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5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CJ, '국내 베이커리 2위' 뚜레쥬르 매각 추진

    ... "딜로이트안진을 매각 주관사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CJ는 매각 주관사 선정에 이어 국내외 사모펀드 등에 투자 안내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매각 시도는 외식 사업을 중심으로 CJ푸드빌을 재편하는 동시에, 그룹 차원에서 현금을 확보하는 차원으로 해석된다. 뚜레쥬르는 국내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SPC의 파리바게뜨에 이어 2위 업체다. CJ푸드빌은 앞서 지난해 홍콩계 사모펀드에 커피전문점 투썸플레이스를 매각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4 07:54 | YONHAP

  • '사업 다각화의 힘'…LF, 2분기 실적 '선방'

    패션업체 LF가 코로나19로 인한 패션 업황 부진에도 불구하고 올해 2분기 작년보다 높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LF는 올해 2분기 매출 4220억원, 영업이익 336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보다 매출은 10% ... 선언했다. 2007년 계열사 LF푸드를 통해 프리미엄 해산물 뷔페 ‘마키노차야’를 인수하면서 외식업에 진출한 이후 수제맥주, 치즈, 식품유통 등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동아TV, 이에르로르코리아 등을 인수하며 방송, ...

    한국경제 | 2020.08.13 18:42 | 민지혜

  • thumbnail
    [단독] CJ, '알짜' 뚜레쥬르 결국 매물로 내놨다

    ... 딜로이트안진을 매각주관사로 선정하고 국내외 사모펀드(PEF) 등에 티저레터(투자안내문)를 발송했다. 매각 대상은 CJ그룹 외식 계열사인 CJ푸드빌 내 뚜레쥬르사업부문이다. CJ그룹은 지난해부터 국내 다수의 전략적 투자자 및 사모펀드(PEF)와 ... 예상 매각 가격은 3000억원 안팎이다. 뚜레쥬르는 CJ푸드빌의 핵심 사업부문이자 국내 2위 프랜차이즈 베이커리 업체다. 국내 가맹 매장은 약 1300개로 시장 점유율은 25.8%다. CJ푸드빌은 뚜레쥬르 외에도 외식사업인 빕스, ...

    한국경제 | 2020.08.13 17:10 | 김채연

  • thumbnail
    내일부터 외식하면 1만원 할인…어떤 카드 써야 유리할까

    내일부터 주말에 다섯번 외식한 사람에게 정부가 1만원 할인권을 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내수 경기를 살리기 위해서다. 다만 카드사별로 사용가능한 카드와 적립 방식이 상이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3일 내수 진작을 위해 330억원 규모의 외식 할인쿠폰을 지급하는 ''대한민국 농할갑시다 : 외식' 행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주말에 외식업체를 5회 이용하면 1만원을 할인해주는 ...

    한국경제 | 2020.08.13 12:12 | 강진규

  • thumbnail
    "서비스업계 해외 진출 때 어려운 점 1위는 바이어 발굴"

    ... 업종에 편중돼있다. 국제적으로 비교하면 지난해 기준 세계 10대 상품 수출국 가운데 서비스 수출 비중은 홍콩에 이어 두 번째로 작았다. 해외직접투자 역시 투자액의 20% 안팎이 매년 회수돼 투자의 지속성이 제조업보다 낮았다. 외식 프랜차이즈, 유통업체, 교육업체 등이 해외 진출과 철수를 반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협회는 이번 조사와 분석을 바탕으로 서비스 기업 세제 지원을 위한 법령 정비 등 정책 과제를 정부에 건의했고,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를 반영해 13일 ...

    한국경제 | 2020.08.13 06:00 | YONHAP

  • thumbnail
    롯데리아, 화상시스템 갖추고도 안써 '대량 확진'…확산 우려도(종합)

    ... 쇄도 유명 패스트푸드 체인 롯데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지만, 업체 측의 안일한 '뒷북' 대응이 입방아에 오르고 있다. 코로나19에 대응해 메신저 화상 시스템을 갖춰놓고도 쓰지 않은 ... 추가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물류·유통업과 달리 식당에 머무는 동안 음식을 먹느라 마스크를 쓰지 않는 외식업의 특성 때문이다. 당장 종각역점 확진자의 배우자 역시 롯데리아 다른 지점 직원인 것으로 파악돼 걱정을 샀지만, ...

    한국경제 | 2020.08.12 20:01 | YONHAP

  • thumbnail
    승자 저주 잠재운 백조 '슈완스'…CJ제일제당의 절차탁마

    ... 영업이익은 384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9.5% 뛰었다. 금융투자업계의 예상을 웃도는 호실적이다.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CJ제일제당의 2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국내 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2610억원이었다. CJ대한통운 ... 늘어난 1조 485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에서는 ‘집밥’ 트렌드 확대로 HMR 판매가 늘며 외식 감소에 따른 기업 대 기업(B2B) 매출 축소를 상쇄했다. 영업이익은 134% 늘어난 1264억원을 기록했다. 슈완스 ...

    한국경제 | 2020.08.12 14:22 | 오정민

  • thumbnail
    코로나19에 폭우 겹쳐 외식업계 '울상'…배달만 웃었다

    "외식 손님 3분의 1 줄어"…배달·치킨 등은 '나홀로' 호황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위축이 가시기도 전에 폭우를 동반한 긴 장마가 이어지면서 외식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업계에서는 비대면 ... 현상과 1인 가구의 증가 등으로 그나마 배달 업종만 성장을 이어간다고 보고, 관련 투자를 늘리고 있다. 12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장마가 본격화한 지난달 마지막 주와 이달 첫째 주 중식·일식 브랜드 등을 운영하는 A 업체외식사업 ...

    한국경제 | 2020.08.12 06:24 | YONHAP

  • thumbnail
    [오춘호의 인사이트] 불 붙은 증시…유동성 힘이냐, 4차 산업혁명 先반영이냐

    ... 가사노동이 늘어나고 있지만 이것은 GDP에 포함되지 않는다. 그렇다고 사람들의 후생 수준이 내려간다고 말할 수는 없다. 외식을 하지 않아 GDP엔 오히려 도움이 되지 않는다. 여행 등 전통적 레저를 줄이고 유튜브 영상을 주로 본다면 이 또한 ... 6조원에 육박한다. 주가가 이처럼 오르지 않았으면 공장 투자가 힘들었을 것이다. 이엔지 코스모신소재 등 다른 배터리 업체들도 주식시장이 투자자금의 넉넉한 뒷배다. 전기차 배터리의 대표 격인 LG화학은 2차전지 설비 투자에만 지난해 3조8000억원을 ...

    한국경제 | 2020.08.11 17:38 | 오춘호

  • thumbnail
    美투자 결실…'승자의 저주' 푼 CJ제일제당

    ... 개선된 영향이 컸다. CJ제일제당의 글로벌 전략은 2018년 11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미국의 냉동식품 생산 유통업체인 슈완스컴퍼니를 1조5000억원에 인수했다. 그룹 내부에서 인수 금액이 너무 높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이재현 회장의 ... 대한 투자도 결실을 맺고 있다. CJ는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부터 간편식 제품 종류를 늘려왔다. 코로나19로 외식 감소와 더불어 집밥 트렌드가 확산하면서 간편식 제품 매출이 골고루 늘었다. CJ 비비고죽은 동원 양반죽이 30여 ...

    한국경제 | 2020.08.11 17:01 | 박종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