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221-5230 / 6,0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배드민턴- 김동문.라경민조, 결승 진출

    혼합 복식의 김동문(삼성전기)-라경민(대교눈높이)조가 제13회 세계배드민턴선수권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세계 최강 김동문-라경민조는 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혼합복식 4강전에서 중국의 첸치츄-차오팅팅조를 2-0(15-7 15-5)으로 가볍게 누르고 우승에 도전한다. 이번 대회에서 남자복식 선수들이 부상으로 기권한 가운데 김-라조가 결승에 진출해 전 종목 석권을 노리는 중국의 독주를 견제하게 됐다. 김-라조는 3일 밤 최근 상대전적에서 ...

    연합뉴스 | 2003.08.03 00:00

  • [세계배드민턴] 김동문-라경민 4년만에 정상

    한국 배드민턴이 자랑하는 `황금 듀오' 김동문(삼성전기)-라경민(대교눈높이)조가 4년만에 세계 정상에 올랐다. 김동문-라경민조는 3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 국립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13회세계배드민턴선수권대회 혼합복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인 중국의 장준-가오링조를2-0(15-7 15-8)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김-라조는 2000년 시드니올림픽과 지난 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장준-가오링조에 당했던 패배를 깨끗이 설욕하며 99년 이후 4년만에 세계선수권대회 ...

    연합뉴스 | 2003.08.03 00:00

  • thumbnail
    손승모 강스매싱

    2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제13회세계배드민턴선수권대회에서 세계랭킹 1위인 중국의 첸홍을 꺾고 4강에 진출한 손승모가 강스매싱을 하고있다. (버밍엄=연합뉴스) ?

    한국경제 | 2003.08.02 10:34

  • [세계배드민턴] 손승모, 세계랭킹 1위 꺾고 4강

    남자단식의 마지막 보루 손승모(밀양시청)가 제13회세계배드민턴선수권대회에서 세계랭킹 1위를 격파하며 4강에 진출했다. 손승모는 2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서 계속된 남자 단식 8강전에서 이번 대회 1번시드이자 세계랭킹 1위인 중국의 첸홍과 1시간24분의 대접전 끝에 2-1(5-15 17-14 15-9)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생애 처음 세계선수권 4강에 진출한 손승모는 3일 랭킹 7위인 웡충한(말레이시아)과 결승 티켓을 다투게 됐다. ...

    연합뉴스 | 2003.08.02 00:00

  • 손승모 8강 진출 .. 세계 배드민턴선수권

    손승모(밀양시청·세계랭킹 25위)가 제13회 세계배드민턴선수권대회에서 8강에 진출했다. 손승모는 1일 잉글랜드 버밍엄에서 계속된 대회 4일째 남자단식 16강전에서 세계랭킹 15위인 홍콩의 하리얀토에게 2-1(8-15,15-2,15-2)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손승모는 2일 이번 대회 1번 시드이자 세계랭킹 1위인 중국의 첸홍과 8강전을 치르게 됐다. 그러나 기대를 모았던 이현일(김천시청)은 말레이시아의 하심과 1시간43분의 접전 끝에 1-2...

    한국경제 | 2003.08.01 00:00

  • [세계배드민턴] 한국 부상 돌출...대표팀 빨간불

    2004년 아테네올림픽 출전 티켓을 위해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배드민턴 한국선수단에 빨간불이 켜졌다. 한국은 31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서 계속된 대회 3일째 32강전 경기도중 부상선수가 속출해 잇따라 기권하는 등 아테네올림픽 출전 티켓 확보에 초비상이 걸렸다. 이번 대회 남자복식에서 1번 시드를 받아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김동문-하태권(이상 삼성전기)조는 이날 인도네시아의 알벤-루루크조와 경기도중 기권했다. 전날 훈련을 하다 허리를 ...

    연합뉴스 | 2003.07.31 00:00

  • 남녀단식, 2회전 '사뿐' .. 세계배드민턴선수권

    한국 배드민턴 단식 선수들이 제13회 세계배드민턴선수권대회에서 가볍게 1회전을 통과했다. 남자단식 8번 시드의 이현일(김천시청)은 30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대회 64강전에서 체코의 얀 본드라를 36분만에 2-0(15-6,15-8)으로 꺾고 2회전에 진출했다. 또 13번 시드의 손승모(밀양시청)는 인도네시아의 복병 말리브 마이나키를 역시 2-0(15-2,15-6)으로 물리치고 32강에 합류했다. 여자단식에서는 간판 김경란(대교눈높이)이 ...

    한국경제 | 2003.07.30 00:00

  • [세계배드민턴] 남녀 단식 가볍게 2회전 진출

    한국 배드민턴의 단식 주자들이 제13회 세계배드민턴선수권대회에서 가볍게 1회전을 통과했다. 남자단식 8번 시드의 이현일(김천시청)은 30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대회 64강전에서 체코의 얀 본드라를 36분만에 2-0(15-6 15-7)으로 꺾고 2회전에 진출했다. 또 13번 시드의 손승모(밀양시청)는 인도네시아의 복병 말리브 마이나키를 역시2-0(15-2 15-6)으로 물리치고 32강에 합류했다. 여자단식에서는 간판 김경란(대교눈높이)이 ...

    연합뉴스 | 2003.07.30 00:00

  • [세계배드민턴] 한국, 첫 날 순항

    아테네올림픽 출전을 위한 포인트레이스에 나선한국 배드민턴이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세계 최강의 `혼합 듀오' 김동문(삼성전기)-라경민(대교눈높이)조는 29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제13회세계배드민턴선수권대회 첫 날 혼합복식 1회전에서 체코의 스콕도폴리-프로차코바조를 2-0(15-0 15-3)으로 제압하고 32강에 올랐다. 또 이재진(원광대)-황유미(한체대)조도 영국의 허렐-라이트조를 2-0(15-8 15-11)으로 물리치고 32강에 ...

    연합뉴스 | 2003.07.29 00:00

  • 한국 첫 여성 IBF 이사 탄생 .. 대한배드민턴협회 오연한 이사

    복식 최강으로 군림하고 있는 한국 배드민턴이 첫 여성 국제연맹 이사를 배출했다. 대한배드민턴협회 오연한 이사(51)는 28일(한국시간) 영국 버밍엄에서 열린 국제배드민턴연맹(IBF) 정기총회에서 임기 2년의 이사로 선임됐다. 최고 심의기구인 IBF 이사회의 이사는 그동안 국내에서 김학석 부회장이 지난 93년부터 이번 총회까지 맡았지만 한국 여성이 선임된 것은 처음이다. 70년대 초반 국가대표를 지냈던 오 이사는 87년 미국 주니어대표팀 코치를 ...

    한국경제 | 2003.07.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