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0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물량 쏟아진 오이, 가격 하락…도매가 1주일새 22% 떨어져

    ... 설명이다. 오이 가격은 혹한이 오지 않는 이상 이번달과 다음달에도 하향 안정화 추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김형진 한국농촌연구원 연구원은 “상주 물량이 많이 풀리기 시작했고, 전국적으로 재배 면적도 늘어 당분간 오이 약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주에 가격이 내려간 것은 감자(수미) 배추 양파 대파 상추 애호박 등이었으며, 파프리카 토마토 배 소고기 등은 가격이 올랐다. 오이를 제외하고는 모두 큰 폭의 변동을 보이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18.12.06 17:46 | 김재후

  • thumbnail
    [농수산물 시세] 건고추 69% 올라…김장재료비 늘어

    ... 소매시장에서도 1만7676원으로 평년(1만459원)에 비해 69% 오른 가격에 거래됐다. 건고추 가격은 생산량이 전년보다 30% 이상 늘고, 끝물 고추가 추가 출하되면서 이달 말부터 보합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김장 재료인 배추와 무, 파 등의 소매 가격도 높게 유지되고 있다. 배추의 포기당 주간 소매가격은 3008원으로 평년(2135원)에 비해 40.9% 비싸다. 무 가격도 개당 1588원으로 전월보다는 1000원 이상 싸졌지만 평년에 비해서는 200원가량 ...

    한국경제 | 2018.11.22 17:58 | 김보라

  • thumbnail
    농축산물 내리며 생산자물가 11개월 만에 하락

    ... 하락은 작년 11월 이래 처음이다. 농림수산품은 한 달 전보다 9.7% 떨어졌다. 특히 무(-53.4%), 배추(-49.8%), 시금치(-70.4%), 상추(-70.5%) 등 농산물(-12.3%) 가격이 많이 내렸다. 이달 ... 축산물은 전월 대비 하락률(-10.6%)이 33년여 만에 가장 컸다. 돼지고기(-22.6%)가 사육 마릿수가 늘면서 이 많이 내렸다. 공산품은 보합이었다. 석탄 및 석유제품(2.0%)이 오름세를 이어갔지만 화학제품은 미중 무역분쟁 ...

    한국경제 | 2018.11.20 06:07 | YONHAP

  • thumbnail
    올해 4인가족 김장비용,대형마트·전통시장 가격차 '4만원'

    ... 전통시장에서 구입했을 때 4만1000원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가격조사관 한국물가정보는 올해 4인 가족 기준 김장비용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은 26만7000원, 대형마트는 30만8000원이 든다고 밝혔다. 김장 주재료인 배추는 지난여름 폭염으로 인해 한때 이 크게 올랐으나 지난해부터 재배 면적이 늘고 최근 날씨가 선선해지면서 지난해 수준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배추 포기당 가격은 3500원, 무는 개당 1000원, 총각무는 1단 4000원 등으로 ...

    한국경제 | 2018.11.13 10:56

  • thumbnail
    "올해 4인가족 김장비용 26만7000원…최적일은 서울 11월 29일"

    ... 가족 기준 김장비용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은 26만7천 원, 대형마트는 30만8천 원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김장 주재료인 배추는 지난여름 폭염으로 인해 한때 이 크게 올랐으나 지난해부터 재배 면적이 늘고 최근 날씨가 선선해지면서 지난해 수준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 배추 포기당 가격은 3천500원, 무는 개당 1천 원, 총각무는 1단 4천 원 등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부재료인 양념류는 폭염 여파로 붉은 고추 생산량이 ...

    한국경제 | 2018.11.13 10:45 | YONHAP

  • thumbnail
    [농수산물 시세] 김장철 배추값 작년보다 40%↑

    김장철을 앞두고 배추 가격이 크게 올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1일 배추 포기당 도매 가격은 평년보다 40% 오른 1850원이었다. 지난달 평균 가격보다 10%가량 내렸지만 여전히 전년과 평년에 비해 비싸다. 가을배추 재배면적은 전년 대비 2.6%, 평년 대비 3.7% 감소했다. 이에 따라 가을배추 생산량도 133만1000t으로 줄어들 예정이다. 잦은 비와 저온 현상으로 생육도 평년에 비해 더디다. 다만 본격적인 가을배추 출하가 ...

    한국경제 | 2018.11.01 17:52 | 김보라

  • thumbnail
    [농수산물 시세] 채소 안정세…오이 22% 내려

    ... 채소 가격의 전반적인 하락세는 기상 조건이 좋아졌기 때문이다. 7월에 폭염과 가뭄이 겹치고, 8월엔 폭우가 내리면서 산지 출하량이 감소해 가격이 큰 폭으로 뛰었다. 계절이 바뀌고 기온이 내려가면서 출하량도 회복됐다는 분석이다. 배추는 포기당 1823원으로, 전년 가격 수준으로 떨어지고 있다. 하지만 다음달 중순 본격적인 김장철이 시작되면 배추 가격이 오름세로 돌아설 것이란 예상이 많다. 한 대형마트 채소 구매 담당자는 “최근 배추 공급이 늘면서 ...

    한국경제 | 2018.10.25 18:15 | 안효주

  • thumbnail
    배춧 폭등에 포장김치 매출 11%↑…한때 주문도 못 받아

    대상, 자사 홈페이지 주문 재개…8월 가격 올렸다 이달들어 환원도 올여름 유례없는 폭염으로 배추와 무 등의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포장 김치 매출도 덩달아 뛴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지난 겨울 김장 김치 재고가 ... 같은 해 9월에는 6천510원을 기록해 7월 3천625원보다 80%나 높기도 했다. 이처럼 수요는 느는데 원재료 이 뛰는 현상이 매년 반복되다 보니 여름철 성수기마다 배추와 무를 구하는 데 사력을 집중한다는 후문이다. 대상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18.10.09 06:23 | YONHAP

  • thumbnail
    채소·과일 오름세, 추석 대목 지나도 안 잡힌다

    ... 지난해 2배, 사과·배도 오름세 계속 농식품 물가가 요동치는 추석 명절이 지났지만, 채소와 과일 상승세는 10월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7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에 따르면 이달 토마토와 오이, 풋고추 ... 조금씩 안정되는 추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최근 기상여건 호전에 따라 채소 공급이 늘면서 이번 주 배추와 무, 건고추는 모두 전주보다 이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배추는 전주 8천819원(10㎏)에서 6천32원으로, ...

    한국경제 | 2018.10.07 08:52 | YONHAP

  • thumbnail
    "올 추석 차례상엔 시금치 못 올린다"…8년만에 농산물 최대치로 올라

    ... 올랐다"며 "대가족이 모이지만 넉넉히 구매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올 추석 차례상에 올릴 제수용 음식에 시금치, 배 같은 건 엄두도 못 낼 것 같다"고 토로했다. 시금치와 배추 등 농산물값이 태풍 '곤파스' 피해로 폭등했던 2010년 이후 8년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치솟았다. 닭고기와 달걀 등 축산물값도 상승했다. 2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8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대비 0.5% ...

    한국경제 | 2018.09.21 15:14 | 노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