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671-5680 / 7,4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내년 최저임금 인상 '쇼크'] 최저임금법 위반 사업자 처벌 강화…시정명령 없이 즉시 과태료

      ... 사업자에 시정명령을 내린 뒤 시정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형사고발하고 있다. 형사처벌 수위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이다. 정부는 다음달 이 같은 내용의 최저임금법 개정안을 입법 예고할 예정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그동안 최저임금제도를 지키지 않은 사업자에 대한 처벌 수위가 너무 낮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았다”며 “지난해 단 한 번이라도 최저임금 미만 임금을 받은 근로자는 총 209만명에 ...

      한국경제 | 2014.06.27 20:36 | 김주완

    • 법원 "전교조 단체교섭권 없다"…가처분 기각

      ... 단체교섭협의회와 서울시내 사학재단 118곳을 상대로 낸 단체교섭응낙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고 27일 밝혔다. 재판부는 최근 서울행정법원이 내린 '전교조 법외노조' 판결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 재판부는 "전교조는 고용부의 법외노조 통보에 불복해 소를 제기했지만, 청구가 기각되는 판결이 선고됐다"며 "이에 따르면 전교조는 교원노조법에 따른 노동조합에 해당하지 않아 단체교섭권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다만 전교조가 ...

      연합뉴스 | 2014.06.27 14:43

    • 체불임금 300만원까지 정부가 미리준다

      임금을 받지 못하고 퇴직한 근로자에게 정부가 최대 300만원까지 우선 지급하는 제도가 도입된다. 고용노동부는 26일 이 같은 내용의 임금채권보장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내년 7월 시행을 목표로 법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내년 7월부터 퇴직 근로자가 체불임금에 대해 법원으로부터 ‘집행권원’만 받으면 300만원까지는 정부에서 우선 지급하고, 이후 정부가 해당 사업주에게 구상권을 행사하게 된다. 집행권원이...

      한국경제 | 2014.06.26 21:50 | 백승현

    • 실업급여·기초생활보장, 한 곳서 해결하세요

      ... 다음달까지 6곳, 10월 중 3곳 추가 설치한다고 25일 밝혔다. 내달 문을 여는 곳은 부산 북구, 충남 천안과 서산, 경북 구미와 칠곡, 경기 동두천 등 6곳이다. 10월에는 전남 해남과 순천, 강원 춘천에서 문을 연다. 고용부는 “고용복지+센터는 기존의 고용센터와 일자리센터 등을 통합해 한 단계 발전시킨 모델”이라며 “정부와 지자체가 협업해 2017년까지 70곳으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백승현 기자 ...

      한국경제 | 2014.06.25 21:12 | 백승현

    • [생생JOB뉴스]

      ▶ 중기 연봉 평균5.2% 올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종업원수 300명 미만 중소기업에 재직중인 직장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중소기업인들의 연봉이 지난해보다 평균 5.2%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고용부, 대기업 전직지원 설명회 자율적으로 이직예정인 중장년들이 퇴직 이전에 미리 전직을 준비할 수 있도록 대기업이 이를 돕는 '전직지원 설명회'가 고용노동부와 전국경제인연합회 주관으로 개최됐습니다. ▶ '기본 못지키는 지원자' 최악 ...

      한국경제TV | 2014.06.25 16:02

    • 고용부, 시간선택제 근로자 수기 공모 수상작 12편 선정

      ... 시간선택제 근로자 수기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공모전은 지난 3월부터 4월까지 외부전문가를 포함한 심사위원단이 2차에 걸쳐 심사했고 대상 2편과 최우수상 2편, 우수상 4편, 장려상 4편 등 총 12편이 선정됐다. 고용부는 당초 수상작을 10편 선정하기로 했으나 감동적 사연이 많이 나와 2편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대상은 이정선씨의 `아줌마들이 행복해지는 세상을 꿈꾸며`, 진현정씨의 `절망에서 희망으로 시간선택제 일자리의 힘`이 공동수상했다. ...

      한국경제TV | 2014.06.24 15:01

    • 고용부·전경련, 대기업 전직지원 설명회 개최

      대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하는 전직지원 서비스 설명회가 개최됐다. 24일 고용노동부는 전국경제인연합회와 손잡고 37개 대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전직지원 서비스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대기업이 자율적으로 이직예정인 중장년들이 퇴직 이전에 미리 전직을 준비할 수 있도록 경력상담과 기초역량 강화 교육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LG전자와 삼성전기, 한화케미칼, 현대증권 등 37개 기업으로부터 60여명의 인사...

      한국경제TV | 2014.06.24 13:00

    • thumbnail
      한국직업개발원, 진로교육 활성화 위한 30억 규모 컨텐츠 재능기부

      ... 꿈 지수), PQ (Personality Quotient - 인성지수), EQ (Economy Quotient - 경제지수)외에도 직업 성향 및 학습장애진단, 추천 학교 및 학과 등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는 온라인 자동 진단 프로그램이다. 고용부와 서울대학교 박사진 외에 각 학교 진로 전문 교사들이 함께 개발을 완료한 꿈반디는 자격증 취득과 함께 자신의 총체적인 직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으며, 자유학기제 실시로 인해 중학교에서도 문의전화가 쇄도하고 있다. 현재 ...

      한국경제 | 2014.06.23 11:50

    • [사설] 국장 인사권도 없는 장관들이 무엇으로 일하겠나

      ... 군데가 아니라는 한경 보도다.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국토교통부 등 10개 경제부처에만도 20개에 달한다는 것이다. 부처별로는 기재부가 5개로 가장 많고 복지부와 국토부가 4개, 산업부 3개, 공정위 2개, 미래부 고용부 각각 1개 등이다. 이 중 기재부 관세정책관 자리는 8개월째, 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 자리는 7개월째 비어 있는 상태다. 이처럼 여러 부처에서 장기간 국장 자리가 비게 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사태다. 국장은 각 부처 국단위의 실무 총책임자다. ...

      한국경제 | 2014.06.22 20:32

    • thumbnail
      일 안하면 덜 받게…최저임금 근로자 '실업급여' 줄인다

      ... 1일 하한액은 최저임금 시급 5210원(하루 8시간 근로 4만1680원)을 기준으로 했을 때 3만7512원이다. 상한액은 고용보험 취지와 일반 근로자의 임금 수준 등을 고려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데 현재 1일 4만원이다. 고용부가 실업급여 조정에 나선 것은 2006년 이후 상한액은 8년간 동결돼 있는 반면 하한액은 최저임금이 오르면서 올해 하한액이 상한액 대비 93.8%에 이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최저임금을 받고 일하는 근로자의 경우 일하면서 버는 ...

      한국경제 | 2014.06.20 20:41 | 백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