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371-17380 / 19,8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결산] ②우성용 최다골…개인기록 풍성

      ... 2008년 프로축구는 어느 해보다 개인기록이 풍성한 한해였다. 무엇보다 노장 스트라이커 우성용(35.울산)이 세운 K-리그 개인통산 최다골은 프로축구 역사의 새로운 페이지를 장식할 만큼 의미있는 기록으로 평가를 받았다. 우성용은 ... 자기 진영 골 지역 왼쪽에서 걷어내려 한 것이 자책골로 연결됐다. 김태영은 이 자책골로 프로축구 26년 만에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뜻하지 않게 1만호 골을 작성한 주인공이 됐다. 사령탑 중에서도 의미 있는 기록이 여럿 나왔다. ...

      연합뉴스 | 2008.12.08 00:00

    • [프로축구결산] ①수원 천하…막판 귀네슈 돌풍

      2008년 프로축구가 컵 대회와 K-리그 챔피언을 모두 차지한 수원 삼성의 환희를 끝으로 9개월여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지난 3월8일 포항-전남 개막전으로 막을 올린 프로축구는 수원의 초반 독주와 치열한 6강 플레이오프 싸움, 정규리그 후반기를 달군 '귀네슈 열풍'을 앞세워 팬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기록도 풍성했다. 올해 가장 많은 294만5천400명이 경기장을 찾아 역대 한 시즌 최다관중기록을 경신했고, 장신 공격수 우성용(울산)은 ...

      연합뉴스 | 2008.12.08 00:00

    • [프로축구결산] ④최고의 별은 누구(끝)

      수원 삼성이 리그 컵대회에 이어 K-리그까지 우승컵을 들어 올려 2관왕타이틀 차지로 2008년 프로축구가 치열했던 한 해를 마감했다. 하지만, 아직 끝나지 않은 경쟁이 있다. 바로 개인상이다. 특히 올해 K-리그에서 가장 ... 경쟁은 걸출한 새 얼굴이 없어 '도토리 키재기'다. 울산의 포스트시즌 진출과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확보에 힘을 보탠 유호준(31경기 2골3도움), 신인 사상 최초의 개막전 두 골 주인공인 서상민(32경기 ...

      연합뉴스 | 2008.12.08 00:00

    • '차붐'부활…수원, K리그 4년만에 우승컵

      수원 삼성이 화끈한 골 폭풍을 앞세워 '귀네슈'의 거센 돌풍을 잠재우고 4년 만에 K-리그 챔피언 타이틀을 되찾았다. 차범근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삼성 하우젠 K-리그 2008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전반 11분 에두의 선제골과 전반 36분 송종국의 결승골을 앞세워 전반 25분 정조국이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만회한 FC 서울을 2-1로 물리쳤다. 이로써 지난 3일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1-1로 비겼던 수원은 종합성적 ...

      한국경제 | 2008.12.07 00:00 | 한은구

    • thumbnail
      수원삼성 K리그의 제왕

      수원 삼성 선수들이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프로축구 K-리그 2008 챔피언 결정 2차전 FC 서울과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한 뒤 차범근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수원은 전반 11분 에두의 선제골과 전반 36분 송종국의 결승골을 앞세워 전반 25분 정조국이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만회한 서울을 2-1로 물리쳤다. 수원이 K-리그 챔피언에 오른 것은 4년 만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12.07 00:00 | 한은구

    • [프로축구] 수원, 4년 만에 K-리그 정상 복귀

      수원 삼성이 화끈한 골 폭풍을 앞세워 '귀네슈'의 거센 돌풍을 잠재우고 4년 만에 K-리그 챔피언 타이틀을 되찾았다. 차범근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삼성 하우젠 K-리그 2008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전반 11분 에두의 선제골과 전반 36분 송종국의 결승골을 앞세워 전반 25분 정조국이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만회한 FC 서울을 2-1로 물리쳤다. 이로써 지난 3일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1-1로 비겼던 수원은 종합성적 ...

      연합뉴스 | 2008.12.07 00:00

    • [프로축구] 귀네슈 '젊은 피' 활용은 합격점

      세뇰 귀네슈(56) FC서울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지 2년 만에 프로축구 K-리그 정상을 노렸지만 우승 문턱에서 아쉽게 주저앉았다. 귀네슈 감독은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8 K-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수원 삼성을 ... 수문장 김호준에게 골문을 넘겨주고 결국 팀을 떠난 것이나 '천재 스트라이커'로 불리던 박주영이 시즌 도중 프랑스 리그로 이적했음에도 꾸준히 성적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귀네슈 감독의 이같은 운영 방침 때문이었다. 귀네슈 특유의 ...

      연합뉴스 | 2008.12.07 00:00

    • [프로축구] '차붐축구' 4년 만에 화끈한 부활

      ... 우승컵을 잇달아 차지해 부활의 꽃을 피웠다. 차범근(55) 감독은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삼성 하우젠 K-리그 2008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2-1 승리를 거둬 종합성적 1승1무로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 감독은 지난 2004년 수원 사령탑으로 복귀한 이후 '템포축구'를 앞세워 빠른 공격과 화끈한 골 사냥으로 그해 정규리그 우승 트로피를 따내는 저력을 과시했다. 특히 정규리그 우승을 시작으로 2005년 초반 슈퍼컵과 A3 대회, 컵 ...

      연합뉴스 | 2008.12.07 00:00

    • [프로축구] 이운재 "MVP 꼭 받고 싶다"

      "얼굴은 웃고 있었지만 항상 마음 한구석은 무거웠다. 우승 트로피로 짐을 덜어낸 것 같다.MVP 트로피도 꼭 타고 싶다" 프로축구 최고의 수문장으로 손꼽히는 '거미손' 이운재(35.수원)가 K-리그 최초의 골키퍼 MVP를 향한 간절한 속내를 숨기지 않았다. 이운재는 7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삼성 하우젠 K-리그 2008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두 차례 멋진 선방으로 팀의 2-1 승리에 도움을 주고 나서 "우승하게 돼 기쁘다. 은퇴하는 ...

      연합뉴스 | 2008.12.07 00:00

    • thumbnail
      브라질 특급 에두 "챔피언전의 사나이"

      수원 삼성의 에두가 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삼성 하우젠 프로축구 K-리그 2008 챔피언결정 2차전 전반 11분에 선제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8.12.07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