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5,6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화재 위험 큰 작업 동시 진행되지 않도록 사업자 의무 강화

    ... 포함한 10대 개선과제를 20일 발표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2015∼2019년 산업현장 폭발·화재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214명으로 집계됐다. 매년 평균 43명가량이 목숨을 잃는 셈이다. 이번 개선과제 마련을 위해 행안부는 고용부, 산업부, 환경부, 소방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재난 원인조사반을 구성해 사고사례에 대한 원인조사를 진행해왔다. 특히 제조공장·가스충전소·제철소·발전시설 등 피해 규모가 큰 6건의 대표 사례를 선정해 원인을 파악하고, 이를 기반으로 ...

    한국경제 | 2021.05.20 12:01 | YONHAP

  • thumbnail
    [단독] 결국 민주노총 요구대로…정부, 최저임금 근로자위원 바꾼다

    ... 민주노총은 11일 위촉된 최저임금위 근로자위원 중 1명의 사퇴서를 고용노동부에 제출했다. 최저임금위 구성을 놓고 양대 노총이 서로 더 많은 근로자위원을 차지하겠다고 ‘몽니’를 부리면서 위원 구성에 애를 먹었던 고용부가 결단을 내렸지만 민주노총의 사퇴서 제출에 따라 다시 대통령 재가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최저임금위는 근로자위원 9명, 사용자위원 9명, 공익위원 9명 등 27명으로 구성된다. 민주노총은 18일 제2차 전원회의에 참석하지 않고 ...

    한국경제 | 2021.05.19 18:05 | 백승현

  • thumbnail
    김준휘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장 "기업에 안전문화 뿌리내리도록 적극 지원"

    ... 사업주를 입건했다. 김 지청장은 “내년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앞서 기업별 안전보건관리 체계 구축을 적극 지원하고, 산업현장의 안전보건 시스템과 문화를 획기적으로 전환하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고용부 울산지청은 산업체 간 안전보건 노하우를 공유하는 ‘산업안전지식 공유 장터’도 다음달 연다. 올 8월에는 ‘원·하청 공생’을 주제로 한 ‘산업안전골든벨’ ...

    한국경제 | 2021.05.19 17:48 | 하인식

  • thumbnail
    "산업현장 수용도 높은 최저임금" 고용장관 주문의 의미는…

    ... 이날 회의는 신임 위원들 간 상견례 수준이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공익위원 유임 등에 항의 표시로 참석도 하지 않았다. 이렇다 할 알맹이가 없는 회의였지만 주목을 끈 대목은 안 장관의 '당부 말씀'이었다. 고용부가 지난 17일 출입기자들에게 미리 배포한 보도자료 내용 중 일부다. #안경덕 장관은 인사말에서 "전문위원회 논의, 현장 의견청취 등을 활발하게 진행하여, 산업현장의 수용도가 높은 합리적인 최저임금이 결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 ...

    한국경제 | 2021.05.18 18:51 | 백승현

  • thumbnail
    현대중공업 협력사 대표들, 고용부에 작업 중지 해제 호소

    150여개사 "직원 7천300여 명 일손 놓고, 하루 13억 매출 손실" 탄원 현대중공업 사내 협력회사협의회는 18일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에 작업 중지 해제 탄원서를 제출했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선 지난 8일 협력업체 노동자 1명이 추락사해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이 지난 10일부터 작업 중지를 내렸다. 작업 중지 범위는 사고가 발생한 9 독(dock)을 포함해 총 5개 독에서 건조 중인 선박 내 고소작업 전부다. 150여 개 협력사를 대표...

    한국경제 | 2021.05.18 15:07 | YONHAP

  • 勞·使·政 모두 "현장 혼란" 반대에도 與 "근로감독권, 지자체와 공유 검토"

    ... “근로감독의 효율성 저하와 지자체별 예산 중복 투입이 우려된다”고 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지자체별로 상이한 근로감독 집행으로 일관성이 떨어져 산업현장의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고용부 역시 근로감독의 통일성을 이유로 반대 입장을 내놓고 있다. 해당 내용을 담은 법안은 윤준병 민주당 의원의 대표발의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위원회에 회부돼 있다. 윤 의원은 이날 당 TF 회의에서 “지자체가 도와주겠다는데 ...

    한국경제 | 2021.05.17 17:40 | 고은이

  • thumbnail
    9.4만명이 3회 이상 받아…뒤늦게 '실업급여 얌체족'에 칼뺀 정부

    ... 반복수급 대책까지 내놓는 것은 고용보험기금 사정이 이미 한계 상황을 넘어섰기 때문이다. 지난해 실업급여 지급액은 총 11조8504억원으로 역대 최대였다. 보험료 수입에서 지출을 뺀 재정수지 적자폭은 지난해 1조4000억원을 웃돌았다. 고용부는 밀려드는 실업급여 신청에 기금 고갈이 우려되자 지난해 공공자금관리기금에서 4조6997억원을 빌려왔고, 올해도 3조2000억원가량을 당겨쓸 계획이다. 원금 상환은 엄두도 못 내고 있다. 지난해 공공자금관리기금에 지급한 이자만 ...

    한국경제 | 2021.05.16 17:36 | 백승현

  • '실업급여 중독'에 페널티…지급액 최대 50% 깎는다

    ... 수급과 관련해 고용보험 규정이 바뀌는 것은 1995년 고용보험 도입 이후 처음이다. 16일 관계부처와 노사단체 등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이런 내용의 고용보험기금 재정 건전화 방안을 마련하고 이르면 다음달 초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최근 기본안을 마련해 노동계와 경영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고용보험제도개선 태스크포스(TF)에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다음달 고용보험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하고 하반기 통과되도록 노력할 ...

    한국경제 | 2021.05.16 17:35 | 백승현

  • thumbnail
    [단독] '실업급여 중독'에 극약처방…반복수급 땐 절반 깎는다

    ... 실업급여가 지급되지만, 앞으로는 6월1일이 돼서야 실업급여가 지급된다는 얘기다. 정부는 당초 반복수급자에 대해 수급 횟수 제한도 검토했으나 이번에는 수급액 감액과 대기기간 확대로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보고 제외하기로 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지난달 말 기본안을 마련해 노동계와 경영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고용보험제도개선TF에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상반기 제도 개선안을 마련해 국회에 제출해야 하기 때문에 6월 중에는 발표할 ...

    한국경제 | 2021.05.16 12:16 | 백승현

  • thumbnail
    고용부 울산지청, 안전사고 위험 방치 20개 현장 사업주 입건

    산재 예방 강조 기간 확대·캠페인 전개·지속 점검·감독 강화하기로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산재 예방 강조 기간 특별감독에서 20개 현장 사업주를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울산지청은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4월 한 달 지역 사업장과 건설 현장 등 95곳에서 추락 방지 조치, 위험 기계·기구 사고 방지, 개인 보호구 지급·착용 등을 점검했다. 감독 결과 안전난간 미설치, 위험 기계·기구에 방호장치 미설치, 개인보호구 미지급 등 위험 방치 20개...

    한국경제 | 2021.05.14 14: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