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70건

성장성 특례상장 경제용어사전

... 바이오 회사가 주로 이용했다. 한편 이와 비슷한 기술특례상장은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평가기관 두 곳에서 기술성 평가를 받아야 하지만 성장성 특례 방식에서는 의무 사항이 아니다. 다만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상장 후 6개월간 환매청구권(풋백옵션)이 부여된다. 풋백옵션은 상장 이후 기업 주가가 공모가의 90%를 밑돌 때 이를 주관사가 되사주는 제도다. "성장성 특례상장"은 테슬라 요건 상장(이익미실현 특례상장)과 함께 2017년에 도입됐다. 기테슬라 요건 ...

토지임대부·환매조건부 주택 경제용어사전

토지임대부 주택은 토지 소유권은 LH를 통해 정부에 남겨두고 건물(주택)만 팔아 분양가를 획기적으로 낮추는 제도다. 분양가는 토지비와 건축비 등을 고려해 결정된다. 토지에 대해선 임대료만 내면 된다. 환매조건부 주택은 정부나 LH 등 공공이 주택을 건설해 분양하고 일정 기간이 경과한 뒤 이를 공공이 다시 사들이는 것이다. 두 제도 모두 서민 주거비 부담 경감과 주거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토지임대부 주택은 앞서 노무현·이명박 정부에서 시행됐지만 ...

금융투자소득 과세 Q&A 경제용어사전

... 있다면. A. 주식과 채권이 섞인 혼합형 펀드의 경우 현행 제도에서는 주식 거래에서 손해를 봤더라도 채권 거래에서 수익이 났으면 세금을 내야 한다. 2022년 이후엔 채권과 주식을 합한 전체 거래 손익에 대해서만 과세한다. 펀드 환매 시 채권 수익보다 주식 손해액이 더 크면 양도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 다만 펀드는 국내 상장주식(2000만원)이나 해외 주식·비상장주식·채권·파생상품 등(250만원)과 달리 기본공제가 없어 수익이 나면 무조건 세금을 낸다. Q. ...

머니마켓 뮤추얼펀드 유동성지원창구 [Money Market Mutual Fund Liquidity Facility] 경제용어사전

자금시장에서 뮤추얼펀드 환매 요청이 들어오면 금융사는 돈을 내줘야 한다. 하지만 뮤추얼펀드가 편입하고 있는 자산이 제때 팔리지 않으면 환매가 어려워진다. 이를 막기 위해 Fed가 금융사에 돈을 대주기 위해 설치한 것이 MMLF다. 2020년 3월 18일(미 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MMLF를 도입해 12개월간 운영하기로 발표했다. 국채와 미국정부보증업체증권(GSE), 자산담보부 기업어음, 무담보 기업어음을 담보로 인정하기로 했으며 20일에는 ...

손익통산 경제용어사전

... 부과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게 돼 있다. 금융상품이 도입될 때마다 당시 사정에 맞춰 '끼워맞추기'식 세금 체계를 적용한 탓이다. 국내 주식은 매도할 때 0.3%의 거래세를 떼고 해외 주식은 양도소득에 대해 22%를 부과한다. 펀드는 해지(환매)할 때의 이익이건 중간의 분배금이건 배당소득세 명목이 붙는다. 최종 합산해 손실을 보더라도 여러 개의 펀드 중 한 개 펀드에서 이익을 보면 배당소득세를 문다. 반면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에선 개인별로 금융상품을 손익통산해 일괄 ...

이자소득세 경제용어사전

이자소득에 대해 붙는 세금. 이자소득 원천 징수의 대상이 되는 것은 예금의 이자 및 할인액에 대한 것 뿐 아니라 채권 및 증권의 이자 및 할인액, 채권 증궝의 환매 조건부 매매차익, 저축성보험의 보험차익, 어음할인료, 저축성 보험의 보험 차익 등이다. 이자소득세율은 원천징수시 세율을 나타내는 것으로 기본적으로 14%(지방세 포함시 15.4%)이지만, 실지 명의가 확인 되지 않는 이자 소득에 대해서는 38%-90%, 3년이상 장기채권의 이자 소득에 ...

환매 장세 [循環買] 경제용어사전

대표 종목이 바뀌어 가며 지수가 계속 올라가는 장세. 상승이 기대되는 주식시장에서 투자자들이 이미 가격이 올랐다고 판단하는 종목 대신 더 오를 가능성이 남은 종목을 찾아 매수하는 '순환매'를 하며 나타난다.

강제성 채권 경제용어사전

각종 등기나 인허가 등의 과정에서 의무적으로 사야 하는 채권. 국민주택(1종)·도시철도·지역개발 채권 등이 있다. 강제성 채권은 보통 환매하는데, 금리 차 등으로 손실을 보게 된다.

한국형 헤지펀드 경제용어사전

... 인가제에서 등록제로 낮추고 2017년에는 최소 투자금액을 500만원으로 낮추는 등 규제를 완화하면서 본격적인 성장기로 진입했다. 한국형헤지펀드의 전체 순자산 규모는 2015년 말 3조4천여억원에서 2018년 말 24조원을 상회할 정도로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2019년 들어 증시조정에다가 10월 9일 국내 헤지펀드 1위 업체인 라임자산운용이 펀드 환매를 중단하는 사태까지 발생하면서 전체 웅용업계에 대한 신뢰위기로 번질 가능성도 대두되고 있다.

상장지수펀드 [Exchange-traded fund] 경제용어사전

... 매매가 편리하고 인덱스펀드처럼 거래비용이 낮다. 펀드에 비해 투자 정보를 파악하기 쉽다. 지수묶음 1주당 가격은 1만원이고 매매 최소단위는 10주이기 때문에 10만원 이상이면 언제든 펀드투자가 가능하다. 일반 펀드의 경우 가입이나 환매(펀드자금 인출) 때 다음날 기준가로 가격이 결정되는데 반해 상장지수펀드는 실시간 가격으로 매매가격이 결정된다는 점도 특징이다. 상장지수 편드의 특징은 수익률이 특정지수에 연동되고, 환매 요구시 요구단위에 제한을 둔 점, 그리고 환매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