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691-19700 / 19,8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막판 `김 빠진' 득점왕 경쟁

      프로축구 2001 POSCO K-리그 막판 득점왕 경쟁이 선수들의 잇단 부상으로 시들해졌다. 각 팀이 4경기씩을 남겨둔 현재 득점랭킹 선두권에는 산드로(수원), 파울링뇨(울산), 우성용(부산)이 나란히 11골을 기록중인 가운데 서정원(수원)이 10골, 박정환(안양)과 샤샤(성남)가 8골씩을 넣고 추격중이다. 득점 수만 놓고 본다면 득점왕 타이틀을 놓고 막판까지 치열한 접전이 계속되고 있는 듯 하지만 득점왕 경쟁을 벌여온 선수 가운데 일부가 부상으로 ...

      연합뉴스 | 2001.10.16 09:48

    • [프로축구] 중위권 3개팀 `우승은 우리에게 물어봐'

      팀당 4경기를 남긴 2001 프로축구 POSCO K-리그우승의 향방은 중위권의 부천 SK, 울산 현대, 포항 스틸러스 등 3개팀에게 물어봐야 할 것 같다. 15일 현재 나란히 승점 32로 각각 5,6,7위에 자리한 이들 3개팀은 13,14일 열린주말경기에서 나란히 승리하며 막판 기세를 올리고 있어 남은 경기에서 펼쳐질 상위권 팀들의 막판 레이스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것임을 예고하고 있는 것. 이들 세 팀은 플레이오프가 없는 올 시즌에 우승은 ...

      연합뉴스 | 2001.10.15 10:50

    • [프로축구] 부천.포항, 선두권에 딴죽 걸기

      중.하위권의 부천 SK와 포항 스틸러스가 갈길 바쁜 부산 아이콘스와 안양 LG의 발목을 잡았다. 부천은 14일 부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1 프로축구 POSCO K-리그 원정경기에서 후반 최정민의 역전골과 이원식,롤란의 추가골로 10명이 뛴 부산에 4-2로 기분좋게 역전승했다. 포항도 원정경기에서 안양을 2-1의 역전승을 거두고 막판 중위권 반란에 가세했다. 부천은 승점 32(7승11무5패)를 기록하며 5위로 한계단 뛰어올랐고 포항은 부천,울산 ...

      연합뉴스 | 2001.10.14 20:25

    • 김현석, 프로축구 통산 최다골 작성

      ... 최다골 기록을 경신하며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 김현석은 13일 대전한밭운동장에서 열린 2001 POSCO K-리그 대전 시티즌과의 경기에서 1-1로 맞서던 후반 6분 정정수가 왼쪽에서 날린 코너킥을 골지역 내 왼쪽에서 머리로 ... 10승10무3패(승점 40)을 기록하며 11승5무7패(승점 38)가 된 수원을 승점 2차로 앞서 4경기를 남긴 정규리그에서 정상을 향한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이날 성남은 압박수비로 수원 공격을 차단하면서 초반 활발한 공격을 펼쳐나갔다. ...

      연합뉴스 | 2001.10.13 17:10

    • [프로축구] 김현석, 통산 최다골 작성

      김현석(울산 현대)이 프로축구 통산 최다골 신기록을 세웠다. 김현석은 13일 대전 한밭운동장에서 열린 2001 프로축구 POSCO K-리그 대전 시티즌과의 경기에서 1-1로 맞서던 후반 6분 정정수의 패스를 받아 헤딩슛을 성공시키며자신의 통산 102번째 골을 넣었다. 이로써 지난 90년 데뷔한 김현석은 프로 11년만에 통산 102골을 기록, 윤상철(은퇴.안양)이 보유했던 종전 최다골기록(101골)을 넘어섰다. (대전=연합뉴스) 조준형기자 ...

      연합뉴스 | 2001.10.13 16:40

    • [프로축구소식] 고종수 SBS `아름다운 세상' 출연

      최근 무릎수술을 받고 재활 훈련중인 축구스타 고종수(23.수원삼성)가 SBS TV의 `휴먼 TV 아름다운 세상' 16일 방영분에 출연한다고 수원구단이 13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고종수가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는 한 중학생 팬과 함께 13일 성남에서 열리는 POSCO K-리그 수원-성남전을 관전하는 장면 등을 담게 된다. (서울=연합뉴스)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1.10.13 11:30

    • [프로축구] 전북 `조윤환호' 출항

      ... 했다"고 지적하고 "앞으로는 생각하면서 뛰고 기술과 조직력으로 상대를 제압하는 두뇌축구를 할 것"이라고 했다. 정규리그 5경기를 남긴 전북의 당면 과제는 `꼴찌 탈출'. 이를 위해 조 감독은 일단 포백수비를 유지한 채 김도훈-박성배의 ... 심기에주력해 모래알같던 팀워크가 어느새 단단해졌다. `조윤환호'를 앞세운 전북의 야망은 젊은 바람을 불어넣어 2년 안에 K-리그 정상에 오르겠다는 것. 이에 조 감독은 "당장 다음달 아시안컵위너스컵에 대비해 팀을 바꿔가고 있다"고 신중론을 ...

      연합뉴스 | 2001.10.12 13:43

    • 울산문수월드컵구장 20일 재개장

      잔디훼손 문제로 8월말부터 잠정 폐쇄됐던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이 20일 다시 문을 연다. 프로축구 울산 현대는 울산공설운동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K-리그 잔여 2경기(20일 부산전. 28일 수원전)와 울산으로 배정되는 FA컵 경기를 문수구장에서 치르기로울산시측과 합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달 고온과 통풍불량, 잦은 사용 등의 문제로 그라운드 잔디가 심하게 훼손됐던 문수구장은 8월22일 울산과 대전의 경기 이후 약 2개월 만에 다시 개장하게 ...

      연합뉴스 | 2001.10.12 11:32

    • [프로축구] 송종국-김용희 `조용한 신인왕 싸움'

      ...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는데다 오버래핑과 뒤이은 측면 센터링이 좋아 공격가담에서도 능력을 발휘했다. 또한 김용희는 11일 현재까지 K-리그 전경기(22경기)에 선발출장, 모두 풀타임을 소화해 내 팀 공헌도면에서는 송종국에게 뒤질 게 없다. 이들과 함께 포항의 김상록(22)도 최근 페이스가 떨어지긴 했지만 정규리그 초반 플레이 메이커로 활약하며 시즌 29경기에서 4골-1도움을 기록, 후보군에 올라 있으며 수원의 고졸수비수 조성환(19)도 어린 나이에 수비의 ...

      연합뉴스 | 2001.10.11 10:41

    •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10일 개막

      ... 페넌트레이스를 마치고 10일(한국시간)부터 진정한 `왕중왕'을 뽑는 포스트시즌에 들어간다. 총 30개의 메이저리그 팀 중에서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팀은 내셔널리그(NL)와아메리칸리그(AL)에서 각각 4팀씩 모두 8개팀. 월드 챔피언으로 ... 포스트시즌 무대에 서는 김병현이 소속된 애리조나의 근소한 우위가 점쳐진다. 애리조나는 다승 1위 커트 실링과 '닥터 K' 랜디 존슨이 걸출한 1,2 선발로 포진하고 있어 매트 모리스 혼자 버티는 세인트루이스 보다는 훨씬 무게감이 있다. ...

      연합뉴스 | 2001.10.09 0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