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7,9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국, 재정 지원 속 지난달 일자리 100만개 창출

    ... 점검 등 다양한 요인이 노동력 부족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뉴욕 씨티그룹의 베로니카 클라크 이코노미스트는 "근로자 부족이 4월 고용에 큰 부담이 될 것으로 예상하지는 않지만, 9월 실업급여 확대 시행이 만료되기 몇 달 전에 재취업이 ... 하락은 소비지출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며, 미국인들은 2조 달러 이상의 초과 저축에 의존할 것이다.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34.9시간으로 예측되었다. <제공 : 로이터>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rozzhj@jos...

    조세일보 | 2021.05.08 08:19

  • thumbnail
    300kg 쇳덩이에 깔려 숨진 대학생 누나의 '호소'

    ... 답답한 상황이라며 "며칠 전 한강 사건의 그분도 내 동생이랑 나이가 비슷해서 착잡하더라, 왜 이제 꽃피울 청년들을 데리고 가는 건지"라고 했다. 사고는 지난달 22일 평택항 신컨테이너 터미널에서 이씨가 컨테이너 뒷정리를 하던 중 발생했다. 사고 당시 현장에는 안전관리자와 수신호 담당자 등이 없었고, 사고 후 한시간 가량이나 지체한 후에 이씨가 병원으로 이송돼 결국 숨졌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07 14:49 | 김명일

  • thumbnail
    국방부 "2차 백신접종 완료시 예방격리 완화 조치 검토"

    ... 수준 이상 넘으면 이를 완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국방부에 따르면 전날까지 30세 이상 장병·군무원·공무직 근로자 누적 9만1천954명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상태다. 이는 군내 30세 이상 접종 ... 벗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개인의 의사가 존중된 가운데, 신속하고 체계적인 예방접종을 추진하여 최단 시간 내 접종이 완료되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군이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려는 데는 최근 심상치 않은 ...

    한국경제 | 2021.05.07 11:20 | YONHAP

  • thumbnail
    떠나는 이재갑 노동부 장관…'보편적 고용 안전망' 초석

    ... 못 미친다며 재개정을 요구하고 있다. '글로벌 스탠더드'인 ILO 핵심협약 비준은 국제사회와의 약속이자 원칙의 문제인데도 처음부터 노사 간 주고받기로 접근한 것 자체가 잘못이라는 게 노동계의 지적이다. 이 장관은 주 52시간제 도입으로 기업의 집중 노동이 어렵다는 호소에 따라 주 52시간제의 예외를 허용하는 특별연장근로 인가 사유도 대폭 확대했다. 노동계는 주 52시간제를 무력화한 조치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 장관의 노동정책은 경영계 반발에도 부딪혔다. ...

    한국경제 | 2021.05.06 20:44 | YONHAP

  • [사설] 주52시간·중대재해법 옥죄면서 '中企 지원' 외치나

    ... 중소기업들이 처한 현실은 주 52시간제를 지키고 싶어도 그러기 힘들다. 만성적 인력난 속에 코로나 여파로 외국인 근로자 공급마저 사실상 막혔다. 설령 근로시간을 줄이고 인력을 늘리더라도 증가하는 비용이 큰 문제다. 영세 중소기업들은 ... 까다롭지 않다. 그렇다 보니 산업현장에선 또다시 ‘회사 쪼개기’ 같은 편법이 성행한다. 주 52시간제는 근로자도 힘들게 하고 있다. 국회예산정책처 보고서에 따르면 주 52시간제 도입으로 30~299인 사업장 근로자 ...

    한국경제 | 2021.05.06 18:07

  • 고용률 42%? 청년층 절반 "체감은 30%도 안돼"

    임금근로자 신규 채용이 늘고 있지만 증가한 일자리의 절대다수가 임시·일용직인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의 일자리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6일 발표한 ‘최근 고용 흐름의 ... 그러나 신규 채용은 모두 상용직 대신 임시·일용직이 채운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60세 미만 근로자가 2만9000명 줄어든 반면 60세 이상이 6만5000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주 15시간 미만 일하는 초단시간 ...

    한국경제 | 2021.05.06 17:36 | 김일규/안대규

  • thumbnail
    [취재수첩] 양대 노총의 최저임금위원 자리 쟁탈전

    ... 노총(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서로 자신이‘제1노총’이라며 힘겨루기에 나서면서 새 근로자위원 구성에 애를 먹고 있어서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지난달 9일 각각 4명과 5명의 새 근로자위원 명단을 고용부에 ... 추천권을 주는 것으로 마무리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양 노총에 절반씩 추천권을 주는 모양새를 취하면서 1년의 시간을 벌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 하더라도 고용부로서는 민주노총이 제출한 명단 중 1명을 찍어 걷어내야 하는 부담이 ...

    한국경제 | 2021.05.06 17:35 | 백승현

  • thumbnail
    "신규채용은 대부분 임시·일용직과 60세 이상…고용 개선 필요"(종합)

    경총 '최근 고용 흐름의 3가지 특징'…"초단기·불완전 취업자도 늘어" 최근 신규 채용된 임금근로자 대부분이 임시·일용직과 60세 이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울러 주 52시간 미만의 초단시간 일자리와 근로시간이 적어 ... 3가지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최근 고용의 특징을 ▲ 임시·일용직과 60세 이상이 주도하는 신규채용 ▲ 초단시간 일자리 증가 ▲ 1년 내 취업 경험 있는 실업자와 불완전 취업자 증가로 정리했다. 먼저 올해 1분기 전체 임금근로자가 ...

    한국경제 | 2021.05.06 14:58 | YONHAP

  • thumbnail
    "일주일 간 92시간 넘게 근무"…노동법 무더기 위반 적발

    ... 약속했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었다. 6일 류호정 정의당 의원실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에스티유니타스에 대한 근로감독 결과에 따르면, 실정법을 넘은 불법 과로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업체 노동자 900여명 중 330명이 ... 대한 이번 근로감독은 2016년, 2018년에 이어 세번째다. 이번에 적발된 사항들은 앞선 1·2차 근로감독 지적사항들과 거의 유사했다. 3년전 근로자의 자살 사건 이후 업체가 약속한 법정노동시간 준수, 야근 근절 등의 ...

    한국경제 | 2021.05.06 14:30 | 성상훈

  • thumbnail
    "임시일용직과 60세 이상이 신규채용 주도…초단시간 일자리↑"

    경총 '최근 고용 흐름의 3가지 특징과 시사점' 최근 신규 채용된 임금근로자 대부분이 임시·일용직과 60세 이상이고, 초단시간 일자리와 불완전 취업자만 증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통계청 자료를 활용해 작성한 '최근 고용 흐름의 3가지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를 6일 발표했다. 경총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체 임금근로자가 지난해 1분기보다 20만6천명 줄어든 가운데 신규 채용이라고 보는 3개월 미만 근속자는 3만6천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경제 | 2021.05.06 12: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