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0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추석 앞두고 수입 농축수산물 고공상승…무 143%·낙지 57%↑

    ... 수입 농·축·수산물 가격이 상승하는 추세다. 관세청은 추석을 맞아 66개 품목 수입가격 변동상황을 19일 공개한 결과 주요 농축수산물 66개 품목 중 41개 품목은 가격이 뛰었고, 22개는 떨어졌다. 배추·호박·배 등 3개 품목은 분석 기간에 수입량이 없었다. 농산물은 36개 품목 중 무(143.3%), 들깨(52.9%), 참깨(29.1%), 키위(신선·25.5%), 김치(19.6%), 제분용 밀(19.3%) ...

    한국경제 | 2018.09.19 09:19

  • thumbnail
    무 143%·낙지 57%↑… 추석 전 41개 수입 농축수산물 올라

    ... 1∼3주 전인 작년 9월 6∼26일과 올해 8월 27일∼9월 16일 주요 수입 품목 가격을 비교·분석했다. 주요 농축수산물 66개 품목 중 41개 품목은 가격이 뛰었고, 22개는 떨어졌다. 배추·호박·배 등 3개 품목은 분석 기간에 수입량이 없었다. 농산물은 36개 품목 중 무(143.3%), 들깨(52.9%), 참깨(29.1%), 키위(신선·25.5%), 김치(19.6%), 제분용 밀(19.3%) ...

    한국경제 | 2018.09.19 09:11 | YONHAP

  • thumbnail
    평년보다 73% 비싼 무… 추석 앞두고 농축수산물 가격 '부담'

    ... 않을 것으로 보인다. 1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KAMIS) 사이트에 따르면 이날 기준 배추 소매 가격은 상품(上品) 1포기에 6천149원으로 평년 가격(4천633원)보다 32.7% 오른 수준이었다. 이날 ... 가격은 전년도까지 최근 5년간 해당일의 평균 가격(5일 이동평균) 중 최고와 최소를 제외하고 3개년 가격을 평균한 이다. 정부는 최근 급등했던 일부 품목의 가격이 다소 낮아진 것에 주목했다. 기획재정부와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17일 ...

    한국경제 | 2018.09.17 16:47 | YONHAP

  • thumbnail
    [농수산물 시세] 배추·시금치 등 채소 진정세

    여름 기상 악화로 가격이 크게 올랐던 배추 무 상추 시금치 등 채소류 가격이 평년 수준으로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 1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도매시장에서 무 가격은 전주 대비 67원 내린 개당 2197원에 거래됐다. 대파 1㎏과 양배추 한 통 가격도 각각 229원, 435원 내린 2539원, 2310원이었다. 청상추 4㎏ 가격은 전년보다 5만원 이상 높지만 전주 대비 1만원 이상 하락한 6만1719원에 거래됐다. 오이(100개)도 ...

    한국경제 | 2018.09.13 17:57 | 김보라

  • thumbnail
    [곧 추석인데] ③ "대목 코앞인데 팔 과일·채소 없어"… 상인도 한숨

    ... 치열…상품성 좋은 건 가격 치솟아 구매 엄두도 못 내 "안 팔리는 저품질 농산물뿐이고, 그나마 좋은 건 이 너무 비싸서 안 팔리니 어쩌란 말인가요." 유례 없었던 올 여름 폭염에 이어 하늘이 뚫린 듯 쏟아진 ...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 6일 오후 광주시 대인시장에서 만난 상인 노순애(64·여)씨는 "배추, 애호박 등 대부분 채소의 도매가가 금"이라며 "비싼 상품을 부담스러워 하는 손님들을 위해 싼 ...

    한국경제 | 2018.09.07 08:07 | YONHAP

  • thumbnail
    채솟 9월도 '고공행진'… 농식품부 "수급상황 점차 개선"

    평년비 배춧 1.3배, 뭇 2배, 당근 3배 예상 9월에도 배추와 무의 가격 오름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돼 추석물가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기상 여건 개선에 따라 수급 상황도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 확대하는 등 가격 안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5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의 9월 가격 전망자료에 따르면 배추는 10㎏당 1만3천 원으로, 지난해(1만4천470원)보다는 낮지만 평년(9천950원)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

    한국경제 | 2018.09.05 11:18 | YONHAP

  • thumbnail
    배춧·뭇 9월도 '고공행진'… 추석물가 '빨간불'

    평년비 배춧 1.3배, 뭇 2배, 당근 3배 예상 9월에도 배추와 무의 가격 오름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돼 추석물가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5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의 9월 가격 전망자료에 따르면 배추는 10㎏당 1만3천 원으로, 지난해(1만4천470원)보다는 낮지만 평년(9천950원)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무는 20㎏당 가격이 2만2천 원으로, 지난해(1만3천950원) 및 평년(1만2천110원)보다 높을 전망이다. 당근 ...

    한국경제 | 2018.09.05 07:57 | YONHAP

  • thumbnail
    채소 뛰는데… 물가는 11개월째 1%대

    지난달 시금치와 배추값이 한 달 전보다 각각 128%, 71% 뛰는 등 ‘장바구니 물가’가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 하지만 정부가 발표하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대에 머물고 있어 체감 물가와의 괴리가 크다는 ... 비해 30% 상승했다. 이는 2016년 9월 33.2%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시금치가 전달 대비 128%, 배추는 71%, 무는 57.1%, 파는 47.1% 상승했다.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올라도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대에 ...

    한국경제 | 2018.09.04 17:28 | 이태훈

  • thumbnail
    올 추석 차례상 '채소·과일' 패싱?…시금치·수박 한달새 2배↑

    ... 복숭아(29.0%), 무(24.4%), 시금치(22.0%) 등이 크게 올랐다. 전달(7월)과 비교하면 채소 가격은 무려 30.0% 올랐다. 이는 2016년 9월 33.2%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품목별로는 시금치(128.0%), 배추(71.0%), 무(57.1%), 파(47.1%), 상추(40.5%), 양배추(85.5%) 등이 크게 올랐다. 이는 도매뿐만 아니라 소비자 가격 상승으로 이어졌다.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사이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

    한국경제 | 2018.09.04 14:42 | 노정동

  • 8월 소비자물가 1.4%↑…'식탁물가' 오르고 '전기료' 내리고

    폭염으로 인해 채소 등이 폭등했음에도 소비자물가는 11개월 연속 1%대 상승률을 유지했다. 정부의 전력요금 누진제 적용에 따른 전기료 인하가 물가 상승을 상쇄시킨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통계청이 4일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 ... 수박(31.1%), 복숭아(29.0%), 무(24.4%), 시금치(22.0%) 등이 많이 올랐다. 시금치(128.0%), 배추(71.0%), 무(57.1%), 파(47.1%), 상추(40.5%), 양배추(85.5%) 등도 크게 올랐다. 다만 ...

    조세일보 | 2018.09.04 1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