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2,0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우 최대 50% 할인…홈플러스 '고기대방출' 2탄 진행

    ... 3493원에 판다. 훈제오리 기획팩(1kg)은 9990원, 돼지 뒷다리(100g)는 14~17일 4일간 시중 브랜드 돈육 의 절반 수준인 350원에 판매한다.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브랜드 돈육 전품목과 냉동 양지 샤브샤브 3종(척아이롤, ... 식품도 저렴하게 내놨다. 친환경 쌈채소 4종(오이맛고추·혼합상추·깻잎·손질쌈배추)은 봉당 각 2000원, 깐마늘, 청양고추, 미니쌈추, 먹적상추와 미니쌈추는 봉당 각 1500원에 판매하며 성주 ...

    한국경제 | 2019.03.14 10:55 | 강경주

  • thumbnail
    출하량 늘어, 배추·무 내리고 재고 소진에…사과·배는 오르고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고 개학 등으로 급식 수요가 증가하면서 농작물 출하량이 늘었다. 이에 따라 각종 채소 가격이 떨어지고 있다. 다만 과일은 재고가 소진되며 가격이 상승세로 전환했다. 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배추와 무 양파 대파 등 주요 채소 가격은 이번 주 크게 하락했다. 배추 도매가격은 평년보다 67.6% 싼 포기당 767원을 기록했다. 무와 양파도 평년 대비 30% 이상 내려갔다. 무는 개당 838원, 양파는 685원이다. 미국산 소고기 ...

    한국경제 | 2019.03.07 17:44 | 김보라

  • thumbnail
    [칼럼] 공익 셋, 다 함께 웃는 '착한 소비'

    ... 대란’이었다. 애호박에 이어 공급 과잉과 소비 부진으로 가격 폭락의 늪에 빠진 겨울 채소들. 그 중에서도 해남 배추와 남해 시금치를 살리기 위해 또다시 우체국전자상거래지원센터 직원들은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해남 배추는 1만 3천여 ... 모은다. 복잡한 유통 단계를 줄여 중간마진을 최소화함으로써 생산자들은 땀 흘려 생산한 자부심이 담긴 상품을 제 받고 팔 수 있었고, 소비자들은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건강한 먹거리를 식탁에 올릴 수 있었다. 1인 가구 증가와 ...

    한국경제 | 2019.03.04 07:30

  • thumbnail
    연휴 끝나 신선식품 가격 하락세…과일·채소 평년보다 최대 50%↓

    ... 떨어졌다. 이날 도매시장에서 배 15㎏ 가격은 지난주 대비 3442원 내린 4만3704원이었다. 딸기값도 평년 대비 21.6%, 전월과 대비해도 24.7% 내려갔다. 이번주 딸기 2㎏의 도매 시세는 1만4444원이었다. 양파 무 배추 애호박 청상주 시금치 등 대부분 채소류도 평년 대비 25~50%가량 싼 상태다. 육류 중에서는 돼지고기 하락폭이 가장 컸다. 1월 도축 두수가 전월 대비 13.5% 증가한 반면 명절 이후 수요는 감소했기 때문이다. 돼지고기 1㎏ ...

    한국경제 | 2019.02.14 17:48 | 김보라

  • thumbnail
    Premium 원하는 시간에 관리할 수 있는 곤충사육 농업

    ... 고소애(밀웜)와 굼벵이(흰점박이꽃무지 유충) 등을 함께 사육하고 있다. 또 영농조합 사람과곤충의 대표로서 조합원들과 함께 1만 4000평의 노지작물과 2000평의 배밭, 400평의 하우스에서 고구마·감자·배추·무·옥수수·양배추·배 등의 작물도 재배한다. 임 대표에게 겨울철은 느긋한 여유(?)를 부릴 수 있는 때다. 3월부터 11월까지는 밭에서 퇴비 뿌리기, 두둑 만들기, 비닐 씌우기 등 ...

    모바일한경 | 2019.01.28 15:21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배추값↓ 따뜻한 날씨에 출하량 줄어…수박↑ 설 성수품으로 '때아닌 인기'

    배추값이 하락하고 있다. 강우량이 적고 온화한 겨울 날씨가 이어지면서 생산량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배추 가격은 1월 중순 기준 10㎏당 2823원으로 지난해 12월 평균 가격 3689원에 비해 30%, 1월 상순(3250원)에 비해 15% 낮았다. 평년에 비해서도 약 66% 낮은 가격이다. 당분간 강수확률이 낮고 온화한 기온이 예고돼 있어 배추 외에도 채소류의 출하량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명절 ...

    한국경제 | 2019.01.24 17:56 | 김보라

  • thumbnail
    목포 찾은 이 총리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사업 계획대로 추진"

    ... 덧붙였다. 한편 이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물가 동향을 언급하며 직접 채소 등의 소비를 독려해 눈길을 끌었다. 이 총리는 "올해 채소는 이 많이 싸졌고 과일은 사과, 배가 조금 올랐다. 생선은 갈칫값이 많이 내렸다. 육류는 돼지고깃값이 내리고 닭고기가 올랐다"고 언급한 뒤 "배추, 시금치 등은 월동을 하면 단맛이 난다. 제일 맛있을 때고 도 싸니 많이 잡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

    한국경제 | 2019.01.22 18:46 | YONHAP

  • thumbnail
    양파 가격 하락세 지속…지난해보다 85% 낮아

    ... 도매가격은 560원이었다. 평년(994원)에 비해 77%, 전년(1041원)에 비해 85% 낮은 수준이다. 양파 약세는 넘쳐나는 재고에서 비롯됐다. 2014년 ㎏당 589원이던 양파 가격은 이듬해 1060원, 2017년 1234원으로 ... 것이라는 전망이다. 올해 양파 재배면적은 전년보다 7~14%가량 더 늘어날 것으로 집계됐다. 공급과잉으로 겨울배추 가격도 10㎏당 도매가격이 전주(4082원)보다 49% 하락한 2734원에 거래됐다. 딸기 감귤 등 제철 과일은 ...

    한국경제 | 2019.01.17 18:20 | 김보라

  • thumbnail
    배추값 우수수…2만5000t 시장격리

    월동배추가 심상치 않은 가격 하락을 보이자 정부가 수만t을 시장에서 격리하는 등 가격 안정 조치에 나섰다. 1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월동배추 가격은 공급량 증가로 평년 대비 38% 정도 낮아졌다. 배추 도매가격은 지난달 포기당 1230원에서 이달 상순 1065원으로 떨어졌다. 중순엔 975원으로 1000원 선도 무너졌다. 농식품부는 관계자는 "월동배추 재배 면적이 평년보다 1.7% 증가했다"며 "생산량은 8.9% ...

    한국경제 | 2019.01.17 17:43

  • thumbnail
    김장철 지나가고 생산량 늘어나자 깐마늘 1㎏에 5917원…가격 하락세

    ... 가격이 하락했다. 올해 마늘 생산량은 33만2000t으로 전년 대비 9.3%, 평년 대비 6.3% 증가했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4%가량 더 늘어나면서 가격이 보합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여름 폭염으로 가격이 급등했던 양배추는 생산량 증가로 이 내려가고 있다. 도매시장에서 양배추 가격은 포기당 1380원으로 평년 대비 20%, 전월 대비 22% 낮다. 배추, 무, 시금치 등도 출하물량이 늘면서 가격이 내림세다. 수산물 중에는 전복 가격이 안정세다. 지난달 ...

    한국경제 | 2018.12.20 18:07 | 김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