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81-190 / 3,6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8兆 투입해 선박 200척 발주… 해운·조선 재건 시동

    정부가 극심한 불황을 겪고 있는 해운 및 조선산업의 회생 프로그램을 본격 가동하기 시작했다. 향후 3년간 총 8조원을 투입해 선박 200척 발주를 지원하기로 했다. 세계 14위 규모인 현대상선을 10위권 선사로 키운다는 복안이다. 또 5조5000억원 규모의 공공 발주를 통해 조선사가 회생할 시간을 벌어주기로 했다. ◆국적선사 적취율 45%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5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5차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

    한국경제 | 2018.04.05 18:52 | 성수영/박상용

  • 5일 해운재건계획 발표… 해운·조선株 닻 올리나

    ... 불확실성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계획에는 2만TEU(1TEU=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등 수백 척의 선박 발주를 지원하는 신조 프로그램 등이 담긴다. 국내 유일의 원양 컨테이너선사인 현대상선은 이번 계획으로 가장 큰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흥아해운과 대한해운, 팬오션 등 중소형 선사도 지원 대상으로 거론된다. 증권가에서는 정부 발표 이후 해운주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얘기가 조심스럽게 흘러나온다. 해운 업황의 척도라 ...

    한국경제 | 2018.04.04 18:27 | 오형주

  • thumbnail
    한국해운연합 2단계 구조조정 합의서 서명

    3일 서울 여의도 해운회관에서 열린 '한국해운연합 2단계 구조혁신 합의서 서명식'에서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무 한국선주협회 부회장,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이윤재 흥아해운 회장,김 장관,정태순 장금상선 회장,엄기두 해양수산부 국장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4.03 15:35 | 강은구

  • 흥아해운·장금상선, 컨테이너 정기선 부문 통합

    ... 한-동남아 등 노선에서 3개 항로를 감축하고, 11척 선박을 철수시키며 상생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번에 컨테이너 정기선 부문을 통합하기로 한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은 각각 선복량 5만50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와 4만7000TEU 규모의 아시아 역내 대표 컨테이너 선사다. 현대상선과 SM상선을 제외하면 전체 아시아 역내 선복량의 34%를 차지한다. 양 선사는 통합 추진을 위해 다음달 공동으로 협력센터를 설치해 본격적인 협력에 ...

    한국경제 | 2018.03.28 14:15 | 뉴스룸

  • [기업 포커스] 유조선 5척 건조… 현대상선 금융지원

    현대상선은 한국선박해양과 30만t급 초대형유조선(VLCC) 다섯 척 건조를 위한 4억2000만달러(약 4700억원) 규모의 금융계약을 지난 23일 맺었다. 지난해 9월 대우조선해양과 VLCC 건조 계약을 체결하면서 비용은 정부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조달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주요 투자자는 산업은행, 씨티은행 등이다.

    한국경제 | 2018.03.25 19:51

  • 현대상선, 정책금융지원으로 초대형 유조선 건조금 4.2억달러 조달

    현대상선은 한국선박해양과 30만t급 초대형유조선(VLCC) 5척 건조를 위한 4억2000만달러(약 4700억원) 규모의 금융계약을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9월 대우조선해양과 VLCC 건조 계약을 체결하면서 비용은 정부의 ‘신조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조달하기로 했다. 주요 투자자는 산업은행, 씨티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 스탠다드차타드은행 등이며 현대상선은 후순위로 약 470억원을 투자했다. 이번 금융은 선순위 ...

    한국경제 | 2018.03.25 14:21 | 박재원

  • thumbnail
    현대상선 "글로벌 톱클래스" 노사공동선언

    현대상선이 23일 창립 42주년을 맞아 노사 협력을 다짐하는 ‘노사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노사는 ‘한국해운 재건’이라는 공통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분규 없는 직장문화 조성과 적극적 노사 협력 등을 약속했다. 유창근 사장(왼쪽)과 노사협의회 의장인 이준석 투자기획팀 부장이 이날 서울 연지동 본사에서 열린 창립 기념식에서 노사공동선언문에 서명한 뒤 글로벌 톱클래스 선사로 도약하겠다고 다짐했다. 현대상선...

    한국경제 | 2018.03.23 19:16

  • thumbnail
    한국 해운 '각자도생'… SM상선, 중국 손잡았다

    ... 중국 국영선사 코스코와 ‘포괄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김칠봉 SM상선 사장은 지난 15~16일 중국 상하이 코스코 본사를 방문해 왕하이민 코스코 컨테이너라인 사장 등 경영진을 만나 공동운항 ... 20피트 컨테이너 1개)로 세계 3위다. SM상선 관계자는 “한진해운의 컨테이너부문을 인수한 SM상선이 과거 한진해운과 코스코 간 협력체제를 복원하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SM상선현대상선에 미주 ...

    한국경제 | 2018.03.20 19:19 | 박재원

  • [Law & Biz] '북한 스터디' 나선 로펌들

    ... 자문’ ‘남북상사중재위원회의 중재 절차 관련 자문’ 등을 맡았다. 율촌은 1998년 현대아산, 현대상선의 금강산관광사업 등 북한 관련 프로젝트에 초기부터 참여해 자문을 담당했다. 세종의 남북경협팀은... 전문성을 두루 갖추고 있다. ‘DMZ 세계평화공원 법제 구축 방안’과 개성공단 진출 기업 및 현대아산그룹에 대한 자문 경험도 있다. 지평은 북한 관련 분야의 전통 강호로 꼽힌다. 2000년 초반부터 북한팀을 구성해 ...

    한국경제 | 2018.03.20 18:51 | 고윤상

  • thumbnail
    [기업 재무] 현대상선, 6000억 영구CB… 당분간 조기상환 안한다

    현대상선이 지난해 발행한 6000억원 규모 영구 전환사채(CB)를 당분간 조기상환하지 않기로 했다. 대규모 투자를 앞두고 현금 유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분석이다. 1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지난해 3월 발행한 30년 만기 영구 CB에 붙은 조기상환권(콜옵션)을 적어도 올해 안에는 행사하지 않기로 했다. 이 회사는 채권을 발행한 시점으로부터 1년 후인 지난 9일부터 콜옵션 행사가 가능해졌다. 영구 CB는 만기가 정해져 ...

    한국경제 | 2018.03.19 16:31 | 김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