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261-17270 / 20,0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호주축구] 한국, 골.골.골…호주 격파

      ...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동진-이정수-조용형-이영표를 세웠다. `지한파' 핌 베어벡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호주는 194㎝의 장신 스트라이커 조시 케네디를 최전방에 포진시켰다. A매치 일정을 둘러싼 축구협회-프로연맹 간 갈등 때문에 K-리그의 대표 차출 거부 직전까지 갔던 우여곡절 끝에 열린 경기임에도 서울 월드컵경기장은 태극전사들의 활약을 지켜보려는 4만여명의 관중이 찾아 오랜 만에 뜨거운 열기를 뿜어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4위인 `사커루' 호주는 ...

      연합뉴스 | 2009.09.05 00:00

    • 설기현.이동국 "호주 격파 내가 맡는다"

      ... 설기현이다. 허 감독은 '노장의 귀중한 경험'을 강조했고, 이에 맞춰 지난달 이동국의 발탁을 시작으로 이번에는 설기현과 김남일(빗셀 고베) 등을 대표팀에 합류시켰다. 이동국은 2007년 아시안컵 이후 대표팀과 인연을 접었다가 올해 K-리그(21경기 16골)에서 보여준 활약을 바탕으로 지난달 2년여 만에 대표팀에 재승선했고, 설기현 역시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3차 예선 이후 1년 2개월여 만에 대표팀 유니폼을 다시 입었다. 이동국은 지난달 파라과이 ...

      연합뉴스 | 2009.09.04 00:00

    • thumbnail
      '반쪽 훈련' 축구대표팀 "족구팀도 아니고…"

      ... 장기인 프리킥을 가다듬었지만 골키퍼가 없어서 긴장감은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훈련을 마친 박지성은 "우리가 족구팀도 아니고 골키퍼도 없는데 뭐..."라고 씁쓸한 속내를 드러냈고, 해외파로 변신해 처음 대표팀 소집에 나선 이청용도 "K-리그 선수들이 빨리 합류해서 함께 훈련했으면 좋겠어요"라고 웃음을 지었다. 이청용은 특히 "함께 훈련하지 못하게 된 시스템이 아쉽다. 월드컵도 얼마 남지 않았는데 축구협회와 프로연맹이 서로 협조해야만 좋은 성적을 낼 것 같다"라고 ...

      연합뉴스 | 2009.09.01 00:00

    • 심판 비난 귀네슈 감독, 1천만원 벌금

      ... 발언으로 심판을 비난했다는 것이 연맹의 설명이다. 곽영철 상벌위원장은 "선수나 감독이 인터뷰 등 공식 석상에서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할 수 있지만 심판 판정에 대해 도를 넘어서는 언행을 하는 것은 해당 심판은 물론 심판진 전체와 K-리그를 모독하는 반스포츠적인 행위이다"라며 "연맹 상벌규정 제1장 제8조(징계 유형)를 적용해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연맹은 당시 경기에서 상대 선수에게 난폭한 행위를 한 서울 수비수 김치우에게도 경고 2회 퇴장으로 ...

      연합뉴스 | 2009.08.31 00:00

    • 박지성 "이런 행정서 축구하는 건 슬픈 일"

      ... 내달 5일 호주와 평가전에 참가하기 위해 3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박지성은 입국 인터뷰에서 "다음주는 A매치 기간인데 누가 리그 경기를 하는 지 의심스럽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국 축구 대표팀과 호주 대표팀이 다음 달 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평가전을 치르기로 확정된 만큼 다음 날 6일 열릴 K-리그 경기 일정도 연기돼야 하는 게 당연하지만 아직도 변경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박지성은 또 해외파와 국내파의 소집 날짜가 다른 점에 ...

      연합뉴스 | 2009.08.31 00:00

    • 축구대표팀 1일 소집…`호주를 넘어라'

      ... 9월 1일 낮 12시 경기도 파주 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해외파들을 먼저 불러모아 담금질에 들어간다. K-리거들도 같은 날 소집할 예정이었지만 한국프로축구연맹이 `48시간 전 차출' 원칙을 고수함에 따라 소집 일정을 이틀 ... 파라과이와 평가전을 통해 2년 1개월여 만에 대표팀에 복귀했던 `올드 보이' 이동국(전북)은 지난 주말 대전 시티즌과 K-리그 경기에서 44일간 이어졌던 득점포 침묵을 깨는 결승골을 터뜨려 대표팀에서도 골 사냥을 기대하고 있다. 또 ...

      연합뉴스 | 2009.08.31 00:00

    • 내달 6일 K-리그 일부 경기 연기 검토

      한국프로축구연맹이 한국 대표팀과 호주의 A매치 평가전이 내달 5일 열리는 것으로 확정되면서 같은 달 6일 열릴 K-리그 일부 경기 일정을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에 따라 대표팀의 A매치 일정과 대표 차출을 둘러싼 대한축구협회와 프로연맹, 일부 프로 구단의 첨예한 갈등도 해소될 수 있을지 관심이다. 프로연맹 관계자는 30일 "프로 각 구단과 일정 변경에 대한 논의를 벌이고 있다"면서 "특히 울산 구단은 경기 일정 변경을 요청해 와 울산-부산 ...

      연합뉴스 | 2009.08.30 00:00

    • [프로축구] 울산, 서울 격파…이동국 골

      ... 현대가 단독 선두를 질주하던 FC 서울을 격파하고 6강 플레이오프 진출 불씨를 살렸다. 울산은 3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9 프로축구 K-리그 21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18분 이원재의 선제골과 후반 24분 염기훈의 추가 골로 서울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울산은 최근 정규리그 5경기(3무2패) 연속 무승 행진 끝에 첫 승을 거두는 동시에 5승7무8패(승점 22)로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또 축구 국가대표에 뽑힌 '왼발 ...

      연합뉴스 | 2009.08.30 00:00

    • 조재진.이근호, J-리그 맞대결서 득점포

      조재진(감바 오사카)과 이근호(주빌로 이와타)가 일본 프로축구 J-리그 맞대결에서 나란히 득점포를 가동했다. 승전가는 조재진이 결승골을 뽑은 이와타가 불렀다. 조재진은 29일 오후 일본 시즈오카현 에코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와타와 ... 오른발슛으로 골문을 갈라 1-1 무승부를 이끌었다. 김근환의 올 시즌 2호골. 장외룡 감독이 이끄는 오미야 아르디자는 리그 선두 가시마 앤틀러스와 원정경기에서 3-1로 이겼다. K-리그 수원 삼성에서 뛰었던 수비수 마토는 2-0으로 앞선 ...

      연합뉴스 | 2009.08.29 00:00

    • 축구대표팀, 해외파-국내파 '따로' 소집

      ... 낮 12시 파주 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모여 훈련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전체 23명 중 13명인 국내 K-리그 태극전사들은 이틀 뒤인 9월3일 대표팀에 합류한다. A매치 참가를 위해 29일부터 귀국하는 해외파들의 일정에 ... 해외파들도 속속 입국한다. 이영표가 가장 빠른 2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주말 아스널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출격을 준비하는 `캡틴' 박지성은 이청용(볼턴), 박주영(AS모나코) 등과 함께 31일 들어온다. 또 1년여 만에 ...

      연합뉴스 | 2009.08.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