즌 '2년차 징크스' 없이 기복 없는 플레이를 ...

      연합뉴스 | 2011.03.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