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301-17310 / 19,8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남 "무급으로 뛰라"…이천수 "연봉 달라"

      ... 이적이 연봉 협상에 발목이 잡혔다. 전남 구단은 24일 "이천수에 대한 판단 근거가 부족해 6개월간 보수를 주지 않겠다는 제안을 했지만 연봉을 요구하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1년 계약을 바라는 전남은 2009 K-리그 전반기 시즌 동안 이천수의 활약을 지켜보고 나서 연봉과 성과금을 지급하겠다는 의사를 이천수 측에 전달했다. 전남 관계자는 "이천수가 전남에서 예전의 능력을 100% 발휘할 것인지 지금으로서는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6개월간 ...

      연합뉴스 | 2009.02.24 00:00

    • 축구 K3리그, 3월21일 개막

      아마추어 축구 K3리그가 다음 달 21일 막을 올린다. 지난해보다 두 팀이 늘어난 총 17개 팀이 참가하는 2009 K3리그는 11월28일까지 34주간 매주 토요일 열릴 예정이다. 지난해 우승팀 양주 시민축구단은 다음 달 21일 ... 양주고덕구장으로 아산 시민축구단을 불러들여 올 시즌 개막경기를 한다. 올해는 작년과 달리 4강 플레이오프 제도를 없애고 단일리그 성적으로만 순위를 가려 우승·준우승팀을 정한다. 전·후기 구분없이 팀당 총 32경기씩, 총 272경기가 열린다. ...

      연합뉴스 | 2009.02.23 00:00

    • 조원희 취업허가서 해결…23일 위건 입단

      조원희(26·전 수원)가 예정대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위건 애슬레틱 유니폼을 입는다. 조원희의 에이전트사인 텐플러스스포츠의 김동호 팀장은 20일 “조원희의 워커퍼밋(취업허가서) 문제가 해결됐다”며 오는 23일 예정대로 ...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2006년 독일월드컵 때 축구대표팀의 중원을 책임졌던 수비형 미드필더 조원희는 지난해 국내 K-리그 수원 삼성에서 뛰고 나서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렸고 톰톰스크FC(러시아)와 AS모나코(프랑스) 와 계약을 ...

      한국경제 | 2009.02.21 00:00 | 손희식

    • 조원희 워크퍼밋 해결…23일 위건 입단

      조원희(26)가 예정대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위건 애슬레틱 유니폼을 입는다. 조원희의 에이전트사인 텐플러스스포츠의 김동호 팀장은 20일 "조원희의 워커퍼밋 문제가 해결됐다"며 오는 23일 예정대로 입단식을 하게 될 ...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2006년 독일월드컵 때 축구대표팀의 중원을 책임졌던 수비형 미드필더 조원희는 지난해 국내 K-리그 수원 삼성에서 뛰고 나서 자유계약선수(FA)로 풀렸고 톰 톰스크FC(러시아)와 AS모나코(프랑스) 와 계약을 ...

      연합뉴스 | 2009.02.21 00:00

    • 홍명보, U-20 축구대표팀 사령탑

      ... 진출을 확정하는 골을 넣은 뒤 양팔을 벌려 환호하던 장면은 축구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세계 정상급 수비수로 평가를 받은 그는 한국 선수로는 가장 많은 A매치 135경기에 출장해 센추리클럽에 가입했고 9골을 사냥했다. 국내 K-리그 포항에서 7시즌 동안 156경기에 나와 14골, 8도움을 기록했고 일본프로축구 벨마레 히라쓰카와 레이솔에서 114경기(7골)에 출장했다. 현역 은퇴 후에는 2006년 독일 월드컵 때 대표팀 코치로 딕 아드보카트 전 감독을 ...

      연합뉴스 | 2009.02.19 00:00

    • 축구스타 홍명보, 사령탑으로 첫발

      ... 열린 한·일 올림픽대표팀 간 친선경기 때 당시 코치였던 홍명보가 임시로 지휘봉을 잡았다. 사령탑 핌 베어벡 감독이 아시안게임 대표를 이끌고 2007 아시안컵 최종예선 이란 원정을 떠나는 바람에 홍명보가 대신 벤치를 지켜야 했다. K-리그 포항, 일본 J-리그 벨마레 히라쓰카와 가시와 레이솔 등에서 프로 생활을 한 홍명보는 1990년대 초부터 국가대표팀의 주축 수비수로 활약하며 4회 연속 월드컵 본선 출전 등 화려한 경력을 이어갔다. 특히 2002 한·일 월드컵에서는 ...

      연합뉴스 | 2009.02.19 00:00

    • 반환점 돈 최종예선…진화하는 허정무호

      ... 지금 대표팀은 서른여섯의 노장 이운재(수원)가 아직 버티고 있긴 해도 확실히 젊어졌다. 세대교체의 대표 주자는 K-리그 FC서울의 듀오 이청용과 기성용이다. 지난해 각각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측면 미드필더 이청용과 중앙 미드필더 ... 가슴을 쓸어내리게 하는 장면이 사라지지는 않았다. 국외파 이영표(도르트문트), 김동진(제니트), 오범석(사마라)과 K-리거 김치우(서울) 등 경험많은 자원이 풍부한 풀백과 달리 마지막 보루 중앙수비에서 무게감이 다소 떨어진다는 것도 ...

      연합뉴스 | 2009.02.12 00:00

    • 베어벡 "한국과 결별은 매우 좋은 결정"

      ... 훌륭한 팀이었다"고 회상했다. 한국 대표팀을 이끄는 동안 언어 문제와 관련해서는 "통역이 있었기 때문에 전혀 문제는 없었다"면서 "다른 나라라면 언어 장벽이 존재할 수 있지만 한국에서는 20~25개의 단어만 알면 충분하다. 나머지는 몸짓과 행동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한국과 일본 축구의 차이점을 묻는 말에는 "K-리그와 J-리그는 전체적으로 볼 때 큰 차이는 없다"고 대답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gogo213@yna.co.kr

      연합뉴스 | 2009.02.11 00:00

    • 지각 합류 이영표, 팀 복귀는 가장 먼저

      ... 아시아지역 최종에선 4차전 원정경기를 치르고 13일 오전 귀국, 한 달 가까운 올해 첫 소집 일정을 마친다. 대표팀은 K-리그 구단의 협조로 지난달 10일 제주도 서귀포에 캠프를 차리고 23일까지 2주간 1차 전지훈련을 했다. 이후 ... 중 12일 오후 테헤란을 출발해 두바이를 거쳐 13일 오전 인천 국제공항에 도착하는 것은 올 시즌부터 일본 J-리그에서 뛰게 된 이정수(교토)를 비롯한 11명 뿐이다. 이청용, 기성용, 정조국, 김치우, 한태유, 김치곤(이상 FC서울)과 ...

      연합뉴스 | 2009.02.11 00:00

    • '풍운아' 고종수, 끝내 은퇴

      ... 부상에 시달리며 재능을 꽃피우지 못했던 `비운의 사나이'라는 꼬리표를 떼어내지 못한 채 그라운드를 떠나게 됐다. 1996년 프로축구 수원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데뷔한 고종수는 대전 소속으로 2골 1도움에 그친 지난해까지 통산 171경기에서 37골 34도움을 기록했다. 2003년 일본 J-리그 교토 퍼플상가로 진출한 뒤 적응 실패로 국내로 돌아왔고 수원에서 이유없이 팀 훈련에 불참해 임의 탈퇴 선수로 공시됐다. 2006년에는 아예 축구계를 떠났다가 ...

      연합뉴스 | 2009.02.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