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6,6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몰'로 가는 연장근로…당정, 처벌 유예하고 내년 대체법안 추진

    ... 알려졌다. 이후 계도기간이 끝나기 전에 시행기간 연장을 담은 법을 새로 발의한다는 계획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고용노동부 업무처리지침을 수정하면 법 개정 없이 계도기간을 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용부 관계자도 “추가연장근로제를 유지하겠다는 정부 입장은 변한 것이 없다”며 “제도 유지를 위해 과거 사례 등을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야당도 계도기간 지정에 일부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홍근 ...

    한국경제 | 2022.12.27 18:19 | 양길성

  • CJ올리브, '리모트 인턴십'…ESG 우수사례 고용부 장관상

    CJ올리브네트웍스와 퍼브, 한국경제신문이 진행한 ‘리모트 인턴십’ 프로그램이 고용노동부 장관상을 받았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고용부는 최근 ‘2022년 청년 친화형 기업 ESG 지원사업 성과공유회’를 열고 리모트 인턴십 등 우수 사례를 시상했다. 메타버스 플랫폼인 ‘브릿지오피스’를 활용해 청년 구직자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게 리모트 인턴십의 골자다. 모집 인원이 계획보다 150% ...

    한국경제 | 2022.12.27 17:35 | 송형석

  • thumbnail
    'SPC 사업장 87%' 산안법 위반...과태료 6억원 부과

    SPC 계열사 사업장 87%에서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사항이 적발됐다. 고용노동부는 27일 SPC그룹 계열사 기획 감독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고용부는 SPC그룹에 대해 지난 10월 28일부터 11월 25일까지 18개 계열사 58개소에 대한 기획 감독을 실시했다. 고용부는 SPC그룹 12개 계열사 52개소 중 45개소(86.5%)에서 277건의 법 위반사항을 확인하고 6억여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고용부는 이들이 사용하고 있는 위험 기계 중 자율안전 ...

    한국경제TV | 2022.12.27 14:01

  • thumbnail
    배달 기사 인기 '시들'…요즘은 '이 직업' 뜬다

    ... 법적 보호의 사각지대에 처한 플랫폼 종사자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보험 가입률은 46.4%로 전년 대비 17.3%포인트, 산재보험 가입률은 36.5%로 전년 대비 6.4%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김유진 고용부 근로기준정책관은 “계약도 체결하지 않고 일하는 종사자의 비율이 높게 나타나는 등 플랫폼종사자 보호를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내년부터 플랫폼종사자가 노무를 제공하는 과정에서 보장받아야 ...

    한국경제 | 2022.12.27 12:00 | 곽용희

  • 尹 "다트처럼 노조 회계공시 시스템 구축하라"

    ... 고용노동부가 전날 윤 대통령에게 보고한 ‘전국 노조 조직현황’에 따르면 300인 이상 대규모 사업장의 노조 조직률은 46.3%인 데 비해 3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의 노조 조직률은 0.2%에 불과했다. 이정식 고용부 장관도 이날 “재정이 투명하게 관리·공개되는지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커지고 있다”며 노조 재정 투명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고용부는 우선 조합원 1000명 이상의 노조를 대상으로 노동조합 및 노...

    한국경제 | 2022.12.26 18:16 | 곽용희/좌동욱

  • thumbnail
    尹, 노조 회계공시 검토 지시…고용부, 법 개정 추진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인 '다트'(DART)처럼 노동조합 회계공시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노조 부패 방지와 투명성 강화가 우리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노동자 복리 증진에 필수적이라는 점을 반드시 기억하고 개혁에 임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윤 대통령은 또 소규모 사업장 노동조...

    한국경제TV | 2022.12.26 17:27

  • thumbnail
    "1000명 이상 노조, 재정 보고하라"…고용부, 후속 조치 발표

    정부가 조합원 수 1000명 이상 노동조합 253개를 대상으로 재정 관련 서류 비치 및 보존 의무를 점검하고, 결과를 보고하라고 지시할 방침이다. 또 노동조합이 별다른 제한 없이 선임하던 '회계감사원'도 일정 자격이 있는 사람이 공정하게 뽑힐 수 있도록 관련 법령 개정을 추진한다. 노동조합의 불투명한 재정 운영을 손보겠다고 예고한 정부가 전격적인 후속 조치를 내놓으면서 회계 투명성 확보에 대한 고삐를 당기고 있는 모양새다. 이...

    한국경제 | 2022.12.26 11:08 | 곽용희

  • thumbnail
    "우리 회사 어쩌나" 판교 '발칵'…유례없는 단속 초읽기 [곽용희의 인사노무노트]

    ... 포괄임금제를 폭넓게 인정해 오던 대법원이었지만 2010년 이후 입장의 변화가 생겼다. 포괄임금제의 유효 요건을 명확하게 밝히면서 포괄임금 허용 범위를 현저히 좁혀버린 것이다. 포괄임금제, 관건은 '근로시간 확인' 고용부의 단속은 결국 2010년 대법원 판례를 기준으로 실시될 가능성이 높다 . 대법원이 '예외적으로' 포괄임금제를 인정하는 요건은 △근로시간 산정이 어렵거나 근로시간 규제를 위반하지 않을 것 △당사자 간 합의 △근로자에게 ...

    한국경제 | 2022.12.25 15:14 | 곽용희

  • thumbnail
    노조 가입자수 '역대 최고'지만…"대기업 근로자만 대변"

    ... 압도적으로 높은 조직률을 보인 가운데, 민간 부문의 조직률은 2016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를 보인 점에 눈길을 끈다. 이번 조사로 노조의 보호가 지나치게 대기업에 편중돼 있다는 점이 다시 한번 드러났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정한 고용부 노동정책실장은 “대규모·공공부문은 높은 조직률을 보이는 반면, 보호가 더 절실한 소규모 영세 기업의 조직률은 미미한 것이 현실”이라며 “노조가 영세기업의 취약노동자들을 대표하고 있지 못한 ...

    한국경제 | 2022.12.25 12:00 | 곽용희

  • thumbnail
    퇴직금 노리고 태업하며 공기 늦춰…공사장 '안전모 파파라치'까지 등장

    ... 신고하는 방식이다. ‘신고 기술 연마’를 위해 안전 법규 교육을 자처해서 받기도 한다. 한 소규모 건설 현장 관계자는 “건설 현장에서 크고 작은 불법은 어쩔 수 없다”며 “매일매일 고용부에 불려다니다 보면 현장을 살필 겨를이 없다”고 속사정을 털어놨다. 일감을 확보했다고 해서 끝이 아니다. 태업 카드를 툭하면 꺼내든다. 계약 1년이 지나면 시공사가 의무적으로 퇴직금을 줘야 하는 법을 악용한 사례다. 공기를 ...

    한국경제 | 2022.12.22 18:09 | 원종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