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7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DL건설㈜-㈜대림코퍼레이션, `e편한세상 시티 부평역` 분양 주목

    ... 보면 인천광역시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는 지난 1년간(`20년 3월~`21년 3월) 42.95% 올랐다. 업계에서는 아파트에 집중된 고강도 규제에 비교적 규제가 덜한 오피스텔에 수요가 몰렸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오피스텔 분양권은 취득세와 양도세를 산정할 때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고, 분양권 양도소득세율도 2년 이상 보유 시 기본세율이 적용되는 점도 장점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아파트는 주택 임대사업자 등록이 불가능해져 세제 혜택을 받기 위해 오피스텔 임대사업자로 ...

    한국경제TV | 2021.04.09 09:57

  • thumbnail
    국토부 "중산층 주거불안 덜어준다"…`공공전세주택` 공급 박차

    ... 매입주택 제한도 완화한다. 매입약정을 체결한 민간사업자에게 토지를 매도하는 경우 개인은 양도세의 10%를 인하 받을 수 있다. 또 법인의 경우 양도소득세 추가세율(10%)을 배제 받을 수 있다. 여기에 상반기 중 지방세특례제한법 개정을 통해 매입약정을 주택을 건설하는 민간사업자가 토지를 취득한다. 신규주택을 건설·취득하면 취득세를 각각 10%씩 감면할 예정이다. ◆매입 대상 건물 확대해 매물 확보 기존에는 건물 내 모든 세대가 공공전세 요건(방3개 ...

    한국경제TV | 2021.04.08 11:00

  • thumbnail
    중산층 위한 공공전세주택 공급 속도…사업비 90%까지 대출

    ... 감면하고 매입주택 제한도 완화한다. 매입약정을 체결한 민간 사업자에게 토지를 매도하는 경우 개인은 양도세의 10%를 인하받을 수 있고, 법인은 양도소득세 추가세율(10%)을 배제받을 수 있다. 상반기 중 지방세특례제한법을 개정해 매입약정을 통해 주택을 건설하는 민간사업자가 토지를 취득하고서 신규주택을 짓는 경우 토지와 주택 취득세를 각각 10%씩 감면할 예정이다. 기존에는 건물 내 모든 가구가 공공전세 요건(방3개 이상·50~85㎡)에 해당하는 ...

    한국경제 | 2021.04.08 11:00 | YONHAP

  • thumbnail
    非사업용토지 장기보유공제 사라진다…내년 양도하면 稅부담 크게 늘어

    ... 세금 대폭 인상을 예고했다. 강화되는 규정과 대처 방안이 관심을 끈다. 먼저 비주거용 부동산의 단기 보유 양도세율이 인상된다. 현재 비주거용 부동산은 1년 미만 보유 시 50%, 1년 이상~2년 미만 보유 시 40%, 2년 이상 ... 2년 이전’에서 ‘5년 이전’으로 요건이 강화된다. 또 법령 시행 이후 신규로 취득한 토지는 양도 시점에 비사업용 토지일 경우 취득 시기와 관계없이 양도세 중과세율이 적용되고 감면 대상에서도 제외된다. ...

    한국경제 | 2021.04.07 15:45

  • thumbnail
    [다산 칼럼] 재산·종부세 폭등, 국회가 풀어야

    ... 90%, 올해는 95%, 내년은 100%다. 산출세액이 ‘공시가격×공정시장가액비율×세율’로 계산되기 때문에 공시가격 현실화율과 공정시장가액비율 인상이 결합되면 산출세액은 폭증한다. 시세 상승과는 ... 입증할 필요가 없었다. 지금은 1주택이라도 양도가액 9억원 초과분은 고가주택 양도소득세가 적용되고 다주택자의 경우 세율이 가중되기 때문에 취득세를 덜 내려고 다운계약서를 썼다가는 나중에 엄청난 양도세가 부과된다. 인사청문회에서 다운계약서가 ...

