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법원 "사무직 업무 수행한 조교, 무기직 전환 대상 아냐"

    ... 대법 "공무원 지위 보장받았다면 조교로 봐야" 국립대 조교가 통상적인 연구가 아닌 사무직 업무를 수행했더라도 무기계약직 전환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고법 행정1부(최인규 수석부장판사 양영희 고법판사 박정훈 ... 상관없이 무기계약직 전환 대상으로 볼 수 없다는 취지로 판결한 것을 받아들인 것이다. 박씨는 2007년 3월부터 전문계약직으로 전남대 홍보담당관을 맡았다. 대학 측은 무기 근로자로 전환해야 할 상황에 놓이자 2010년 3월 박씨를 조교로 ...

    한국경제 | 2020.09.27 06:00 | YONHAP

  • 노원구청 무기계약직, 40일 만에 구청 점거 종료

    서울 노원구에서 청소·미화·기관 경비 업무 등을 맡고 있는 무기계약직 직원들이 ‘정규직 전환’과 ‘정년 65세 연장’을 요구하며 시작한 노원구청 점거가 끝났다. ... 고령친화 직종의 정년 연장은 하지 않고, 60세 정년 도래자에 한해 매년 일정한 심사를 거쳐 최대 3년까지 기간제 근로자로 신규 채용하기로 했다. 이 밖에 근로자 처우 개선을 위해 초과근무수당의 일정 시간 기본급 산입, 명절 휴가비 기본급의 ...

    한국경제 | 2020.08.03 00:28 | 박종관

  • thumbnail
    노원구서비스공단 노사 협상 타결…노조, 구청 점거 농성 풀어

    고령친화 직종 정년연장 대신 최대 3년 기간제로 신규 채용 무기계약직 일반직 전환은 계속 협의키로…일부 수당 추가 지급 무기계약직의 정규직 전환과 고령 친화직종의 정년연장 요구에서 시작된 서울 노원구서비스공단 노동조합과 ... 고령 친화 직종의 정년 연장은 하지 않되, 정년 퇴직자를 상대로 매년 일정한 심사를 거쳐 최대 3년까지 기간제 근로자로 신규 채용하기로 했다. 또 노사정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무기계약직의 일반직 전환 문제를 계속 협의한다. ...

    한국경제 | 2020.08.02 21:30 | YONHAP

  • thumbnail
    허위 문서로 환경미화원 임금 2천700만원 타낸 공무원 벌금형

    ... 작성해 총 36차례에 걸쳐 임금 2천700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 등은 숙달된 기간제 환경미화원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지 않고, 1년 이하 기간제 근로자로 계속 고용하기 위해 이 같은 일을 꾸민 것으로 조사됐다. 1년 이상 기간제 근로자에게는 퇴직금 지급 의무가 발생하고, 2년 이상 근무한 근로자는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해야 한다. A씨 등은 타인 명의로 받은 임금을 실제 근무한 환경미화원에게 지급하고, 그중 일부는 개인 용도로 ...

    한국경제 | 2020.05.30 13:36 | YONHAP

  • thumbnail
    대법 "무기계약직, 정규직과 임금 차별 안돼"…기업들 줄소송에 떤다

    비정규직법에 따라 계약직으로 2년 근무한 뒤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됐다면 정규직과 동일하게 처우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동종 업무를 한다면 임금·상여금뿐 아니라 호봉·승진 등에서도 차별해서는 안 ... 무기계약직에서 비슷한 소송이 줄을 이을 것으로 예상된다. 민간기업까지 확산할 경우 파장은 더 커질 전망이다. 무기계약직도 정규직과 동일 처우 계약기간이 정해진 기간제 근로자로 입사했더라도 2년 이상 근무하면 비정규직법에 따라 ...

    한국경제 | 2020.01.13 17:30 | 최종석

  • thumbnail
    대법 "국립대 조교, 연구와 무관해도 무기계약 전환대상 아냐"

    1·2심 "무기계약직 전환" 판결 뒤집어…대법 "국립대 조교, 공무원 신분" 국립대학교에서 학생 신분이 아닌 계약직 조교는 기간제법이 정하는 기간제 근로자로 볼 수 없어 2년을 넘게 일해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연구 업무에 종사하던 조교가 아니었으므로 무기계약직 전환 대상이라고 본 하급심 판결을 뒤집은 것으로, 조교가 공무원 신분이라는 점이 인정된다면 맡은 업무와 관계없이 무기계약직 전환 대상으로 볼 수 없다는 ...

    한국경제 | 2019.11.21 12:00 | YONHAP

  • thumbnail
    "택배기사 파업하면 속수무책…물류 비용 결국 오를 수밖에"

    ... 나왔다. 현재 2500여 명인 택배노조 조합원 수는 갈수록 늘어날 전망이다. 물류업계에선 택배업 특성상 노조가 파업 등을 무기로 들고 나오면 “꼼짝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특수형태근로자 중에서도 개인사업자의 성격이 강한 택배기사까지 근로자성을 인정받은 만큼 다른 업종의 특수형태근로자도 근로자로 인정받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CJ, 택배노조 교섭 요구에 응해야” 15일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부장판사 ...

    한국경제 | 2019.11.15 17:22 | 신연수/오현우

  • thumbnail
    "택배 기사도 노조설립 가능"…법원 판결에 물류회사들 '초비상'

    ... 재판부는 “노조법상 근로자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노무제공자의 소득이 특정 사업자에게 의존하고 있는지, 특정 사업자가 일방적으로 계약 내용을 결정하는지, 실질적 지휘·감독관계가 존재하는지 등을 따져야 한다”며 “약간 이질적인 요소가 있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택배기사는 노조법상 근로자로 보는 게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택배노조는 조합원들의 근로조건 유지 및 개선, 기타 경제적·사회적 ...

    한국경제 | 2019.11.15 15:43 | 신연수

  • thumbnail
    대법 "계약직 2년 넘어도 근로공백 길면 무기계약직 전환 안돼"

    '취업·퇴사 반복한 계약직'에 무기계약직 인정한 2심 파기 환송 기간제 근로자의 총 근무 기간이 2년을 넘었더라도 실질적인 '근로 공백'이 있었다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 채용과 퇴직, 재채용의 과정 등을 거치며 2012년 9월부터 2015년 4월까지 약 25개월간 근무했다. 근로계약은 짧으면 1개월, 길면 6개월 단위로 이뤄졌으며, 5개월 정도(2014년 1월 1일∼6월 8일) 근로 공백이 발생하기도 ...

    한국경제 | 2019.10.31 13:41 | YONHAP

  • thumbnail
    '친인척 청탁·無시험' 비정규직 채용 후 대거 정규직 전환

    ... 협력사에 채용된 A씨,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인 형이 평가위원으로 참가한 면접에서 2017년 4월 기간제 근로자로 채용된 B씨. 이들 모두 2018년 이후 정규직 전환에 성공했다. 공채 지원자에겐 평균 수천 대 1의 경쟁을 뚫어야 ... 더 큰 문제를 불렀다. 서울시가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하며 2017년 8월부터 산하기관 무기계약직 전원을 일반직으로 전환한 결과다. 감사 대상이 된 서울교통공사가 일반직으로 채용한 무기계약직 1285명 전부가 ...

    한국경제 | 2019.09.30 17:24 | 노경목/추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