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7421-177430 / 198,2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 "총재직 사퇴철회" 건의

    민주당은 8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긴급 당무위원회의에서 당 총재인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표명한 총재직 사퇴 의사를 철회해줄 것을 건의키로 결의했다.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회의에서 당무위원들은 깊은 자책과 자성, 심기일전의 자세로 당을 새롭게 하겠다는 의지를 다지면서 이를 위해서는 총재께서 일정한시점, 일정한 여건이 조성될 때까지 총재직을 맡아줘야 한다는 점에서 당무위원회총의로 총재가 사퇴의사를 철회해줄 것을 건의키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1.11.08 16:51

  • 김대통령 연말개각 대선중립 방침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8일 민주당 총재직을 사퇴함에 따라 내년 대통령선거 과정에서 엄정 중립을 유지한채 경제, 민생, 남북문제 등 국가적 과제 수행에 전념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 대통령은 국가적 과제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선 야당측의 초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한나라당의 협조를 유도하기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중인 것으로 알려져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와의 회동 여부가 주목된다. 그러나 김 대통령은 현재 정기국회가 ...

    연합뉴스 | 2001.11.08 16:44

  • 여 최고위원 상임고문 위촉

    민주당 총재인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8일 총재직 사퇴에 앞서 한광옥(韓光玉) 대표최고위원을 제외한 최고위원 11명을 상임고문으로 위촉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당무회의에서 심재권(沈載權) 총재비서실장을 통해 발표한 총재직 사퇴 메시지를 통해 "최고위원 11명 전원을 당의 상임고문으로 위촉했음을 밝힌다"면서 "앞으로 당무의 자문에 응해달라"고 당부했다. 당 총재가 위촉한 상임고문은 당무회의 인준을 거쳐 상임고문으로 확정된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11.08 16:41

  • 여 '권력진공'..혼란 불가피

    민주당 총재인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8일 총재직을 사퇴함에 따라 민주당이 그로 인한 '힘의 공백'을 어떻게 메워나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동안 민주당은 대통령이자 당 총재인 김 대통령의 리더십에 의존해 당을 운영해왔던 만큼 김 대통령의 갑작스런 총재직 사퇴로 당 지도부는 구심점을 잃고 혼란을 겪게 됐다. 또 이로 인해 새로운 질서와 리더십을 창출해나는 과정에서 당내 각 정파의 이해관계가 맞물려 극심한 혼돈과 진통의 양상을 보일 것으로 ...

    연합뉴스 | 2001.11.08 16:40

  • 침통..당혹..총재잃은 與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총재직 사퇴를 선언한 8일 민주당은 뜻밖의 충격적인 소식을 접하고 시종 침통하고 당혹한 분위기 속에서 향후 당의 장래문제를 걱정하는 등 뒤숭숭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오후 2시에 당사 4층 회의실에 긴급 당무회의가 소집되자 회의장에 들어서는 쇄신파 인사와 동교동계 인사 모두 어두운 표정으로 발언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먼저 한광옥(韓光玉) 대표가 "비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다소 울먹이는 목소리로 개회를 선언한데 ...

    연합뉴스 | 2001.11.08 15:30

  • 민국당 '총재직사퇴' 성명

    민주국민당 김 철(金 哲) 대변인은 8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민주당 총재직사퇴에 대해 성명을 내고 "이같은 사태는 정계개편의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며 "대통령은 거국정부를 구성, 잔여과업을 수행하고 정당정치는 정치권의 자율에 맡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

    연합뉴스 | 2001.11.08 15:28

  • 야 "비상중립내각 구성해야"

    한나라당은 8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민주당총재직 사퇴와 관련, "대통령의 결심이 정권의 위기를 탈피하기 위한 고육지책 차원을 넘어 국가위기를 극복하는 구국의 차원으로 승화되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그러나 "대통령의 총재직 사퇴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전제, "대통령의 결심이 국민적 공감대를 얻고 의미를 찾으려면 박지원(朴智元)전수석 한사람의 사퇴가 아닌 총체적 인사쇄신에 과감히 나서야 한다"면서 "이제라도 국민들로부터 ...

    연합뉴스 | 2001.11.08 15:26

  • thumbnail
    金대통령 사퇴안 전달받은 韓대표

    민주당 한광옥 대표가 8일 오후 당사에서 김대통령의 총재직 사퇴안을 전달받고 난감한 표정을 하고 있다. / (서울=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1.11.08 15:15

  • 자민련 '총재직사퇴' 논평

    자민련 정진석(鄭鎭碩) 대변인은 8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민주당 총재직 사퇴에 대한 논평을 내고 "우리당은 책임정치 부재와임기말 국정혼선에 대한 여권의 통렬한 자기반성을 우선 촉구한다"며 "김 대통령은 이제라도 사심과 사욕을 버리고 정파를 초월한 국정전념으로 민생 최우선의 '국민의정부'를 이끌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민들은 이제 국가장래를 위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언제까지 유지해야하느냐에 대한 심각한 고민을 할 때가 됐다고 본다"고 ...

    연합뉴스 | 2001.11.08 15:13

  • 박수석 "비서는 입이 없다"

    민주당 내분사퇴와 관련, 사의를 표명하고 퇴진한 박지원(朴智元) 청와대 정책기획수석은 8일 "비서는 입이 없다"는 말을 남기고 청와대를 떠났다. 박 수석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 기자실에 들러 담담한 표정으로 출입기자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박 수석은 그러나 짤막하게 소회만 밝히고 총총히 기자실을 떠나 말을 아끼려는 모습이 역력했다. --정책기획수석에서 물러난 소회는. ▲비서로서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을 오늘에 이르기까지 보좌하는데 있어 ...

    연합뉴스 | 2001.11.08 1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