    한국경제 | 2021.04.04 18:15

  • thumbnail
    아파트 팔려는 오피스텔 보유자…'세금 폭탄' 피하려면

    ... 강남권에 아파트를 장만했다. 재산세를 내는 주택이 없었고 주택 청약에서도 무주택자로 분류되고 있는 만큼 당연히 취득세는 주택가격의 3%만 내면 될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과세당국은 A씨에게 1주택자의 두 번째 주택 매입에 해당하는 ... 매입할 때 취득세가 중과된다. 수도권 등 조정대상지역에서는 주거용 오피스텔 한 채를 사놓으면 이후 아파트를 살 때 취득세가 8% 부과된다. 주거용 오피스텔을 두 채 이상 산다면 취득세율은 12%로 올라간다. 다만 과표 1억원 이하의 ...

    한국경제 | 2021.04.04 17:25 | 노경목

  • thumbnail
    세금 아끼려면 조금 복잡해도 법인사업자가 유리

    ... 번 돈에서 비용을 차감한 모든 소득이 본인 소득이 된다. 소득이 해당 연도의 개인소득세로 과세돼 6~45%가량의 세율이 적용된다. 이익이 많이 발생한 해에는 세금이 많아지고 세부담 없이 다음 연도로 이연할 수도 없다. 금융기관의 대출 ... 산정된다. 종합부동산세와 다주택자 양도세 과세를 피하기 위해 법인을 통해 세 부담을 줄여보려는 시도가 많았다. 그러나 2020년 7월부터 법인이 주택을 취득하면 취득세가 12%로 올랐다. 양도 시엔 법인세율에 20%가 중과된다.

    한국경제 | 2021.04.04 17:24

  • thumbnail
    "제2 LH 막겠다고 겹겹 규제"…농지 거래 끊겨 지역경제도 '타격'

    ... 토지에 대한 양도세 부담이 최대 3.5배 급증하는 건 규제가 중첩됐기 때문이다. 현재 사업용 토지로 분류돼 기본세율(6~45%)만 적용되고 있는데 내년부터 비사업용 토지로 바뀌면 20%포인트 중과세율이 더해진다. 여기에 내년부터 ... 것”이라며 “거래절벽 등 다양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토지 취득도 어려워져 정부의 ‘3·29 대책(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은 토지 ...

    한국경제 | 2021.04.01 17:39 | 최진석/강진규

  • LH 불똥, 이번엔 '주말농장 세금 폭탄'

    ... 한국경제신문이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에게 의뢰해 토지 양도세를 계산한 결과 15년 전 1억원에 취득한 주말농장용 토지를 내년 2억원에 매각하면 4259만원을 세금으로 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매각할 때의 ... 현재 사업용 토지로 간주되는 주말농장용 토지(1000㎡ 미만)를 비사업용으로 분류한다. 이렇게 되면 양도세 중과 세율(10%포인트→20%포인트)이 높아지고, 장기보유특별공제 혜택도 받을 수 없다. 우 팀장은 “주말농장용 ...

    한국경제 | 2021.04.01 17:37 | 최진석/강진규

  • thumbnail
    양도세 패닉에 빠진 부재지주들…'경자유전' 확립될까

    ... 토지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강화하고 세금이 낮은 사업용 토지의 범위를 축소하기로 했다. 비사업용 토지 양도 땐 기본세율(6∼45%)에 붙는 중과세율을 기존 10%포인트에서 20%포인트로 대폭 올리고 최대 30%인 장기보유특별공제 혜택을 ... 때문이다. 비농업인의 농지 소유 인정 사유(현재 16개)를 엄격히 제한해 농업진흥지역의 경우 주말농장을 위한 토지 취득도 어려워졌다. 일정 규모(1천㎡ 또는 5억원) 이상 토지 취득 때는 자금조달계획서 제출을 내야 하며, 거래 내용을 ...

    한국경제 | 2021.03.31 05: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