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601-5610 / 7,5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리사주 의무예탁중 손실 보전…대여수익도 보장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안 입법예고…내년 하반기 시행 예정 근로자가 우리사주 의무예탁기간에 주가하락으로 손실을 봤을 때 이를 보전해주는 우리사주 손실보전거래 제도가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시행된다. 예탁 중인 우리사주를 제삼자에게 빌려줘 대여수익을 얻을 수 있는 우리사주 대여제도와 기업들이 근로복지기금을 함께 모아 다양한 복지사업을 할 수 있는 공동 근로복지기금 제도도 도입된다. 고용노동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근로복지기본법 개정안을 ...

      연합뉴스 | 2014.09.19 09:02

    • '고용복지플러스센터'가 뭐기에…

      ... 안전행정부 2차관, 김희범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안희정 충남지사 등이 참석했다. 고용복지플러스센터는 기존 지역 고용센터의 구직급여, 직업훈련 서비스 외에 기초생활 보장, 긴급복지 등 복지 서비스를 한꺼번에 제공하는 곳이다. 지난해 고용부와 안행부, 여가부 등이 정부 간 칸막이를 없애고 고용과 복지 서비스를 한곳에서 제공하기로 협의하면서 추진됐다. 서산센터는 지난 1월 전국 최초로 남양주에 개설한 이후 부산북부, 구미, 천안에 이어 다섯 번째다. 고용복지플러스센터는 ...

      한국경제 | 2014.09.18 20:48 | 백승현

    • [2015년 예산] 일자리 창출에 14조원 지원…올해보다 7.6% 증가

      ... 8천명으로 늘리고 제2의 인생 설계가 가능하도록 전직 지원금을 새로 도입한다. 지원 규모는 20억원이고 지원 대상은 2천명이다. 일자리 사업의 효과성을 높이도록 각 부처에 혼재된 직업훈련 예산·심사·평가 기능을 고용부 중심으로 단계적으로 통합·표준화해 직업 훈련을 효율화하고 저임금근로자가 실직하면 생계보장을 위해 지급하는 구직급여의 일일 상한액을 4만원에서 5만원으로 인상한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지원금 신설, 고용촉진 지원금 확대 ...

      연합뉴스 | 2014.09.18 09:26

    • thumbnail
      이기권 고용부 장관 "근로시간 단축, 단계적 실시"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사진)은 17일 “근로시간 단축으로 중소기업이 받을 충격을 감안해 제도를 단계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중소기업 대표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주 40시간 근로제를 처음 도입할 때처럼 근로시간을 조금씩 줄여나가고, 기업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인건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중소기업 대표들은 이날 간담회에서 근로시간 단축제를 20...

      한국경제 | 2014.09.17 23:02 | 김용준

    • 고용장관 "근로시간 단축, 중소기업 사정 고려해 추진"

      ... 초과해 근로할 수 있는 한도는 총 28시간. 1주당 12시간의 연장근로와 토일 각 8시간씩 총 16시간의 휴일근로를 포함해서다. 그러나 대구지방법원 등 법원에서 `휴일근로도 연장근로에 해당한다`는 취지의 판결이 잇따라 나온 뒤, 고용부는 1주를 `휴일포함 7일`로 규정하고, 휴일근로를 연장근로에 포함시켜 주당 근로시간 최대 한도를 52시간으로 단축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이와 관련 박순황 한국금형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기업들이 근로시간 단축에 대비할 수 있도록 오는 ...

      한국경제TV | 2014.09.17 16:52

    • "고용 산재 보험료 앞으로 신용카드로 내세요"

      ... 부담해야 한다. 다만 최근 정부가 국세 세법 개정을 통해 1000만원이었던 신용카드의 국세납부 한도를 없애기로 하면서 고용ㆍ산재 보험료도 신용카드 납부 한도를 없애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문기섭 고용부 고용서비스정책관은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전체 사업장의 99.5% 이상이 카드 납부 대상에 포함된다”면서 “중소ㆍ영세사업장의 일시적인 자금운용의 애로를 해소하고, 보험료 납부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준식기자 ...

      한국경제TV | 2014.09.17 16:52

    • 이기권 장관 "중소기업 근로시간 단계적으로 줄일 것"

      ... 기업의 비용 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충분한 준비 없이 근로시간이 갑자기 단축되면 중소기업 입장에서 부담이 될 수 있다는 데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과 참석자들은 현재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된 여야 법안 4건이 국회에 계류 중인 상황에서 중소기업이 연착륙할 수 있는 방안이 포함된 방향으로 연내에 입법이 이뤄져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고용부는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14.09.17 15:40 | 김근희

    • 이기권 "중소기업 근로시간 단계적으로 감축"

      ...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과 참석자들은 현재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된 여야 법안 4건이 국회에 계류 중인 상황에서 중소기업이 연착륙할 수 있는 방안이 포함된 방향으로 연내에 입법이 이뤄져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고용부는 전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기업 대표 30여 명은 외국인력 활용과 관련해 업종별 인력 수요 편차를 고려한 외국인력 배분 조정, 자동차 정비업종 외국인고용허가 지정 등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최저임금위원회에 소상공인연합회 참여 허용, ...

      연합뉴스 | 2014.09.17 15:26

    • thumbnail
      역대 고용노동부 장관 한자리에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16일 오후 서울 역삼동의 한 중식당에서 역대 고용부 장관들과 통상임금, 근로시간 단축 등 최근 고용노동 현안을 주제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4.09.17 01:22

    • thumbnail
      롯데·고용부, 일자리 창출 협약

      롯데그룹과 고용노동부는 16일 일·학습 병행제, 시간선택제 일자리 확산, 협력업체 근로조건 격차 해소를 위한 ‘고용노동분야 패키지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기권 고용부 장관(왼쪽)과 이인원 롯데 부회장(오른쪽)이 협약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롯데그룹 제공

      한국경제 | 2014.09.16 2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