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5,9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년 계약직 연차, 26일 아닌 11일"…고용부 해석 뒤집혔다

    1년 계약직 근로자에게는 연차휴가가 11일만 발생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그간 1년 계약직 근로자에게도 26일의 연차휴가가 인정된다는 고용노동부의 해석이 논란을 불러왔는데, 이를 뒤집은 것이다. 고용부는 이미 2심 법원 판결에서 고용부 해석이 잘못됐다는 사실을 지적받고도 해석을 유지하라는 지침을 현장에 내려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고용부의 해석에 따라 1년 계약직 근로자에게 26일치 연차휴가보상금을 이미 지급한 사업장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1.10.20 16:09 | 최진석/곽용희/백승현

  • 연차 쓰라고 권고까지 했는데…"미사용 휴가 보상하라"는 고용부

    ... 상 연차휴가 사용 촉진을 했어도 미사용 휴가를 보상해줘야 한다는 고용노동부의 시정명령이 나왔습니다. 단체협약에 '미사용 연차휴가 보상' 규정이 있다면 휴가 사용을 촉진했어도 보상해야 한다는 해석입니다. 이에 대해 고용부가 근로기준법 상 연차 촉진제도를 무용지물로 만들었다는 지적이 나오는 반면, 근로자에게 유리한 단체교섭 조항이 근로기준법에 우선한다고 보는 것은 우리 노동법체계 상 당연한 해석이라는 반박도 나옵니다. 19일 노동계에 따르면 서울남부고용청은 ...

    한국경제 | 2021.10.19 22:44 | 곽용희

  • thumbnail
    안경덕 장관 "민주노총 총파업 자제해야…불법행위 발생시 엄정 대응"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오는 2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총파업과 관련 "위드코로나 준비 상황에서 대규모 집회를 자제해달라"며 "불법행위 발생 시에는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안 장관은 18일 오전 10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노동현안 관련 전국 기관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20일로 예고된 민주노총 총파업 및 대규모 집회·행진에 대비한 전국 지방관서의 ...

    한국경제 | 2021.10.18 10:59 | 곽용희

  • "특별근로감독 앞세워 기업에 '갑질'…고용부, 망신주기·경영개입에 활용"

    고용노동부가 특별근로감독 권한을 내세워 기업을 상대로 망신 주기, 과도한 경영 개입 등 ‘갑질’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7일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고용부로부터 받은 특별근로감독 실태 자료에 따르면 특별근로감독 횟수는 올 8월 말 기준 총 35건을 기록해 지난해 29건보다 크게 늘어났다. 특별근로감독은 2017년 30건, 2018년 25건, 2019년에는 23건이었다. 특별근로감독은 중대재해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

    한국경제 | 2021.10.17 18:11 | 이동훈

  • thumbnail
    올들어 타워크레인 사고로 5명 사망…고용부, 건설현장 불시감독

    2명 숨진 남양주 사고 현장소장 등 구속영장 청구 예정 고용노동부는 타워크레인 작업으로 인한 중대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연말까지 시공 능력 상위 100위 이내 건설회사의 건설 현장을 불시 감독한다고 17일 밝혔다. 고용부는 그동안 타워크레인 설치·해체·상승 작업 과정에서 발생하는 중대재해를 막고자 각종 의무를 부과하고 제도를 신설했지만, 사망 사고는 계속해서 발생했다. 올해 들어 타워크레인 관련 사망자는 5명이다. 연도별로는 2015년 1명, ...

    한국경제 | 2021.10.17 12:01 | YONHAP

  • thumbnail
    한국잡월드 등 고용부 산하기관 중 난임 유급휴직 못 쓰는 곳 있어

    고용노동부 산하기관 중 일부에서 직원들이 난임 유급휴직을 쓰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고용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고용부 본부 직원들은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난임 유급휴직을 쓸 수 있지만, 산하기관 직원들은 취업 규칙이 천차만별이라 못 쓰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난임휴가는 2018년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도입된 법정휴가 제도다. 사업주는 근로자가 난임 치료를 ...

    키즈맘 | 2021.10.15 13:56 | 김경림

  • thumbnail
    "고용부 산하기관 5곳, 난임 유급휴직 불가"…국감서 지적

    고용노동부 산하기관 직원의 상당수가 난임 유급휴직을 쓰지 못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고용노동부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고용부 본부 직원들은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난임 유급휴직을 쓸 수 있지만, 산하기관 직원들은 취업 규칙이 천차만별이라 못 쓰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밝혔다. 고용부 산하기관 12곳 중 직원들이 난임 유급휴직을 못 쓰는 기관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노사발전재단, ...

    한국경제 | 2021.10.15 11:07 | YONHAP

  • thumbnail
    "위험방지 계획서 받으면 뭐하나"…사망자는 제자리

    ... 이렇게 되니 일각에서는 계획서 무용론까지 나온다. 공단은 지난해 이천 물류창고 참사 현장도 '고위험' 현장으로 판단하고 2019년에 서류심사 두차례, 현장 확인도 네 차례 한 바 있지만 산재를 막진 못했다. 참사 이후 고용부는 계획서가 현장서 제대로 기능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아들여 △현장모니터링 시스템 강화 △계획서 확인 주기 6개월에서 2개월로 단축 △현장 불시 점검 강화 등 개편에 나섰지만 효과를 보지 못한 셈이다. 박 의원은 "현장에서 ...

    한국경제 | 2021.10.14 15:36 | 곽용희

  • thumbnail
    사장 친인척·배우자도 직원들에게 '갑질'하면 처벌받는다

    ... 의무 위반 행위와 횟수에 따른 과태료 부과 기준도 규정했다. 직장 내 괴롭힘 사실 확인을 위한 조사를 하지 않을 경우 1차 과태료는 300만원이고 피해자 요청에 따라 근무 장소 변경 등을 하지 않은 경우는 200만원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그간 직장 내 괴롭힘 행위의 가해자가 사용자나 사용자의 친족인 경우 사용자의 적절한 조치를 기대하기 어려웠으나 과태료 등을 부과해 실효성을 담보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개정된 근로기준법의 실효성에 의문을 ...

    한국경제 | 2021.10.14 15:15 | YONHAP

  • thumbnail
    고용부, 여수 현장실습생 사망사고 산업안전보건 감독 착수

    ... 점검한다. 또 잠수 자격이 없는 현장 실습생이 잠수 작업한 사실을 포함해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철저히 감독하기로 했다. 산업안전보건법상 잠수 작업은 유해·위험 작업으로 분류돼 적정한 자격·면허·경험·기능 등이 필요하다. 앞서 고용부는 이달 7일 여수에 있는 이 사업장을 작업 중지했고, 7∼8일 이틀에 걸쳐 재해 조사를 진행했다. 고용부는 "감독 결과 법 위반 사항은 엄정 조치해 현장실습 기업들이 안전보건 관리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산업안전보건법상 ...

    한국경제 | 2021.10.13 19: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