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5 / 5건

주휴일과 약정휴일 경제용어사전

근로기준법 55조는 '사용자는 근로자에게 1주에 평균 1회 이상의 유급휴일을 보장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근로자가 하루 8시간씩 주 5일을 일했다면 주말 이틀을 쉬어도 하루(주휴일)는 일한 것으로 간주해 수당(주휴수당)을 줘야 한다. 법정 주휴일 외에 노사가 단체협약으로 유급휴일로 정한 날(통상 토요일)은 약정휴일이라고 한다.

주52시간 근무제 경제용어사전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이전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한 근로제. 관련법규인 근로기준법개정안이 2018년 2월 국회를 통과했고 2018년 7월 1일부터 종업원 300인 이상의 사업장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하루 최대 8시간에 휴일근무를 포함한 연장근로를 총 12시간까지만 법적으로 허용하는 것이다. 제도가 도입됐지만 어디까지를 근로시간으로 볼지에 대한 기준이 모호하다는 지적도 많다. 고용부와 한국경영자총협회가 관련 가이드북을 내놨지만 정작 ...

특별연장근로 경제용어사전

천재지변이나 그에 준하는 재해·사고가 발생했을 때 이를 수습하기 위한 연장근로를 허용하는 제도다. 고용부 허가가 있을 경우 주당 12시간 이상 연장근로를 최장 3개월까지 가능하도록 한 제도다. 연장근로에는 상한이 없어 특별연장근로를 적용받으면 법정 근로시간과 상관없이 노동시간을 늘릴 수 있다. 2019년 12월 11일 특별연장근로 정책에 대한 보완책이 발표됐다. 2020년 1월 1일부터 50~299인 기업에 주 52시간제가 적용되더라도 1년간 계도기간이 ...

선택적 근로시간 경제용어사전

... 따라 1시간 먼저 출근했다면 1시간 빨리 퇴근할 수 있다. 그것도 여의치 않을 경우에는 주중 하루를 쉬어 매일 1시간씩 남들보다 일찍 출근한 것을 보상 받게 된다. 집중근로시간제라고도 한다. SW개발, 연구, 사무관리, 디자인, 설계업무등에 ... 법정 근무 시간을 초과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일부 기업들은 “1~2개월 업무가 집중되는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직원들은 이 기준을 준수하기 어렵다”며 선택적 근로시간제의 단위기간을 6개월 이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탄력적 근로시간 경제용어사전

천재지변이나 그에 준하는 재해·사고가 발생했을 때 이를 수습하기 위한 연장근로를 허용하는 제도다. 근로기준법 53조에 따르면 사용자는 특별한 사정이 있으면 고용노동부 장관의 인가와 근로자의 동의를 얻어 근로시간을 연장할 수 있다. 최대 3개월 기간 이내에서 평균 근로시간법정 근로시간(주당 최대 52시간=기본40시간+연장근로 12시간)에 맞춰 자유롭게 조정하는 제도. 2019년 2월 19일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 노동위원회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