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6,1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작년 매출 서울의 2%, 인천의 55%…부산 대표기업들 '우울한 성적표'

    ... 금강공업, 삼정과 부동산 시행사인 김해센텀2차PFV 등 3개 기업은 1000대 기업에서 탈락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2019년에도 부산 매출 1위 기업의 자리를 지켰지만 전국 매출 순위는 94위로 2018년보다 17계단이나 하락했다. 닛산의 로그 위탁 생산 종료 이후 추가적인 생산 물량을 확보하지 못해 올해는 부산 유일의 전국 매출 100위 내 기업이라는 위상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부산상의는 예상했다. 부산 매출 순위 10위권 내 대표 기업 중 2018년보다 전국 ...

    한국경제 | 2020.09.17 18:02 | 김태현

  • thumbnail
    전경련 "전기차 시대…충전인프라 확충·해외자원 확보 시급"

    ... 점유율은 5.4%에 불과했다. 30대 기업 중 중국 기업은 18개, 미국과 독일이 3개, 프랑스와 일본이 2개, 인도는 1개였다. 기업별 전기차 판매 순위는 미국 테슬라가 37만5752대로 가장 많았고 프랑스 르노·닛산 20만4569대, 중국 BYD 19만7146대가 뒤를 이었다. 전기차 시장 규모는 중국이 전세계 판매량의 절반이 넘는 52.9%를 차지하며 1위였고, 미국이 14.3%로 2위, 독일은 4.8%로 3위였다. 한국은 1.6%로 11위에 ...

    한국경제 | 2020.09.17 07:22 | 오세성

  • thumbnail
    영국, 일본과 브렉시트 후 첫 주요 FTA 체결

    ... 영국은 새 무역협정을 통해 연간 교역 규모가 150억파운드(약 23조원)가량 확대되길 바라고 있다. 내년 1월부터 적용되는 새 협정은 식음료와 금융, 기술 분야에 초점을 맞췄다. 양국 간 수출품 중 99%는 관세가 면제된다. 닛산, 히타치 등 영국에 공장이 있거나 투자 중인 일본 기업들은 앞으로 일본에서 부품 등을 수입할 때 관세가 낮아지거나 대폭 간소화된 규제 절차를 적용받게 된다. 트러스 장관은 "짧은 시간과 어려운 상황에서 협상을 진행해 기존 ...

    한국경제 | 2020.09.11 22:26 | 박상용

  • 우버, 2040년엔 전기차만 운영한다

    ... 우버는 이 같은 계획을 발표하면서 운전사들이 제너럴모터스(GM) 등 협력 자동차 회사로부터 차량을 구매 또는 리스하는 비용을 지원하기 위해 앞으로 5년간 8억달러(약 9500억원)를 책정했다. 우버는 미국 GM, 프랑스 르노, 일본 닛산·미쓰비시 등과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우버 플랫폼을 이용하는 운전사는 세계 500만 명에 이른다. 우버가 운전사들에게 지원하는 8억달러에는 자동차 구매 또는 리스 비용 외에 전기차 충전 비용 등도 포함돼 있다. ...

    한국경제 | 2020.09.09 14:58 | 안정락

  • thumbnail
    車 판매도 "파업", 생산도 "파업"…코로나 출구 안보인다

    ... 검토하고 있다. 사측은 이미 부산공장의 시간당 인건비가 세계 르노 공장 가운데 가장 비싼 상황에서 고정비를 더 올린다면 경쟁에서 도태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르노그룹은 노사관계 악화와 잦은 파업을 이유로 르노삼성에 배정됐던 닛산 로그 위탁생산 물량을 연장 없이 종료시켰고 후속 물량으로 추진하던 유럽향 XM3 배정도 연기했다. 이러한 여파에 부산공장은 날개없는 추락을 겪고 있다. 르노삼성의 지난달 수출 물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1.9% 줄어든 1466대에 ...

    한국경제 | 2020.09.09 09:38 | 오세성

  • thumbnail
    [취재수첩] 민노총의 르노삼성 노조 '치켜세우기'

    ... 전진’을 이뤘다는 지난 2년 동안 르노삼성 실적은 곤두박질쳤다. 올 1~7월 생산량은 7만270대로 3년 전인 2017년 같은 기간(15만8358대)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하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닛산 로그 물량이 없어진 탓이다. 당초 프랑스 르노 본사는 로그 수탁생산 계약이 종료되기 전 후속 물량을 배정하려 했지만, 지난해 초 르노삼성의 노사갈등이 심해지자 이를 보류했다. 르노삼성은 소형 SUV XM3의 유럽 물량을 따내려 하고 ...

    한국경제 | 2020.09.06 18:08 | 도병욱

  • GM·혼다 '동맹'…美서 플랫폼 공유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일본 혼다가 플랫폼(차체 뼈대)을 공유하고 부품을 공동 조달하는 내용의 전략적 제휴관계를 맺었다고 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관련 업계는 자율주행기술과 같은 미래차 분야에서 이뤄지던 협력 관계를 기존 내연기관차 부문으로까지 확대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플랫폼 공동 개발 등 구체적인 협력 사업은 이르면 내년 초 시작될 예정이다.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두 회사가 지닌 경영 자원을 공유하...

    한국경제 | 2020.09.04 17:50 | 박상용

  • thumbnail
    GM·혼다 '르노·닛산식 제휴'..북미지역서 전략적 제휴 체결

    ... 자동운전과 같은 차세대 기술 개발 분야에 한해 협력관계를 이어 온 두 회사가 본업으로 제휴관계를 확대한다는 점에서 이례적인 결정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분석했다. 엔진과 차체를 공통화해 비용을 절감하는 방법은 프랑스 르노와 일본 닛산, 미쓰비시자동차 3사 연합이 시도했던 전략이다. GM과 혼다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연합과 달리 "현 시점에서 자본제휴 등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본업인 전통 차량 제조 부문의 ...

    한국경제 | 2020.09.04 08:39 | 정영효

  • thumbnail
    일본차 8월 판매 증가…불매운동 분위기 누그러졌나

    ... 렉서스(703대) 판매량은 작년 동월보다 16.6%나 증가했다. 렉서스 ES300h(452대)가 판매 순위 9위에 올랐다. 혼다(241대)는 작년 동월보다 74.6%나 뛰었다. 토요타(433대)는 20.1% 줄었지만 감소세는 완화됐다. 한국시장에서 철수하는 닛산은 0대이고 인피니티(36대)는 36.8% 줄었다. 일본차 판매는 올해들어 누적으로는 1만3070대로 작년 동기대비 반토막이 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03 11:36 | 이송렬

  • thumbnail
    르노삼성 8월 수출 72% 급감…'로그 공백' 여파 여전

    르노삼성자동차가 8월 내수 시장에서 6104대, 수출 1466대로 총 7570대를 판매에 그쳤다고 1일 밝혔다. 1년 전과 비교하면 8월 총 판매량이 41.7%나 줄었다. 내수 판매는 21.5% 줄었고 수출은 닛산 로그의 공백에 71.9% 급감했다.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가 르노삼성의 내수와 수출을 이끈게 그나마 위안이다. QM6는 내수 시장에서 3317대 팔리며 내수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담당했다. QM6 판매량의 60.2%는 ...

    한국경제 | 2020.09.01 16:13 | 오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