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6,6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0인 미만 사업장 '주52시간 위반' 1년간 단속 안한다

    ... 흔들리지 않게 노력하겠다”며 “필요하면 계도기간 연장 여부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또 “근로자의 건강권이 악화하지 않도록 사전 예방에도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일각에선 고용부가 초과근로 단속을 방기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하지만 고용부는 2018년 300인 이상 기업, 2019년 50~299인 기업에 주 52시간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하면서 1년 이상의 계도기간을 부여했기 때문에 문제 될 게 없다는 ...

    한국경제 | 2022.12.30 17:48 | 곽용희

  • thumbnail
    30인 미만 사업장, '주52시간' 단속 1년간 안 한다

    고용부가 30인 미만 사업장의 주52시간제 본격 시행을 앞두고 1년간 계도기간을 두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들 사업장은 1년간 근로감독을 받지 않게 되며, 근로자의 신고로 법 위반이 적발돼도 충분한 시정 기간을 부여받게 된다. 이번 조치는 영세 사업장에 대한 '추가연장 근로제'가 올해 말 종료되는 데 따른 것이다. 이 장관은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전국 기관장 회의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력의 입국 지연으로 ...

    한국경제 | 2022.12.30 13:44 | 곽용희

  • 고용부 "민노총, 포스코 간부 제명은 노조법 위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금속노조가 탈퇴를 시도했다는 이유로 포스코 노조 간부들을 제명한 것에 대해 고용노동부가 뒤늦게 제동을 걸었다. 3분의 2가 넘는 조합원이 투표를 통해 탈퇴에 찬성했음에도 고용부가 이를 반려한 뒤 논란이 일자 ‘뒷북 수습’에 나섰다는 지적이 나온다. ▶본지 12월 19일자 A3면 참조 29일 고용부에 따르면 대구고용노동청 포항지청은 금속노조가 포스코지회 임원 3명을 제명한 처분이 노동조합법에 위반된다고 ...

    한국경제 | 2022.12.29 18:45 | 강경민/곽용희

  • 숙련도 높은 외국인력 '10년 이상 체류' 허용

    ... 또 서비스업 중에서 △화물 상·하차 △신선·가공식품 도매업 등 직종에서 외국인력 고용을 허용한다. 가사·돌봄 분야에서도 서비스 인증기관을 통해 인력을 공급하는 내용의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고용부는 ‘일시적’ 외국인력 시장에 3개월 단위 파견제도를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비전문 외국인력을 여름 농번기엔 농가에, 겨울 어업 기간에는 수산물 가공업에 3개월씩 파견하는 방식으로 인력 활용에 유연성을 ...

    한국경제 | 2022.12.29 18:36 | 곽용희

  • thumbnail
    정부, 노조 334곳에 자율점검 안내문 발송..."회계 서류 비치해라"

    ... 고용노동부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상의 노동조합 253곳과 공무원·교원 노조법상 공무원·교원 노동조합 81곳 등 334곳의 노조를 대상으로 29일 자율점검 안내문을 일괄 발송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6일 이정식 고용부 장관은 브리핑을 통해 조합원 1천명 이상 단위노동조합과 연합단체 253곳을 대상으로 노동조합법에 따른 재정에 관한 서류 비치·보존 의무를 이행할 수 있도록 내년 1월 말까지 자율 점검을 안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통해 노조가 ...

    한국경제TV | 2022.12.29 18:05

  • thumbnail
    고용부, 334개 노조에 공문 "30일 안에 회계 관련 서류 비치하라"

    고용노동부가 조합원 1000명 이상 단위노동조합과 연합단체를 대상으로 회계 투명성과 관련된 '자율점검' 안내문을 발송했다고 29일 밝혔다. 자율점검 안내문을 받은 노조들은 한달 안에 자율점검을 하고 고용부의 요구에 따라 결과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번 자율점검 계획은 지난 26일 이정식 고용부 장관이 기자 브리핑에서 밝힌 대로 앞으로 1개월 동안 노동조합들이 노동조합법 제14조에서 정한 서류의 비치 및 보존 여부를 스스로 확인해서 시정할 ...

    한국경제 | 2022.12.29 17:08 | 곽용희

  • thumbnail
    SK엠앤서비스, 고용부와 가사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SK엠앤서비스㈜(대표이사 박정민)는 29일 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와 정부 인증 가사서비스 시장 활성화를 위해 가사서비스 제공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 협약에 따라 정부의 인증을 받은 가사서비스 제공기관들이 SK엠앤서비스의 라이프 컨시어지 플랫폼인 베네피아에 입점하면, 3,700여 고객사 110만명의 고객들은 복지 포인트를 이용해 손쉽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SK엠앤서비스와 고용노동부는 내년 2월말까지 희망...

    한국경제TV | 2022.12.29 15:35

  • thumbnail
    숙련 외국인 근로자, 출국 없이 국내서 최대 10년간 일한다

    ... 비전문 외국인력만 허용해왔다. 또 체류 기간도 최대 4년 10개월로 제한돼 있어 한국에서 계속 일하고 싶은 외국인 근로자는 출국 후 다시 고용허가를 받아야 해 사업자는 장기간 근무한 숙련 외국인력을 활용하기 어려웠다. 이에 따라 고용부는 같은 사업장에서 장기간 근무하면서 숙련도가 높고 한국어 능력을 갖춘 외국인력을 우대하는 '장기근속 특례'를 도입하기로 했다. 제조업의 경우 한국에 들어온 후 처음 취업한 사업장에서 24개월 이상 근무한 외국인 근로자, 같은 사업장에서 ...

    한국경제TV | 2022.12.29 15:20

  • "노조냐, 아니냐"…헷갈리는 건설노조·화물연대

    ... 노조법상 노조에 해당한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정부는 신고필증을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는 화물연대를 노조로 인정하지 않고 노조 현황 조사에서도 빼고 있다. 2007년 창설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소속 지회나 지부도 비슷한 상황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건설 분야에는 사업자로 구성된 지부·지회가 많지만 설립 신고가 안 된 경우가 다수”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특고로 이뤄진 단체가 법적 노조에 해당하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기준이 없다. ...

    한국경제 | 2022.12.28 18:29 | 곽용희/안대규

  • thumbnail
    SPC, 내년 초 안전경영 선포식…"혁신 통해 신뢰 회복"

    ... 체불임금과 관련해서는 "최근 개정된 대체휴무 관련 법령에 대한 미숙지로 인해 오지급된 것으로 고의성은 없었다"며 "앞으로 이런 실수가 재발하지 않도록 관련 법령에 대해 철저하게 숙지하고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SPC는 고용부 조사와 별개로 SPL에서 발생한 안전사고와 관련해 후속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11월 14일 '안전경영위원회'를 구성해 전 사업장에 대한 산업안전 점검을 했으며 계열사별로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TF(태스크포스)'를 만들어 업무환경 ...

    한국경제 | 2022.12.28 11: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