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791-18800 / 19,2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성남, K리그 우승

    K리그 챔피언이 된 성남 선수단이 주먹을 쥐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

    한국경제 | 2002.11.18 10:26

  • 성남, 2년연속 '우승컵' .. 삼성파브 K리그

    ... 내달려온 울산(승점 47.13승8무6패)을 힘겹게 따돌리고 대망의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올해 슈퍼컵과 아디다스컵 조별리그에서 잇따라 우승한 성남은 이로써 올해 열린 K리그 3개 대회를 석권,99년 수원 삼성에 이어 사상 두번째로 시즌 전관왕의 금자탑을 쌓았다. 성남은 또한 아이콘스의 전신인 부산 대우(4회)를 제치고 팀 통산 최다인 5번째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해 국내 최고 명문구단으로 우뚝 섰다. 한편 울산의 이천수는 9어시스트로 김대의를 제치고 정규리그 도움왕에 올랐다. ...

    한국경제 | 2002.11.18 00:00

  • 다시 모인 6월의 영웅들 '브라질과 상암결투'..20일 월드컵멤버 총출동

    ... 확정됐다. 골키퍼는 이운재가 맡는다. 공격라인은 스리톱이 유력한 가운데 김호곤 감독은 최용수를 삼각편대의 꼭지점에 두고 좌우에 이천수와 설기현을 포진시키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장딴지 근육이 뭉친 안정환과 재기를 모색하는 김도훈,K리그 MVP가 유력한 김대의는 '조커'로 투입될 전망이다. 브라질은 월드컵 득점왕 호나우두와 공격의 시발점 호나우디뉴,좌우 날개 호베르투 카를로스와 카푸 등 '빅5' 중 히바우두를 제외한 4명을 중심으로 막강 진용을 구성했다. 또 루시우와 ...

    한국경제 | 2002.11.18 00:00

  • 두달만에 방한한 히딩크

    ... --브라질전은 어떻게 예상하나 ▲브라질은 월드컵에서 우승한 훌륭한 팀이며 한국도 최근 전력이 급상승한 상태라서 매우 볼만한 접전이 되겠지만 나는 한국이 이기길 기대한다. --월드컵 이후 한국축구의 열기가 줄어들었는데 ▲좋은 선수가 해외로 진출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K-리그는 스타선수들에게 의존하기보다 젊은 선수들을 발굴해 이들에게 기회를 주는게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중요하다. (영종도=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 2002.11.18 00:00

  • 한국축구, 20일 브라질과 월드컵 후 첫 A매치

    ... 투톱보다 스리톱이 유력한 가운데 김호곤 감독은 최용수(이치하라)를 삼각편대의 꼭지점에 두고 좌,우에 이천수(울산)와 설기현(안더레흐트)을 포진시키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장딴지 근육이 뭉친 안정환(시미즈)과 재기를 모색하는 김도훈(전북), K-리그시즌 MVP로 유력시되는 김대의(성남)는 `조커'로 투입될 전망이다. 지구촌의 이목이 쏠릴 한국전에 `삼바의 별'들을 대거 소집한 브라질은 월드컵득점왕 호나우두(레알 마드리드)와 공격의 시발점 호나우디뉴(파리 생제르맹), 좌,우 ...

    연합뉴스 | 2002.11.18 00:00

  • [프로축구] 홍명보 '아듀 K-리그'

    "우리의 믿음도 함께 가지고 가세요." '영원한 리베로' 홍명보(포항 스틸러스)가 17일 홈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2삼성파브 K-리그 성남 일화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홈팬들과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내년 시즌부터 미국프로축구(MLS) LA 갤럭시에서 제2의 축구인생을 설계할 홍명보는 이날 경기가 국내 프로축구 고별전이었던 것. 팬들은 '미국 잘 다녀오세요', '홍명보! 당신이 있는 곳에 우리는 언제나 함께합니다', '그라운드의 사령관', '잠깐의 ...

    연합뉴스 | 2002.11.17 00:00

  • [프로축구] 성남, 정규리그 2연패

    성남 일화가 울산 현대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정규리그 2연패를 달성했다. 성남은 17일 포항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삼성파브 K-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이리네(2골.1도움)와 샤샤, 김상식이 골세례를 퍼부으며 홈팀 포항을 ... 시즌 전관왕의금자탑을 쌓았다. 성남은 또한 아이콘스의 전신인 부산 대우(4회)를 제치고 팀 통산 최다인 5번째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해 국내 최고 명문구단으로 우뚝 섰다. 울산의 상승세를 감안하면 오로지 승리만이 우승 길이었던 성남은 ...

    연합뉴스 | 2002.11.17 00:00

  • [프로축구] 성남, 정규리그 2연패

    성남 일화가 울산 현대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정규리그 2연패를 달성했다. 성남은 17일 포항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삼성파브 K-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이리네(2골.1도움)와 샤샤, 김상식이 골세례를 퍼부으며 홈팀 포항 스틸러스를 ... 전관왕의 금자탑을 쌓았다. 성남은 또한 대우(4회)를 제치고 93∼95년 3연패를 포함, 팀 통산 최다인 5번째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해 국내 최고 명문구단으로 우뚝 섰다. 울산의 상승세를 감안하면 오로지 승리만이 우승 길이었던 성남은 ...

    연합뉴스 | 2002.11.17 00:00

  • [프로축구] 성남.울산 '우승컵은 어디로'

    성남이냐, 울산이냐. 2002삼성파브 K-리그의 패권을 가릴 정규리그 마지막 5경기가 17일 동시에 벌어진다. 정규리그 2연패 문턱에서 주춤한 성남이 포항 원정에서 이겨 축배를 드느냐, 아니면 울산이 홈에서 부산을 꺾고 역전 ...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이겨야만 살아남는 성남은 샤샤-김대의-신태용 '삼각편대'에 운명을 걸고 있다. 정규리그에서 9골, 8도움을 기록 중인 김대의의 스피드와 믿음직한 리더 신태용의 노련미가 최전방 샤샤의 득점포에 불을 지른다면 ...

    연합뉴스 | 2002.11.15 00:00

  • [프로축구] 홍명보 고별 행사 실시

    0...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는 오는 17일 열리는 성남과의 홈경기 하프타임 때 홍명보의 K-리그 고별행사를 실시한다. 이날 행사는 홍명보의 활약상을 담은 동영상 상영과 기념품 및 꽃다발 증정, 고별인사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또 포항은 이날 입장하는 전 관중에게 기념엽서를 무료로 증정하고 홍명보에게는 금 100돈의 골든슈를 전달한다. 지난 92년 계약금 1억원에 포항의 전신인 포항제철에 입단한 홍명보는 그해 K-리그 최우수선수상(MVP)를 ...

    연합뉴스 | 2002.11.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