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161-17170 / 20,3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허정무 거취, K-리그 인천 사령탑에 무게

      한국축구를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16강에 올려놓은 허정무(55) 전 축구대표팀 감독의 거취가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 사령탑 쪽으로 기울고 있다. 허정무 전 감독은 18일 연합뉴스와 전화에서 "인천에서 감독직을 제의받기는 했다. 하지만 아직 답변은 못해준 상황"이라고 밝혔다. 허 전 감독은 또 "남아공 월드컵을 마치고 쉬면서 대회도 복기하고 선진 축구도 돌아볼 생각이었다. 하지만 주위에서 거취와 관련해 이야기들이 하도 많이 나와 ...

      연합뉴스 | 2010.08.18 00:00

    • 프로축구 제주 심영성, 눈물의 사모곡

      ... 여의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심영성은 16일 모친상을 당했다. 그의 어머니 양초자(55) 씨는 2007년 말 폐암 말기 판정을 받고 힘겨운 투병 생활을 해오다 이날 오전 끝내 숨을 거뒀다. 2004년 성남 일화에서 K-리그에 데뷔한 스트라이커 심영성은 2007년 캐나다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이청용(볼턴) 기성용(셀틱), 신영록(수원) 등과 활약했던 기대주였다. 2006년 시즌 중반 제주 유나이티드로 이적해 ...

      연합뉴스 | 2010.08.16 00:00

    • [프로축구] 윤빛가람-지동원 `신인상 양보 못해!'

      ...축구 세대교체의 선두 주자로 주목받는 미드필더 윤빛가람(20.경남)과 스트라이커 지동원(19.전남)이 프로축구 K-리그 무대도 뜨겁게 달구고 있다. 특히 생애 딱 한 번 기회가 있는 신인선수상 수상을 놓고 벌이는 둘의 경쟁은 ... 전북 현대와 홈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면서 후반 16분 결승골을 터트려 3-2 승리를 안겼다. 경남은 이날 승리로 리그 선두로 뛰어올랐다. 지동원은 선두 제주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4-2 승)에서 전반 24분 역시 결승골을 터트려 ...

      연합뉴스 | 2010.08.15 00:00

    • 前 국가대표 출신 축구선수, 마약 밀수 혐의 기소

      ... 기소했다고 1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달 27일 중국 상해시에서 한 나이지리아인으로부터 구입한 필로폰 약 10g을 국내로 밀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과거 축구 국가대표 수비수로 지냈으며, 2008년 은퇴 후 K3리그에서 활동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화보] 日 그라비아★ 호시노 아키, 최강 섹시로 한국 상륙! ▶ [화보] 조여정, '레드 카펫 위의 세련된 블랙' ▶ [화보] 2010 슈퍼모델, ...

      한국경제 | 2010.08.13 00:00 | sin

    • 골 넣는 윙백 최효진, 조광래호 '블루칩'으로

      ... 치러야 했던 그였지만 쉼 없이 그라운드를 누비며 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2005년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K-리그에 데뷔한 뒤 포항 스틸러스(2007∼2009년)를 거쳐 올해부터 서울에서 뛰는 최효진은 프로축구 통산 169경기에서 ... 수비수로서는 적지 않은 공격포인트다. 지난해 6월 뉴캐슬 제츠(호주)와 200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는 4-4-2 포메이션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포항의 6-0 대승을 이끌기도 했다. ...

      연합뉴스 | 2010.08.12 00:00

    • 데뷔축포 윤빛가람, 조광래호 황태자 `찜'

      ... 앞으로 대표팀에서도 중용될 가능성이 커졌다. 윤빛가람은 이날 경기 최우수선수(MVP)로도 뽑혔다. 윤빛가람은 2007년 한국이 개최한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에서 주전으로 뛴 유망주였다. "K-리그는 몇몇 경기를 빼고는 재미없어 잘 안 본다. 너무 느리다"는 등 톡톡 튀는 언행 때문에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곤욕을 치르기도 했던 그는 이후 기대만큼 성장하지 못했다. 무엇보다 U-17 월드컵 이후 고교를 졸업하고 ...

      연합뉴스 | 2010.08.11 00:00

    • thumbnail
      바르샤는 한국 축구를 무시한 거야?

      ... 대부분 스페인 국가대표 선수들인데 이번 남아공 월드컵에서 스페인이 우승을 차지하면서 스페인 축구선수협회가 자국 리그의 팀들에게 국가대표를 위한 4주간의 휴가를 주문했거든. 말하자면 스페인 리그의 국내파 스타들은 우승 휴가를 떠났고, ... 못하면 문제인 거잖아. 내 말은 메시를 출전시키지 않는 걸 비난하는 게 잘못됐다는 게 아니야. 그걸 한국 혹은 K-리그를 무시했다는 식으로 끌고 가는 게 문제라는 거지. 정확히 말해 프리시즌에 이런 빅 클럽이 한국을 비롯한 해외 ...

      텐아시아 | 2010.08.10 06:55 | 편집국

    • 이천수, J-리그 오미야 새둥지…이호와 한솥밥

      이천수가 일본프로축구 J-리그 오미야 아르디자에 새 둥지를 튼다. 일본 스포츠신문 닛칸스포츠는 10일 "이천수가 오늘 오미야와 정식 계약한다. 계약 기간은 이번 시즌이 끝날 때까지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이천수는 이르면 15일 ...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천수는 2007년 네덜란드 페예노르트로 이적한 바 있다. 그러나 현지 적응에 실패해 K-리그에 복귀했다. 이후 지난해 7월 다시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나스르로 옮겼지만, 임금 체불 사태 등으로 한국으로 ...

      한국경제 | 2010.08.10 00:00 | sin

    • 이천수, 일본프로축구 오미야 입단

      이천수(29)가 일본프로축구 J-리그 오미야 아르디자에서 뛴다. 일본 스포츠신문 닛칸스포츠는 10일 "이천수가 오늘 오미야와 정식 계약한다. 계약 기간은 이번 시즌이 끝날 때까지다"며 "이천수는 이르면 15일 주빌로 이와타와 ... 데뷔전을 치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천수는 2007년 여름 네덜란드 페예노르트로 이적했지만, 현지 적응에 실패해 K-리그 수원 삼성과 전남 드래곤즈로 잇달아 임대됐다. 이후 전남에서 계약 파동을 일으키고 나서 지난해 7월 다시 ...

      연합뉴스 | 2010.08.10 00:00

    • 43세 미우라, 일본프로축구 최고령 득점기록 경신

      ... 갈아치웠다. 미우라는 7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미쓰자와 경기장에서 열린 오카야마와 2010 일본 프로축구 2부(J-2)리그 21라운드 홈 경기(2-0 승)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44분 교체 투입돼 추가시간이 흐르던 후반 48분 쐐기골을 ... 최고령 득점 기록은 1994년 브라질 출신 지쿠가 가시마 앤틀러스 소속으로 작성한 41세3개월12일이다. 한국 K-리그의 최고령 득점 기록은 포항 스틸러스의 미드필더 김기동(38)이 가진 37세8개월4일이다. 1972년 1월생인 ...

      연합뉴스 | 2010.08.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