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511-5520 / 6,4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고용부, 이석채 KT회장 검찰에 송치

    이석채 KT 회장이 노동관계법령 위반 혐의로 기소될 처지에 놓였다. 고용노동부가 KT에 대해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한 뒤 그 결과를 이 회장에 대한 기소의견과 함께 검찰에 송치했다고 21일 발표했다. 고용부는 지난 2월 KT에 대해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한 뒤 노동관계법령 12개 조항에 대한 위반 혐의를 잡았다고 이날 발표했다. 이 가운데 2건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지난 10일 검찰에 송치했고 8건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행정처분을 내렸다. 기소의견으로 ...

    한국경제 | 2012.05.21 00:00 | 양병훈

  • 외국인 불법 취업알선 브로커 단속

    ... 이직을 권유하고 수수료를 챙기면서 불법체류자를 양산한다는 본지 지적에 대해 “기사를 통해 이전에 없었던 새로운 불법 유형을 확인했다. 단속에 나서기로 한 것은 신종 불법 행위에 대해 빨리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고용부 관계자도 “외국인 고용 허가제를 운영하면서 관리가 부족했던 면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태희 고용부 인력수급정책관은 “사업장 변경 과정을 면밀히 살펴볼 계획이며 이번주에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병훈 기자 hun...

    한국경제 | 2012.05.21 00:00 | 양병훈

  • thumbnail
    "더 좋은데 취직시켜 줄게"…돈 뜯기고 불법 체류자 전락

    ... 접근, 스스로를 '정부에서 나온 통역 자원봉사자'나 '출입국관리사무소 직원'이라고 속이고 더 나은 근무 조건과 월급을 미끼로 이직을 권유한다. 때로는 고용주들이 모르게끔 철저히 외국어로 대화하는 치밀함도 보인다. 외국인 노동자들은 고용부 산하 고용센터를 통해 근무지를 바꿔야 한다. 브로커를 통한 이직은 명백한 불법이다. 더구나 대다수의 브로커가 수수료만 챙기고 '먹튀'를 일삼는다. 취업 알선의 피해자인 몽골 출신 울지 졸몬 씨(36)는 “약속한 조건과 전혀 맞지 않는 ...

    한국경제 | 2012.05.18 00:00 | 김동민

  • 무급 휴업·휴직자에 임금 절반 지원

    앞으로 사업주가 무급휴업 또는 무급휴직을 실시하면 해당 근로자는 최장 6개월동안 임금의 절반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됩니다. 고용노동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고용보험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했습니다. 고용부는 올해 안에 법령을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사업주들로부터 고용유지조치계획을 받아 지원 대상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정봉구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TV] 세계속 화제-콩고 폭력사태...주민들 우간다로 대피 ㆍ생후 ...

    한국경제TV | 2012.05.17 00:00

  • 무급휴업 근로자에게 6개월간 생계비 지원

    ... 사업주가 노동위원회 승인을 받거나 노사합의에 의해 휴업이나 휴직을 무급으로 하면서 고용을 유지할 경우엔 사업주가 지급하는 임금이 없으므로 지원금을 지급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고 근로자에게 지원금을 직접 지급할 수도 없었다. 고용부는 무급 휴업ㆍ휴직을 하는 사업주가 근로자에게 생계비를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이번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고용부는 연내 법령 정비가 완료되면 내년초께 사업주들로부터 공모 형식으로 고용유지조치계획을 제출받아 전문가 ...

    연합뉴스 | 2012.05.17 00:00

  • 무급 휴업·휴직 근로자에 6개월간 임금 50% 지원

    ... 지금까지는 사업주가 경영 악화로 임금의 70%를 지급하는 유급 휴업·휴직을 실시하면 '고용유지 지원제도'를 통해 사업주에게 인건비 일부(임금의 3분의 2)를 지원하고 있으나, 무급 휴업·휴직의 경우 지원금을 받을 수 없었다. 고용부는 무급 휴업·휴직을 하더라도 근로자에게 생계비를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이번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지원금은 해당 근로자에게 직접 주어지며, 지원 수준 및 기준은 심사위원회에서 결정하되 평균 임금의 50%까지 180일 ...

    한국경제 | 2012.05.17 00:00 | sjhjso

  • 열받은 고용부·서울시 "비정규직 개념이나 아는지 …"

    ... 드는 비용은 연간 56억원에 달한다. 최대 6000명에 달하는 파견·용역 인력까지 정규직으로 전환하면 비용은 그보다 몇 배 더 소요될 전망이다. 정부 내 주무부처인 고용노동부도 “현실성 없는 정책”이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고용부 고위 관계자는 “정치권이 파견·용역 인력 등 비정규직의 개념도 제대로 모르면서 소요 예산도 감안하지 않은채 섣부른 계획을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재원이나 고용 방식 등 현실적으로 모든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시키는 ...

    한국경제 | 2012.05.16 00:00 | 강경민

  • 英 1분기 실업률 8.2%…소폭 호전

    ... 추산됐으며 이 가운데 파트타임 직종 취업자는 800만명으로 1992년 이후 최고수준을 기록했다. 16~24세의 청년 실업자는 103만명으로 실업률은 21.9%에 달했다. 이 기간 보너스를 포함한 임금인상률은 0.6%로 2009년 5월 이후 최저수준을 나타냈다. 크리스 그레일링 고용부 차관은 "유로존 위기 등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서도 고용시장에서 회복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런던연합뉴스) 김태한 특파원 thkim@yna.co.kr

    연합뉴스 | 2012.05.16 00:00

  • 이기권 고용부 차관 "고졸자 채용 확대 지원"

    이기권 고용노동부 차관은 11일 "앞으로의 사회는 학력이 아니라 실력에 따라 미래가 결정되는 시대가 될 것"이라며 "공공 부문이 솔선수범해서 고졸자 채용을 확대하고 학력 차별 제도들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이날 충북 오창 소재 데이터 복구 전문업체인 명정보기술을 현장 방문, 근로자와의 간담회에서 "자신의 맡은 분야에서 최고가 돼 달라"며 "열린 고용을 확산시킬 수 있도록 공공 부문이 솔선수범하고 이를 위해 학교-기업-고용센터...

    연합뉴스 | 2012.05.11 00:00

  • thumbnail
    [맞짱 토론] 읽을만한 자료

    ... (안주업, 2011 한국노동연구원) △노동력 고령화와 임금체계 혁신 (정진호 외, 2012 한국노동연구원) △인구구조 고령화의 경제·사회적 파급효과와 대응과제 (문형표 외, KDI) △고령화에 따른 일본기업의 인사 임금 대응경험과 시사점 (김환일, 한국경영자총협회 부설 노동경제연구원, 연구총서62) △일본의 정년 연장과 노후소득에 관한 연구 (전영수, 2011한국일본어문학회) △고령인력 활용이 국가경쟁력 열쇠 (고용부, 2008)

    한국경제 | 2012.05.11 00:00 | 로컬편집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