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3,6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대상선 대표에 배재훈 내정…産銀 "글로벌 경영능력 갖춰"

    산업은행은 7일 현대상선 새 대표이사에 배재훈 전 범한판토스 사장(66·사진)을 내정했다. 산은은 현대상선의 최대주주다. 배 내정자는 오는 27일 현대상선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선임 안건이 통과되면 정식 취임한다. 그는 고려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LG반도체 미주지역 법인장과 LG전자 MC해외마케팅담당 부사장, 범한판토스 대표 등을 지냈다. 산은은 “대형 물류회사 최고경영자(CEO)를 성공적으로 지낸 물류 전문가로서 영업 ...

    한국경제 | 2019.03.07 17:54 | 김보형

  • thumbnail
    수주 최악·M&A 찬밥…중형 조선사 '눈물'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추진하는 등 조선업 재편이 한창이지만 중형 조선사들은 일감 부족으로 생존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이 후폭풍을 우려해 중형 조선사 구조조정에 소극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 1만DWT(재화중량톤수)급 선박 발주량은 999만CGT로 전년보다 15.6%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10~12월) 상선 수주에 성공한 중형 조선사는 전남 해남의 대한조선과 부산의 대선조선 두 곳뿐이다. 조선업계가 대형사 위주로 재편되면서 ...

    한국경제 | 2019.03.07 17:35 | 김보형

  • thumbnail
    "무조건 파업하는 대우조선 노조, 고용보장 못한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사진)은 현대중공업과의 합작을 통한 민영화에 반대하는 대우조선해양 노조를 향해 “과격한 투쟁과 파업으로는 일자리를 지킬 수 없다”고 26일 밝혔다. 노조의 무조건적인 총 고용 규모 보장도 ... 기업을 살릴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최근 사의를 밝힌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과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에 대해선 “고생을 많이 했지만 그분들의 역할은 끝났다”며 “미래지향적인 인물을 ...

    한국경제 | 2019.02.26 17:20 | 강경민

  • thumbnail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사의 표명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사진)이 임기를 2년여 앞두고 대표이사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유 사장은 20일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사임 의사를 밝혔다. 그는 “지난 2년 반 동안 현대상선 재건을 위한 기초를 닦은 것으로 ... 사장의 사의 표명에 따라 다음달 하순 주주총회에서 새로운 CEO를 추천, 선임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유 사장은 현대종합상사와 현대건설을 거쳐 1986년 현대상선에 입사해 20여 년간 근무한 정통 ‘해운맨’이다. ...

    한국경제 | 2019.02.20 20:05 | 박상용

  • [부고] 오경환 샘표식품 부사장 별세 外

    ... 16일 오전 6시 031-644-4700 ▶김춘자씨 별세, 권준학 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장 모친상=14일 평택시 농협연합장례식장 발인 16일 오전 8시 031-684-6444 ▶박영주 前 유한양행 전무(前 유한화학 사장) 별세, 승준 현대상선 구주영업팀장·승호 삼성SDS 수석컨설턴트·정원·숙원씨 부친상, 성계용씨·조인식 이피케이 대표 장인상=14일 삼성서울병원 발인 16일 오전 6시 02-3410-6902 ▶유숙자씨 별세, 박정태 ...

    한국경제 | 2019.02.14 19:09

  • thumbnail
    '적자' 롯데글로벌로지스의 신용도 개선 비결

    ... 롯데로지스틱스와 합병하면 경쟁력이 강해질 것이란 기대가 신용등급을 밀어올리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현대그룹이 1998년 현대상선에 컨테이너 운송서비스를 제공할 목적으로 세운 물류업체입니다. 옛 사명은 현대로지스틱스였습니다. ... 택배사업에도 발을 들이면서 CJ대한통운, 한진과 함께 한국의 대표 물류업체로 성장했습니다. 하지만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현대그룹이2016년 11월 롯데그룹에 이 회사를 매각했습니다. 시용등급은 롯데그룹에 인수되자마자 기존 ‘...

    한국경제 | 2019.02.04 13:30 | 김진성

  • thumbnail
    '적자' 롯데글로벌로지스의 신용도 개선 비결 유료

    ... 롯데로지스틱스와 합병하면 경쟁력이 강해질 것이란 기대가 신용등급을 밀어올리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현대그룹이 1998년 현대상선에 컨테이너 운송서비스를 제공할 목적으로 세운 물류업체입니다. 옛 사명은 현대로지스틱스였습니다. ... 택배사업에도 발을 들이면서 CJ대한통운, 한진과 함께 한국의 대표 물류업체로 성장했습니다. 하지만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현대그룹이2016년 11월 롯데그룹에 이 회사를 매각했습니다. 시용등급은 롯데그룹에 인수되자마자 기존 ‘...

    모바일한경 | 2019.02.04 04:22 | 김진성

  • 현대상선, 클라우드 기반 해운물류시스템 내년까지 개발

    현대상선이 내년까지 클라우드(가상 저장공간) 기반의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인 ‘뉴가우스 2020’(가칭)을 개발한다. 현대상선은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과 계약을 맺고 새 해운물류시스템을 개발한다고 31일 발표했다. 현대상선이 사용 중인 해운물류시스템 ‘가우스’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작업이다. 운항 정보와 계약·예약 관리 등 선박 관련 정보뿐만 아니라 인사·관리·운영 ...

    한국경제 | 2019.01.31 17:06 | 박상용

  • 지난해 세계 LNG선 90% '조선 빅3'가 수주

    ...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환경 규제 강화 등으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을 중심으로 발주가 늘고 있어서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 빅3’는 가격이 비싸 고부가가치 선종으로 꼽히는 ... 없다는 분위기가 퍼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쓰비시, 가와사키 등 일본 대형 조선사는 항공기계와 가스터빈 등 비(非)조선업에 역량을 집중하면서 상선 건조시장에서 철수하는 분위기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1.31 02:00 | 김보형

  • thumbnail
    [시론] 해운 재건, 소프트 경쟁력도 높여야

    ... 수 있을 것이다. 공급사슬상의 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화주 중심 서비스를 개발하고, 블록체인 등 최신 기술을 발 빠르게 개발·적용함으로써 선사가 앞장서서 화주의 이익을 창출할 수 있어야 한다. 국내 대표 원양선사인 현대상선은 대형선 건조에는 성공했지만 아직 첨단 정보기술(IT) 개발과 투자에는 이르지 못하고 있다. 반면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사인 덴마크 머스크는 IBM과 공동으로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해 운용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 플랫폼이 구축되면 최적의 도어 ...

    한국경제 | 2019.01.30 1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