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61-170 / 3,6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론] 해운·조선 상생 행보, 산업 전반에 확산돼야

    우리 원양정기선사의 대표 격인 현대상선이 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발주했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총 3조원 규모로 국내 단일 선사 발주량으로는 역대 최대다. 현대상선이 2021년에 이들 선박을 인수받아 선복량(화물 적재능력)이 약 80만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에 이르면 비로소 글로벌 선사들과 경쟁할 수 있는 규모가 된다. 단 한 척도 외국으로 나가지 않고 모두 우리 조선소에서 건조하게 됐다는 소식 또한 반갑다. 이번 현대상선의 ...

    한국경제 | 2018.06.08 20:01

  • [마켓인사이트]'이자 부담이냐, 부채 부담이냐'…영구채 딜레마 빠진 기업들

    ... 새 영구채를 찍었다. 포스코도 영구채 8000억원어치를 조기상환하지 않으면 금리가 낮아지는 조건이지만 오는 13일 콜옵션을 행사하기로 결정을 내린 상태다. 지난 3월 6000억원 규모 영구 전환사채(CB) 콜옵션이 가능해진 현대상선이 조기상환하지 않은 것은 예외로 봐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이 회사 영구 CB는 국내 해운사 지원을 위해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한국자산관리공사가 공동출자해 세운 한국선박해양이 전량을 사들였다. 애초에 현대상선 자금수혈을 위한 발행이었기 ...

    마켓인사이트 | 2018.06.07 18:12

  • thumbnail
    현대상선, 3兆 규모 선박 20척 발주

    현대상선이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국내 조선소 ‘빅3’에 나눠 발주했다. 3조원대 대규모 프로젝트로 수주 가뭄에 시달리는 국내 조선업계에 단비 같은 역할을 할 전망이다. 현대상선은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 각각 7척, 5척 배분했다. 납기는 2020년 2분기까지다. 1만4000TEU급 8척은 2021년 2분기 납기로 현대중공업을 선정했다. 현대상선은 각 조선사와 건조의향서(LOI) 체결에 나선다. 이르면 1~2주 내 LOI를 체결하고 ...

    한국경제 | 2018.06.04 18:58 | 박상용

  • thumbnail
    "긴급자금 8000억 필요"… 현대상선, 늦어지는 지원안에 피가 마른다

    정부와 산업은행이 현대상선의 장기적 생존을 위해 8000억원가량의 긴급 자금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신종자본증권(영구채) 발행 등 지원 방안을 찾고 있다. 그러나 정작 해운업 지원작업을 총괄할 한국해양진흥공사의 출범은 지연될 가능성이 높아 ‘골든타임’을 놓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다급해진 친환경 선박 발주 30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정부와 현대상선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지분율 13.13%)이 회계법인을 ...

    한국경제 | 2018.05.30 17:17 | 이지훈/성수영

  • thumbnail
    올 영구채 조기상환 3.6兆… 기업 재무악화 우려

    ... 14곳이다. 기업은 조기상환이 돌아오는 대규모 영구채에 대해 각기 다른 전략을 선택하고 있다. 포스코와 대한항공은 영구채 상환을 추진하고 있으며 SK텔레콤은 기존 조기상환분을 갚고 다시 영구채를 차환발행하는 방법을 검토 중이다. 현대상선은 가산금리가 2020년부터 더해짐에 따라 그때까지는 조기 상환하지 않고 연장하기로 했다. ◆조기상환해도 재무구조에 부담 금감원은 영구채가 회계상 자본으로 인식돼 부채비율을 낮추는 효과가 있지만 실질적으론 기업 재무구조에 부담을 ...

    한국경제 | 2018.05.29 17:53 | 하수정/김진성

  • thumbnail
    남북경협株 '축포'… 상한가 64개 신기록

    ... 종목이 가격제한폭까지 올랐다. 코스닥시장 종전 기록은 2017년 12월18일의 13개였다. 전날 시가총액이 6조7816억원이었던 현대건설은 상한가로 장을 마쳐 시총이 2조원 넘게 늘어났다. 현대건설의 이날 종가(7만9100원) 기준 시총은 8조8082억원이다. 시총 순위는 44위에서 37위로 뛰어올랐다. 유가증권시장의 다른 대형주인 현대엘리베이터와 쌍용양회도 가격제한폭까지 상승했다. 현대상선(22.45%), 대한전선(21.30%), 금호산업(19.17%), ...

    한국경제 | 2018.05.28 17:41 | 임근호

  • thumbnail
    "해운 국제 감각 키워라"…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사진)이 신입사원들에게 “해운은 국제적 감각과 전문적인 지식 습득이 필수”라며 “꾸준한 노력과 자기계발을 통해 전문성을 키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유 사장은 지난 24일 서울 연지동 본사 아산홀에서 열린 신입사원 대상 특강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특강에서 24명의 신입사원에게 현대상선의 현황과 목표를 설명했다. 환경규제 이슈 등 해운업 동향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시간도 ...

    한국경제 | 2018.05.25 19:03 | 김보형

  • thumbnail
    [新산업 갈아입는 부산] 한진중공업, 특수선 최고 기술력 갖춘 한진重… 조선·건설부문 부활 '뱃고동'

    ... 2020년 말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라고 “최고의 기술로 최적의 군함을 만들었다”고 자랑했다. 한진중공업은 선사들의 발주소식에 수주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에 따라 현대상선이 20여 척 규모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에 나서기 때문이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1월 프랑스 선사 CMA CGM이 발주한 2만1000TEU(20피트짜리 컨테이너)급 컨테이너 선박을 완벽히 만들어 인도했다”며 ...

    한국경제 | 2018.05.23 16:07 | 김태현

  • thumbnail
    [한경 미디어 뉴스룸-한경BUSINESS] 항공·해운사의 귀한 손님된 '고부가가치 화물'

    ... 미술품 등을 수송한 경험도 있다. 해운에서는 기존 컨테이너로 수송하기 어려운 화물들이 고부가가치 화물로 분류된다. 현대상선은 2007년 국내 최초로 중량물 운송 서비스를 시작해 현재는 특수 화물 운송에 적합한 여섯 척의 다목적 중량화물선단을 ... 높은 기술력과 숙련된 전문 인력을 필요로 한다. 운임이 일반 냉동 컨테이너보다 4배에서 최고 8배까지 높다. SM상선은 오렌지·석류 등 계절 과일, 참치나 구슬아이스크림처럼 초저온 상태를 유지해야 하는 극저온 냉동 화물, ...

    한국경제 | 2018.05.18 18:10 | 이명지

  • thumbnail
    남북경협株, 고위급 회담 연기에 '우수수'

    ... 남북한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중단하겠다고 발표하면서 건설, 시멘트, 철강 등 그간 주목받던 종목들에 경고등이 켜졌다. 16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로템은 6300원(15.69%) 하락한 3만3850원에 마감했다. 현대로템은 철도협력 수혜주로 남북 정상회담 후 지난 15일까지 103.81% 급등했다. 현대건설(-6.35%), 현대엘리베이터(-10.33%), 현대상선(-6.68%) 등 현대그룹주와 고려시멘트(-12.68%), 삼표시멘트(-13.58%) ...

    한국경제 | 2018.05.16 18:27 | 강영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