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61-370 / 521건

나토정상회의 [NATO Summit] 경제용어사전

영국, 프랑스, 벨기에,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등 유럽 28개국과 미국 캐나다로 구성된 군사방위조식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수반들의 회의. 최고 의결기관인 북대서양 이사회 (NAC)에서 회원국의 공동 안보 문제에 영향을 끼치는 모든 문제를 논의한다. 북대서양이사회는 1년에 한 차례 이상 외무장관 혹은 정부수반이 참석하는 정상회의를 개최한다. 2022년 나토정상회의는 6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다. 윤석열 대통령은 나토 공식 ...

와타나베 부인 [Mrs. Watanabe] 경제용어사전

... 일본에서 제일 흔한 성(姓)의 하나라 와타나베 부인은 원래 고수익을 찾아 국경을 넘나드는 일본 주부 투자자를 의미했으나 이후 일본의 개인투자자나 자금을 대표하는 용어로 발전했다. 이들은 일본에서 낮은 금리로 엔화를 빌려 외화로 환전한 뒤 해외 고금리 자산에 투자하는 ''엔 캐리 트레이드 ''의 숨은 주역이기도 하다. 유럽의 소피아 부인(유로 캐리트레이드), 미국의 스미스 부인 ( 달러 캐리트레이드 ), 중국의 왕씨 부인 등과 같은 개념이다.

유럽중앙은행제도 [European System of Central Banks] 경제용어사전

유럽중앙은행 (ECB)과 EMU참가국 중앙은행으로 구성되는 통화정책 당국. 유럽중앙은행은 통화정책 수립을 담당하고 EMU참가국 중앙은행은 유럽중앙은행 정책 이사회 의 결정과 집행위원회 의 지시에 따라 통화정책을 집행한다.

컨트리 펀드 [Country Fund] 경제용어사전

투자자들의 자금을 모아 특정국가나 지역의 주식, 채권에 투자하는 기금을 말한다. 일본, 유럽 등 선진국은 물론 중국, 인도, 멕시코 등의 신흥국가에 투자하는 컨트리 펀드도 많이 운용되고 있다.

GMO표시제 경제용어사전

...전자조작기술을 이용해 재배 육성된 농·축·수산물 등을 원료로 사용해 만든 식품에 이를 표시하도록 의무화한 제도. 소비자에게 구매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원하는 제품을 선택할 수있는 권리를 보장해주기 위한 것으로, 우리나라를 비롯 유럽연합 일본 뉴질랜드 등에서 실시하고 있다. 유전자가 조작된 콩 옥수수 콩나물 등을 주 원재료 로 사용한 식품 중 제조가공 후에도 유전자조작 DNA나 단백질이 남아있는 식품 등이 그 대상이다. 농산물 품질관리 법과 식품위생법에 ...

공정무역 [fair trade] 경제용어사전

상호존중에 입각한 국제무역협력으로 특히 제 3세계의 소외된 생산자와 노동자들이 만든 환경친화적 제품을 직거래를 통해 공정한 가격에 구입하는 윤리적 녹색소비자 운동이다. 생산자는 화학비료등을 사용치않고 제품을 생산하여 환경을 보호하며 소비자들은 제값을 내고 제품을 구입함으로써 생산자들의 경제적 독립을 돕기위함이 목적인다. 대표적인 예가 공정무역커피 (fair trade coffee)이다. 1950∼60년대 유럽에서 시작되어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라인·마인·도나우운하 경제용어사전

1992년 9월25일 개통된 유럽의 라인·마인강과 다뉴브(도나우)강을 연결하는 171㎞의 운하로,이니셜을 따 ''RMD운하''로도 불린다. 1961년에 공사가 시작돼 31년 만에 북해와 흑해 간 유럽대륙을 관통하는 총 3500㎞의 물길이 하나로 이어졌다. 경부운하의 벤치마킹 대상이다.

글로벌항법위성시스템 [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경제용어사전

... 이용해 지구 전역에서 움직이는 물체의 위치, 고도, 속도를 계산하는 위성항법시스템. 미사일 유도 같은 군사적 용도 뿐 아니라 항공기, 선박, 자동차 등의 항법장치등 민간분야에서 많이 이용된다. 미국의 GPS, 러시아의 GLONASS, 유럽의 Galileo, 중국의 Beidou, 인도의 GAGAN, 일본의 QZSS가 이에 속한다. 이 중 현재 정상가동되고 있는 것은 미국의 GPS뿐이다. 러시아의 GLONASS는 실제 운용되었으나, 자금 사정으로 인해 버려졌다가 고유가로 ...

블루엔젤 [Blue-Angel] 경제용어사전

독일 환경부에서 주관하는 세계 최초의 친환경 마크를 말한다. 블루엔젤은 생산에서 폐기까지 제품의 전 과정에 걸쳐 친환경적으로 개발되고 관리되는 제품에만 부여된다. 1978년 제정됐으며 전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를 인정받고 있으며 유럽 B2G (정부) 시장에 진입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이다.

88만원세대 경제용어사전

정규직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비정규직 노동자가 될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에 등장하는 현재의 10대와 20대에 해당하는 세대. 88만원은 20대의 95%가 비정규직 노동자가 될 것이라는 예측 아래 비정규직 평균임금 119만원에 20대 급여의 평균비율 74%를 곱한 수치이다. 유럽의 ''1000유로 세대''에 해당된다. 2007년 출간된 우석훈 경제학 박사의 ''88만원 세대'' 라는 책에서 처음 사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