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401-18410 / 20,0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남일 "박지성 노련하고 강해졌다"

      ... 박지성(25.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을 극찬했다. 김남일은 2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2006 K-리그 기자회견'에서 박지성의 앙골라전 플레이를 "여유있고 노련해졌다"고 평했다. 특히 "볼을 따라 상대 진영으로 ... 정삼각형으로 바꾼 것에 대해 "역할이 좀 줄어들다보니 더 안정적으로 느껴진다"고 했다. 그는 아드보카트 감독이 'K리그에서 뛰는 모습을 지켜보겠다'고 한 데 대해 "아무래도 소속팀에 가면 붙박이라는 생각에 해이해지는 면이 있다. 이 ...

      연합뉴스 | 2006.03.02 00:00

    • 아드보카트호, 최종 모의고사 상대 노르웨이.가나

      ... 등 유럽파 3인방은 2일 낮 각각 잉글랜드와 터키로 돌아갔다. 대표팀은 5월20일까지는 공식 일정이 없다. K-리그 각 구단이 41일짜리 장기 해외 전지훈련에 적극 협력한 만큼 이달부터 5월 중순까지는 대표 선수들도 리그에 ... 지난 연말 월드컵 본선 조 추첨에 앞서 현지를 방문해 훈련장을 예약했다. 글래스고는 아드보카트 감독이 스코틀랜드 리그 레인저스 FC 사령탑을 맡을 당시 눈여겨 봐 둔 곳이다. 아드보카트호의 최종 모의고사 상대는 노르웨이와 가나다. ...

      연합뉴스 | 2006.03.02 00:00

    • [일문일답] 아드보카트 "추가골 없어 아쉽다"

      ... 그동안 출장 횟수가 부족했기 때문에 피로한 모습을 보여 교체했다. 전체적으로 자신이 팀을 위해 무엇을 가져다줄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 --앞으로 중점을 두고 할 부분은. ▲ 지금까지와 다른 양상으로 전개될 것이다. 선수들이 K리그에 복귀해서 지금까지 치른 평가전과 수준이 다른 경기를 치를 것이다. 하지만 선수들에게 `과연 대표선수로서의 자질을 갖고 있구나'라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열심히 하라고 당부했다. 즉 대표팀에서 보여줬던 실력과 수준을 팀에서도 게속 ...

      연합뉴스 | 2006.03.01 00:00

    • "위험부담 큰 훈련 이겨냈다"..아드보카트 감독 일문일답

      ... "1일 경기에서 우리 팀은 4-3-3을 쓸 것이다. 전훈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얻었던 부분인데 5주 동안 이 포메이션에 익숙해져 있다. 상대에 따라 3-4-3도 활용할 수 있다. 처음에는 포백에 익숙하지 않았는데 지금은 좋아졌다." -K리그에서도 평가를 계속하나. "아직 독일에 어떤 선수를 데려갈 것인지 확정하지 않았다. 두 달반 동안 K리그 경기를 지켜보고 해외파도 현지에서 직접 점검하겠다. 대표팀에서 잘했는데 소속팀에서 그렇지 못하면 불리한 입장에 놓이게 ...

      한국경제 | 2006.02.28 00:00 | 한은구

    • [월드컵축구] 황선홍 "후배들! 부상 조심해"

      ... 않으려면 무엇보다 부상을 당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월드컵에서 내가 무엇을 하겠다거나 보여주겠다는 생각을 하기 보다는 현재 컨디션을 잘 유지하고 몸 상태를 끌어 올리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황 코치는 이어 "그렇다고 다가오는 K-리그에서 대충 하라는 얘기가 아니다. 프로축구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를 하면서 컨디션이 떨어진 선수는 정상 컨디션으로 끌어 올리는 게 중요하고 몸 상태가 좋은 선수는 그걸 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충고했다. 그는 ...

      연합뉴스 | 2006.02.28 00:00

    • [인터뷰] 아드보카트 "박주영과 1대1 면담"

      ... 고려했다. 안정환은 새로 입단한 팀이라 적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음은 아드보카트 감독과 일문일답. --전지훈련 성과는. ▲대단한 5주였다(great five weeks). 뜻깊은 훈련이었다. 먼저 전지훈련을 가능하게 해준 K리그 구단과 감독들에 감사드린다. 그들이 없었다면 훈련이 불가능했을 것이다. 이번 훈련을 통해 선수와 팀, 시스템에 대해 많이 알게 됐다. 큰 성과다. 5주 동안 10경기를 소화한 일정은 무리수를 둔 것이다.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힘들었지만 ...

      연합뉴스 | 2006.02.24 00:00

    • 전남 이정운, 스페인 프로축구 입단테스트

      ... 홍씨는 "이정운이 키 170㎝에 68㎏으로 체격이 크지는 않지만 성실한데다 최근 기량이 급상승한 기대주"라며 "K리그에서도 지난해 말 두달간 4골을 몰아넣었을 정도로 맹활약 중"이라고 말했다. 홍씨는 청소년대표 출신 수비수 이호진(24.라싱 산탄테르)을 한국 축구 선수로는 두번째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진출시킨 경력이 있다. 알라베스는 스페인 프로축구 1부 리그 20개 팀 가운데 5승7무12패(승점 22)로 16위를 달리고 있는 중하위권 팀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충원 기자 ...

      연합뉴스 | 2006.02.23 00:00

    • 아드보카트호 해외 전지훈련 총결산

      ... 전격적인 '발탁 인사'라는 평가도 나왔다. 23인 태극전사의 개별 주가를 살펴보면 꾸준히 실력을 발휘한 실적주도 있고 널뛰기 장세에 다소 휘둘린 종목도 있었다. 우량주를 꼽으라면 이천수(울산)가 눈에 확 들어온다. 이천수는 K-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기세를 등에 업고 기복없는 플레이로 오른쪽 윙 포워드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평가전에서 2골 2도움으로 가장 많은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중동에서 아드보카트호의 전훈 첫 골과 두번째 골을 잇따라 작렬했던 ...

      연합뉴스 | 2006.02.17 00:00

    • "한국입양아 도슨,미국 모굴팀 체면 살려"..美언론

      ... 신문은 '도슨, 팀동료들 보다 훨씬 빛나다'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동료이자 만능 스포츠 스타인 블룸 제레미가 미국풋볼리그(NFL)진출을 꿈꾸다 6위에 그쳐 보따리를 꾸리게 된 반면 제레미의 그늘에 가려있던 도슨은 720도 스핀 동작으로 ... 말했다. 특히 타임스는 "서울의 길거리에서 발견돼 고아원에서 '김수철'이라는 이름을 얻게 된 도슨은 입양아 'K81-2879'로 미국에 건너왔다"면서 도슨이 NBC 올림픽 공식 사이트(www.nbcolympics.com/freestyle)에 ...

      연합뉴스 | 2006.02.17 00:00

    • thumbnail
      [한.멕시코축구] 이천수 "해외파 와도 밀리지 않겠다"

      ... 포진했지만 우리가 경기를 지배했고 마지막까지 쉼없이 내달린 투지, 투혼의 경기였다"며 "이런 경기가 계속된다면, 앞만 보고 내달린다면 본선 상대가 누구라도 좋은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천수는 "지난해 K리그 최우수선수(MVP)상을 타고 나서 `이런 기운이 대표팀까지 이어졌으면 한다'고 기원했는데, 이번 전훈에서 정말 많이 배웠다. 열심히 하면서 2002년 모습으로 돌아온 느낌이다"며 "팬들의 사랑도 많이 받고 있지만 만족하지 않고 본선에서 ...

      연합뉴스 | 2006.02.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