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351-17360 / 19,8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허정무 감독 "이젠 히딩크 여운 걷어내야"

      ... 축구대표팀 사령탑은 줄곧 외국인 지도자의 몫이었다. 이후 움베르투 코엘류(포르투갈)에 이어 요하네스 본프레레, 딕 아드보카트, 핌 베어벡(이상 네덜란드) 등이 대표팀을 이끌었다. 허 감독은 "최근 끝난 수원 삼성-FC서울의 K-리그 챔피언결정전에서는 많은 관중이 모인 가운데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그걸 보면서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나갈 때이고 우리 축구도 희망을 품을 때라는 생각을 해 봤다. K-리그 축구 대상 시상식에서도 베스트11에 선정된 선수 ...

      연합뉴스 | 2008.12.11 00:00

    • 박지성, 클럽월드컵축구 정상도 오를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진출과 리그 2회 연속 챔피언, 그리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서 뛰는 박지성(27)에게는 늘 '한국인 최초'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녔다. 박지성이 ...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맨유가 우승하면 박지성은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FIFA 클럽월드컵 정상을 밟는다. K-리그에서는 전북 현대가 2006년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해 그해 클럽월드컵에 처음으로 출전했다. 전북은 첫 ...

      연합뉴스 | 2008.12.10 00:00

    • thumbnail
      프로축구 K리그 '올해의 감독상' 차범근

      9일 서울 광진구 능동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열린 2008 삼성 하우젠 K리그 시상식에서 올해의 감독상을 수상한 수원 삼성 차범근 감독이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8.12.09 00:00

    • 이운재, K-리그 첫 골키퍼 MVP… 신인상 이승렬

      올 시즌 프로축구 K-리그 그라운드를 가장 빛낸 별은 수원 삼성의 시즌 2관왕 주역인 골키퍼 이운재(35)였다. FC서울의 루키 이승렬(19)은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선수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운재는 9일 오후 광진구 ... 5골 가운데 3골을 결승골로 장식하며 해결사로 이름을 알렸다. 감독상은 2004년 이후 4년 만에 다시 수원을 리그 정상에 올려놓은 차범근 감독이 수상했다. 수원은 수비수 마토가 2006년부터 3년 연속 베스트11에 선정되는 등 ...

      연합뉴스 | 2008.12.09 00:00

    • thumbnail
      차범근 감독 "얼굴에 뭐 묻었네"

      9일 서울 광진구 능동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열린 2008 삼성 하우젠 K리그 시상식에서 수원 삼성 차범근 감독과 FC서울 귀네슈 감독이 자리를 함께한 통역의 얼굴을 가리키며 얘기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8.12.09 00:00

    • thumbnail
      '축구스타' 조원희, 심민지 선수와 '열애중'

      프로축구 K-리그 수원삼성의 조원희(26ㆍMF) 선수가 수상 소감을 밝히며 약혼녀를 공개했다. 조원희는 9일 오후 서울 능동 유니버설 아트센터에서 열린 '2008 삼성하우젠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시즌 베스트 11에 올랐다. 조원희는 이날 트로피를 거머쥔 채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차범근 감독과 가족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한뒤 "대전에 계신 장인, 장모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해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조원희는 "올 한 해는 인내를 ...

      한국경제 | 2008.12.09 00:00 | cuba

    • thumbnail
      조원희-심민지 선수, 4년째 열애중

      프로축구 K-리그 수원삼성의 조원희(26ㆍMF) 선수가 수상 소감을 밝히며 약혼녀를 공개했다. 조원희는 9일 오후 서울 능동 유니버설 아트센터에서 열린 '2008 삼성하우젠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시즌 베스트 11에 올랐다. 조원희는 이날 트로피를 거머쥔 채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차범근 감독과 가족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한뒤 "대전에 계신 장인, 장모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해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조원희는 "올 한 해는 인내를 ...

      한국경제 | 2008.12.09 00:00 | cuba

    • thumbnail
      '스포츠 스타' 조원희-심민지 선수, 약혼 치른다

      프로축구 K-리그 수원삼성의 조원희(26ㆍMF) 선수가 수상 소감을 밝히며 약혼녀를 공개했다. 조원희는 9일 오후 서울 능동 유니버설 아트센터에서 열린 '2008 삼성하우젠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시즌 베스트 11에 올랐다. 조원희는 이날 트로피를 거머쥔 채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차범근 감독과 가족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한뒤 "대전에 계신 장인, 장모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해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조원희는 "올 한 해는 인내를 ...

      한국경제 | 2008.12.09 00:00 | cuba

    • [프로축구결산] ②우성용 최다골…개인기록 풍성

      ... 2008년 프로축구는 어느 해보다 개인기록이 풍성한 한해였다. 무엇보다 노장 스트라이커 우성용(35.울산)이 세운 K-리그 개인통산 최다골은 프로축구 역사의 새로운 페이지를 장식할 만큼 의미있는 기록으로 평가를 받았다. 우성용은 ... 자기 진영 골 지역 왼쪽에서 걷어내려 한 것이 자책골로 연결됐다. 김태영은 이 자책골로 프로축구 26년 만에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뜻하지 않게 1만호 골을 작성한 주인공이 됐다. 사령탑 중에서도 의미 있는 기록이 여럿 나왔다. ...

      연합뉴스 | 2008.12.08 00:00

    • [프로축구결산] ④최고의 별은 누구(끝)

      수원 삼성이 리그 컵대회에 이어 K-리그까지 우승컵을 들어 올려 2관왕타이틀 차지로 2008년 프로축구가 치열했던 한 해를 마감했다. 하지만, 아직 끝나지 않은 경쟁이 있다. 바로 개인상이다. 특히 올해 K-리그에서 가장 ... 경쟁은 걸출한 새 얼굴이 없어 '도토리 키재기'다. 울산의 포스트시즌 진출과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확보에 힘을 보탠 유호준(31경기 2골3도움), 신인 사상 최초의 개막전 두 골 주인공인 서상민(32경기 ...

      연합뉴스 | 2008.12.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