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41-846 / 8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모저모] 호날두 "루니와 이무런 문제 없다"

    호날두 "루니와 이무런 문제 없다" ○…'파울 일러바치기'로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웨인 루니(21)의 미움을 산 포르투갈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1·이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잇따라 화해의 손짓을 보내고 있다. 호날두는 4일 포르투갈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루니와 나 사이에는 아무런 문제도 없다. 경기가 끝나고 우리 둘은 예전에도 그랬던 것처럼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았다"고 주장했다. 호날두는 "사실 루니가 4강에 오른 걸 축하한다고 말하진 ...

    한국경제 | 2006.07.04 00:00 | 김경수

  • thumbnail
    타오르는 佛이냐… 자줏빛 반란이냐

    ... 성적이 3위일 만큼 월드컵과 인연이 없다. 그러나 한·일월드컵 우승(브라질)과 유로2004 준우승(포르투갈)을 이끌었던 루이스 펠리프 스콜라리 감독의 용병술에 기대를 걸고 있다. 파울레타를 정점으로 좌우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루이스 피구가 측면공격을 맡으며,데쿠의 중원조율 뒤를 받쳐 코스티냐와 마니시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선다. 프랑스의 전술과 크게 다르지 않아 '닮은 꼴 혈전'이 벌어질 공산이 높다. ○지단-피구의 '마지막 승부' 양팀의 걸출한 ...

    한국경제 | 2006.07.04 00:00 | 김경수

  • thumbnail
    한솥밥 호나우두-지단 "우정은 없다"

    ... 꼽힌다. 잉글랜드와 포르투갈의 간판 스타인 데이비드 베컴(레알 마드리드)과 루이스 피구(인터밀란)가 벌이는 중원 싸움이 볼거리다. 잉글랜드 '공격의 핵' 웨인 루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포르투갈의 '젊은 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치열한 신인왕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여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역대 전적에서 3승5무2패로 포르투갈에 조금 앞선 잉글랜드는 베컴의 녹슬지 않은 프리킥 실력과 루니의 빠른 돌파력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에 ...

    한국경제 | 2006.06.30 00:00 | 한은구

  • '천적' 포르투갈, 오렌지 또 삼켰다‥잉글랜드와 8강 격돌

    ... 한 판이었다. 네덜란드는 이날 조별리그에서 부진했던 간판 골잡이 뤼트 판 니스텔로이를 빼고 다르크 카윗을 선발 출전시키는 승부를 띄웠다. 먼저 골문을 연 쪽은 전반 23분 포르투갈이었다. 미드필드 오른쪽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패스를 받은 데쿠가 크로스를 올렸고,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이를 잡은 파울레타가 쇄도하는 마니시에게 연결했다. 마니시는 공을 한 번 치고 들어가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 골 그물을 갈랐다. 이날 반칙이 난무하며 양팀에서 모두 4명이 퇴장당하는 ...

    한국경제 | 2006.06.26 00:00 | 김경수

  • thumbnail
    [24일밤의 월드컵] 16강 본격 레이스

    ... 한을 풀기 위해 벼르고 있다. 브라질 출신의 루이스 펠리프 스콜라리 감독의 지휘 아래 포르투갈은 더욱 강한 팀으로 바뀌었다. 루이스 피구가 대표팀에서 마지막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하기 위해 투혼을 불사르고 있고,신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브라질에서 귀화한 데쿠도 한방을 준비하고 있다. 우승후보 중 하나인 네덜란드는 왼쪽 날개 아르연 로번의 폭풍같은 질주에다 중앙 공격수 뤼트 판 니스텔로이로 이어지는 공격력으로 16강 관문을 돌파한다는 전략이다.

    한국경제 | 2006.06.23 00:00

  • '42명의 영건' 돌풍 언제쯤…

    ... 모두 소화한 포돌스키는 5개의 슛을 날려 그 중 1개의 유효슈팅을 기록했다. 또 에콰도르의 폴란드전 2-0 승리에 공헌한 미드필더 루이스 발렌시아도 1차전에서 탄탄한 기량을 선보였다. 강력한 신인왕 후보 중 한 명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역시 12일 앙골라와의 경기에서 후반 15분 교체 아웃될 때까지 비교적 무난한 플레이를 펼쳤다. 영국 BBC방송이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실시하고 있는 '팬 평점'에서 6.7점으로 루이스 피구(7.43),파울레타(7.38)에 ...

    한국경제 | 2006.06.12 00:00 | 이정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