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5,7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안경덕 고용부 장관 "대기업 공채 늘려달라"

    ... 중대재해법 등 정부 정책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짚었다. 2시간가량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안 장관에게 △개정 노조법 가이드라인 마련 △중대재해법 보완입법 △주 52시간제의 추가적인 예외규정 마련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고용부는 사업장마다 특성이 달라 노조법 관련 가이드라인 마련이 어렵고, 주 52시간제와 관련해서는 기존 탄력·선택근로제의 활용이 우선이라는 취지의 원론적인 답변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승현 기자

    한국경제 | 2021.06.28 17:22 | 백승현

  • 29일 정책파트 일보

    ... =============================================================================================== *(가제_웹) 사망사고 연평균 5건이상인 대우건설…고용부의 심판은? -고용부는 4월29일부터 대우건설 소속 전국 현장을 방문 감독했음 그에 따른 결과 발표 예정 -대우건설은 2019년~2020년 2년연속 사망사고 발생했고, 올해 4월말 기준 2건 사망사고 발생 -태영건설에 이어 2번째 ...

    한국경제TV | 2021.06.28 16:33

  • thumbnail
    올린지 2년도 채 안됐는데…고용보험료 또 인상 나설 듯

    ... 기금 소진 속도를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가속화했다. 고용노동부는 기금 고갈을 막기 위해 지난해 4조6997억원을 공공자금관리기금(공자기금)에서 빌려왔다. 공자기금은 각 부처의 여유 자금과 국채 발행 수입 등을 재원으로 하는 기금이다. 고용부는 올해도 공자기금 3조2000억원을 추가로 빌려 고용보험 기금에 투입할 예정이다. 하지만 빌린 돈에 불과한 공자기금의 최대 예수기간은 10년이기 때문에 근본적 해결책은 아니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박화진 고용부 차관은 지난 2월 ...

    한국경제 | 2021.06.27 18:07 | 정의진

  • thumbnail
    화력발전 폐쇄·전기차 확대…충남도, 굴뚝산업 고용대책 마련

    ... 직업훈련 기회를 제공하고 400명에게 채용 장려금을 지급한다.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은 고용 위기가 우려되는 지역이 주도적으로 중장기 일자리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것으로, 충남도는 지난 4월 고용부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충남에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30기의 화력발전소가 건설돼 있는데 지난해 2기가 가동을 중단했다.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따라 2032년까지 추가로 12기의 화력발전소 운영이 중단되기 때문에 관련 산업 ...

    한국경제 | 2021.06.27 10:55 | YONHAP

  • thumbnail
    [취재수첩] 中企 두 번 울린 '홍남기의 립서비스'

    ... 고용노동부가 시행하고 있는 ‘일자리 함께하기’ 제도다. 근로시간 단축제 시행으로 늘어난 근로자 임금을 지원(최대 80만원)하고, 이로 인해 줄어든 기존 근로자의 임금을 보전(40만원)해주겠다는 내용이다. 기재부와 고용부도 “새로운 제도 발표는 아니다. 기존 제도가 잘 안 알려져 홍보 차원에서 부총리가 발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시행한 지 3년이나 된 제도가 여태껏 중소기업에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것은 ‘신규 채용’을 ...

    한국경제 | 2021.06.24 17:30 | 안대규

  • thumbnail
    홍석준 "50인 미만 사업장에 주 52시간 계도기간 줘야"

    ... 주 52시간제 적용 대상인 50인 미만 사업장 90% 이상이 주 52시간제를 준수할 수 있는 상태로 파악됐다"며 "주 52시간제 위반에 대한 처벌을 유예하는 계도기간을 부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홍 의원은 "고용부 조사에서 주 52시간 초과 근로자가 있는 기업 답변만 따로 분석하면 주52시간제 준비를 못 하고 있다는 기업이 50.2%에 달한다"며 "정부 발표와 상당한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또 "중소기업중앙회가 주 52시간 초과 근로가 많은 뿌리산업과 ...

    한국경제 | 2021.06.24 16:15 | YONHAP

  • thumbnail
    경총 "영국처럼 산재예방 기업에 맡기고 감독관 교육 강화해야"

    ... 수 있으며 정식 감독관 선임 후 전문성 개발을 위한 교육과정을 지속해서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은 감독관을 위한 체계적인 인사·훈련 시스템이 따로 마련돼 있지 않고, 채용 후 2∼3주의 교육만 받고 현장에 배치되는 데다 고용부 내에서 순환보직이 이뤄지고 있어 전문성이 낮다는 것이다. 경총은 관련 인력과 예산을 보다 효과적으로 투입해 업무 효율을 개선해야 한다는 점도 꼬집었다. 영국 보건안전청의 연간 예산은 인건비 포함 3천600억원, 직원은 2천400명이다. ...

    한국경제 | 2021.06.24 11:00 | YONHAP

  • 홍남기 "'주52시간제'에도 고용 유지땐 월 120만원 지원"

    ... 대상으로 전문가의 1:1 방문 컨설팅을 통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5인 이상 사업장으로 확대 적용되는 주 52시간제가 충분한 준비 기간을 거친 것으로 진단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최근 고용부·중기부·중기중앙회가 함께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 이번 대상인 5~49인 기업 총 78만개 중 93%가 주 52시간제를 준수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며 "이는 그동안 어느 정도 준비 기간이 ...

    조세일보 | 2021.06.24 09:12

  • thumbnail
    홍남기 "52시간제 조기 안착 역점…신규 고용 月 120만원 지원" [종합]

    ... 40만원)을 최장 2년간 지원하고 신규채용이 어려운 뿌리기업·지방소재기업에 외국 인력을 우선 배정할 계획이다. 또 올해 4400개사를 대상으로 전문가 1:1 방문 컨설팅을 통한 맞춤형 솔루션도 제공한다. 홍 부총리는 최근 고용부·중기부·중기중앙회가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에서 5~49인 기업 총 78만개 중 93%가 주 52시간을 준수할 수 있다고 응답한 것을 두고 "어느 정도 준비 기간이 있었던 점, 대상기업의 95%를 차지하는 ...

    한국경제 | 2021.06.24 08:40 | 김수영

  • thumbnail
    "기업 중대재해법 대응 지원" 율촌 중대재해센터 출범

    ... 설명이다. 율촌 중대재해센터는 기존에 운영했던 중대재해처벌법TF(태스크포스)를 확대개편한 조직이다. 율촌 중대재해센터는 산업안전, 중대재해, 형사, 부동산·건설, 기업·재무 등 관련 분야 전문변호사와 노무사, 고용부 출신의 고문·전문위원 등 30여명으로 구성됐다. 주요 업무는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중대재해 발생 이후 조치 및 대응, 산업안전 컨설팅과 교육, 특별근로감독 대응 등이다. 센터장은 율촌 노동팀을 이끌고 있는 조상욱 변호사(앞줄 ...

    한국경제 | 2021.06.23 19:06 | 백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