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201-17210 / 19,3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천수에 뜨거운 관심 … 'K-리그' 복귀설도 모락모락

    2002 월드컵 대표 스타 이천수가 깊은 고민에 빠졌다. 'K-리그'로 복귀할 것인가… 페예노르트에 남을 것인가… 그가 28일 건강상의 이유로 돌연 한국으로 귀국하면서 소문은 더욱 무성해졌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그가 건강상이 이유로 귀국한 것은 단순한 핑계이며 구단과 마찰을 겪다 냉각기를 갖기로 한 것, 때문에 K- 리그로의 복귀가 임박했다'는 보도가 있는 가 하면, '한국으로 들어오면서 이미 다시 돌아가는 비행기 티겟까지 예매해둔 상태'라는 ...

    한국경제 | 2007.11.29 00:00 | pinky

  • 축구협회, 차기 사령탑 선정 "세부조율만 남았다"

    ... 울버햄프턴 감독, 모르텐 올센(58.덴마크) 덴마크 대표팀 감독 등이 후보군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축구협회는 일체 함구하고 있다. 한편 축구협회의 한 관계자는 "차기 감독이 확정되더라고 가삼현 사무총장과 함께 들어오지 않을 수 있다"며 "K-리그도 모두 끝난 상황에서 새 감독이 들어와도 당분간 서류와 비디오로 선수들을 파악하는 것 외에는 할 것이 없다. 주변정리를 모두 마치고 들어올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미 축구협회에서는 차기 감독에게 제공할 ...

    연합뉴스 | 2007.11.29 00:00

  • 최순호 미포조선 감독 "내셔널리그 올스타팀 꾸리고 싶다"

    "내셔널리그에서 올스타팀을 꾸려 K-리그에 나가고 싶다" 1980년대 한국 축구의 간판 스트라이커로 활약했던 최순호(45) 울산 현대미포조선(이하 미포조선) 감독이 K-리그 진출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최 감독이 이끄는 미포조선은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4-1로 수원시청을 이겨 K-리그 진출 자격을 얻은 뒤 인터뷰에서 "프로 팀과 경기를 할 경우 한 게임에서는 차이가 나지 않겠지만 연중으로 경기를 하면 ...

    연합뉴스 | 2007.11.28 00:00

  •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챔프결정 2차전 여부 불투명

    프로축구 K-리그 승격이 걸린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 2차전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내셔널리그 연맹은 27일 "수원시청 팀이 1차전에서 선수 5명이 퇴장당하는 충격 여파로 아직 2차전 개최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지 못한 상태"라고 밝혔다. 수원시청과 울산 현대미포조선(이하 미포조선)은 애초 28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챔피언결정 2차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 23일 1차전에서 선수 5명이 한꺼번에 퇴장당해 0-3 ...

    연합뉴스 | 2007.11.27 00:00

  • 일본 프로축구 김정우, 국내 복귀할까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활약 중인 미드필더 김정우(25.나고야)가 이적 가능성을 내비쳤다. 김정우는 23일 일본 스포츠신문 '주니치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경기(24일 요코하마FC전)가 일본에서 치르는 마지막 경기가 ... 연속골을 터트리는 활약을 펼치는 등 팀의 핵심 선수로 부상하면서 국내외 구단들의 스카우트 표적이 되고 있다. 현재 K-리그 구단과 유럽 구단을 포함해 5개 구단에서 영입 제안이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팀 newsin...

    한국경제 | 2007.11.23 00:00 | saram001

  • thumbnail
    황선홍ㆍ홍명보 등 '추억의 올드 스타전'

    ... ESPN(대표이사:장근복)이 23일 왕년의 축구 스타들의 축구 맞대결 경기 '추억의 올드스타전'을 방영하는 것. 성남 탄천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개최된 이번 <추억의 올드스타전>대회에는 김도훈, 유상철 등 프로축구 K-리그 역대 득점왕 모임인 '황금발'과 황선홍, 하석주 등 축구 국가대표 출신 봉사모임인 '열하나회'의 친선 이벤트 경기이다. MBC ESPN 관계자는 “만나보고 싶었던 유명 현역스타와 올드스타 인터뷰 및 지난 활약상을 자료화면으로 ...

    한국경제 | 2007.11.23 00:00 | saram001

  • [올림픽축구] 박성화호 '주전경쟁은 지금부터'

    ... 코칭스태프의 눈도장을 찍기에 수월하다. 험난한 주전경쟁은 지금부터 시작인 셈이다. 이어 내년 3월 재개하는 K-리그 등 소속 리그에서 자신의 기량을 충분히 펼쳐보여야 하는 데 시간은 많지 않다. 대표팀은 올림픽 첫 경기 30일 ... 자정까지 최종엔트리를 올림픽조직위원회에 내야 한다. 박성화 감독 등 코칭스태프의 눈에 들려면 4개월 동안 소속리그에서 자신의 진가를 충분히 발휘해야 한다. 특히 올림픽 최종엔트리는 18명으로 월드컵(23명)보다 적다. 18명 ...

    연합뉴스 | 2007.11.22 00:00

  • 프로축구 대전, 베트남 원정 … 고종수는 제외

    창단 후 처음으로 올 시즌 프로축구 K-리그에서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던 대전 시티즌이 베트남에서 열리는 국제축구대회에 참가한다. 대전은 13일 오후 출국해 15일부터 24일까지 베트남 빈증에서 열리는 2007 BTV컵 국제대회에 ... 4개 팀을 비롯해 한국과 브라질, 중국, 태국에서 한 팀씩이 참가한다. 8개 팀이 4개 팀씩 2개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 2위 팀이 크로스토너먼트로 우승컵을 다툰다. 대전은 B조에 속해 16일 호앙 안 기아 라이(베트남)와 ...

    연합뉴스 | 2007.11.13 00:00

  • 포항의 대반란 ‥ K리그 4번째 우승

    브라질 사령탑 세르지오 파리아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형 삼바군단' 포항 스틸러스가 리그 2연패를 노린 호화군단 성남 일화를 물리치고 K-리그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정규리그 5위 포항은 11일 성남 분당구 야탑동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2007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전반 43분 브라질 용병 슈벵크의 결승골로 정규리그 1위 성남을 1-0으로 제압했다. 지난 4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펼쳐진 챔피언 결정전 1차전에서 ...

    한국경제 | 2007.11.11 00:00 | 한은구

  • [프로축구] 포항, 15년만에 K-리그 제패

    축구 용광로에서 온 포항의 전사들이 대망의 K-리그 정상을 밟았다. 젊은 브라질 사령탑 세르지오 파리아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형 삼바군단' 포항 스틸러스가 리그 2연패를 노린 호화군단 성남 일화를 물리치고 K-리그 통산 네 번째 우승 별을 가슴에 새겼다. 정규리그 5위 포항은 11일 성남 분당구 야탑동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2007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전반 43분 시즌 중 영입한 브라질 용병 슈벵크의 결승골로 ...

    연합뉴스 | 2007.11.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