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561-5570 / 6,4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자리가 복지다] 산골출신·소아마비·검정고시 거쳐 장관까지…삶 자체가 '멘토'인 이채필

    ... 청년이 진취적으로 나가는 데 방해가 되기도 해 부모가 반성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내 삶은 내가 개척한다는 자세로 뻗어나가야 한다”며 “대학 졸업 후 부모로부터 독립하기 운동을 펼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30년 가까이 고용부에서 노사정책과 고용정책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쳐 '노동행정의 달인'으로 통하는 이 장관은 “열정이 있으면 모르는 것, 궁금한 것을 찾아보게 되고 그러다 보면 전문가가 된다”며 “고용이 안정된 일자리를 선호하는데 어디가면 안주할 ...

    한국경제 | 2012.02.23 00:00 | 정태웅

  • thumbnail
    하도급 근로자 33만명…재계 "모두 정규직으로 바꾸란 말이냐"

    ... 지휘명령을 행하고 있다면 불법 파견이라고 보고 철저히 감독한다는 방침이다. 2006년 말 개정돼 2007년 7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파견법) 개정안에 따르면 2년 이상 파견근로자를 사용할 경우 고용부는 원청업체에 직접고용 의무를 부과하고 이를 어기면 최대 3000만원의 과태료를 물린다. 올 8월부터 적용하는 파견법 개정안은 불법 파견이 확인되면 2년을 기다리지 않고 발견 즉시 사용사업체에 고용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이채필 고용부 ...

    한국경제 | 2012.02.23 00:00 | 장진모

  • [일자리가 복지다] 中企 정규직 되려면 '청년취업인턴제' 활용을

    ... 싶은 구직자는 고용노동부의 '청년취업인턴제'를 활용하는 것을 검토해볼 만하다. 이 제도는 청년층(만 15~29세 이하)이 탄탄한 중소기업에서 6개월 인턴 과정을 거친 뒤 정규직으로 취업할 수 있도록 돕는 정부 프로그램이다. 고용부에 따르면 지난해 청년취업 인턴을 시작해 12월까지 수료한 1만3417명 중 81.4%인 1만927명이 정규직으로 취업했다. 이 제도를 처음 시행한 2009년 정규직 전환 비율이 84.9%, 2010년 83.4%였다. 공공기관 인턴의 ...

    한국경제 | 2012.02.22 00:00 | 서보미

  • thumbnail
    "사내하도급 정규직 전환땐 산업현장 대혼란"

    ... 경제학과 교수는 “사내하도급 활용을 규제하면 외부 충격 시 이를 흡수할 수단을 없애는 것”이라며 “원청 기업에 대한 제재는 인건비의 급격한 상승으로 국내 생산기반의 약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유연성 관점에서 봐야” 고용부의 '2010년 사내하도급 현황'에 따르면 300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 132만6040명 중 사내하도급 근로자 수는 32만5932명(24.6%)이다. 조선이 61.3%로 가장 많고 철강 43.7%, 기계·금속 19.7%, 자동차 16.3%, ...

    한국경제 | 2012.02.21 00:00 | 최진석

  • 지역맞춤형 일자리 2012년 8900개 창출

    고용노동부는 올해 지역맞춤형 일자리 사업 236개를 선정해 총 8900여개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이를 위해 고용부는 총 276억원을 해당사업 지원에 투입할 계획이다. 각 지역의 특성에 맞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주도하고 비영리단체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하는 이 사업은 2006년부터 시작됐으며 지난해 174개에서 올해 236개로 35% 증가했다. 대구시는 산ㆍ학ㆍ연 연계를 통해 지역 섬유기업들이 배출하는 폐원단으로 ...

    한국경제 | 2012.02.20 00:00 | 정태웅

  • 민노총 "비정규직 대책 위한 예산 마련해야"

    ... 비정규직, 민간위탁 노동자 28만6천명을 정규직화하고 임금수준을 정규직의 80%로 끌어올릴 경우 연간 4천383억원이, 100% 수준으로 상향조정할 경우 1조3천592억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노총은 "민주노총 위원장이 고용노동부 장관 면담을 추진해 대안을 제시하고 노동자의 목소리를 전달할 것"이라며 "고용부가 일말의 진정성이라도 있다면 성실하게 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pdhis959@yna.co.kr

    연합뉴스 | 2012.02.20 00:00

  • 고용부 한경아카데미 등과 노사전문가 육성사업 협약 체결

    ...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호서대(2월28일) 경북대·전남대(3월1일), 고려대(5일), 한경대(7일), 한경아카데미(9일), 부산대(13일), 단국대(14일) 등 8개 기관은 2월말부터 교육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기권 고용부 차관은 “노사의 신뢰와 협력 없이는 생산성 향상 및 기업 경쟁력을 높이기 힘든 만큼 노사관계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과 균형감각을 갖춘 리더가 필요하다”며 “교육기관들이 변화하는 노사관계를 직시하면서 현장실무에 능통한 차세대 리더들을 ...

    한국경제 | 2012.02.17 00:00 | seta1857

  • thumbnail
    고용부-한경 '노사전문가 육성' MOU

    고용노동부와 한국경제신문은 17일 과천 고용노동부 대회의실에서 '노사전문가 육성사업 협약식'을 열었다. 한경아카데미는 3월9일부터 11월30일까지 노사전문가 교육을 하게 된다. 이기권 차관(오른쪽)과 정규재 논설실장이 협약서를 교환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02.17 00:00 | 홍성호

  • 2015년부터 대졸자가 정년퇴직자보다 적어져

    ... 퇴직자 수보다 적어지면서 청년층 일자리 수급 상황이 다소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6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015년 대학 졸업자 수는 50만2천명으로 정년 퇴직자수(57세 기준, 54만1천명)를 밑돌 것으로 추정됐다. 고용부는 장래인구 추계 상 57세 인구수에 2010년 7월 기준 55∼59세의 고용률인 67.4%를 곱해 향후 퇴직자 규모를 추정했다. 대졸자는 국가인력수급전망의 대졸 취업자 전망을 2000∼20009년 대졸자 취업비율 평균으로 나눠 추정치를 ...

    연합뉴스 | 2012.02.16 00:00

  • 청년실업 2015년부터 다소 개선…퇴직자가 대졸자 추월

    ... 전망이 나왔다. 16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015년 대학 졸업자는 50만2000명으로 정년 퇴직자(57세 기준) 54만1000명을 밑돌 것으로 추산된다. 2014년까지는 대졸자가 은퇴자보다 많다가 2015년부터 역전된다는 전망이다. 고용부에 따르면 2010년의 경우 대졸자는 50만8000명으로 퇴직자(35만1000명) 대비 15만7000명가량 많았다. 대졸자와 퇴직자 간 격차는 2013년 4만명, 2014년 1만2000명까지 줄어든 뒤 2015년을 기점으로 역전된다. ...

    한국경제 | 2012.02.16 00:00 | 정태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