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661-5670 / 6,0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기는 애틀랜타] 저변확대/체력보강 급선무 .. 결산 (상)

    ... 15개라는 점은 그 종목에서 모두 세계정상급의 경기력을 갖고 있음을 의미하기도 한다. 경기력약화보다는 우리의 메달획득종목이 한정돼있고, 그마저 저변이 얇다는 점이 문제가 될 수 있다. 우리의 메달기대종목은 이번대회에서 보듯 양궁 배드민턴 유도 레슬링 복싱 등 몇몇 종목과 일부 여자구기종목에 편중돼있다. 그러다보니 그 종목에서 조금만 삐끗하면 바로 목표에 차질이 생길수 밖에 없는 것이다. 두번째 요인은 체력이다. 여자핸드볼과 유도의 일부체급,레슬링등에서 은메달에 ...

    한국경제 | 1996.08.05 00:00

  • [한경칼럼] 우리 이름의 영문표기 .. 김대영 <쌍용할부금융>

    ... 놓고 쓰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xxx xxx Kim 처럼 서양식으로 성을 뒤에 놓고 쓰는 사람도 있다 (필자는 후자를 찬성한다). 그리고 이름을 표기하는 방법도 올림픽 중계 TV화면에서 보듯이 Bang Soo Hyun (배드민턴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처럼 각각 띄어 쓰는 사람도 있고 Kim Kyung-Wook (올림픽 신궁)처럼 이름 두단어 사이에 하이푼을 붙여 쓰는 사람도 있는데 필자 자신도 어느 것을 택해야 할지 쓸 때마다 망설여지는 대목이다. ...

    한국경제 | 1996.08.05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막판 '금사냥' .. 여자 핸드볼 결승 진출

    [ 애틀랜타=김경수기자 ] 한국이 막바지 메달레이스에 온힘을 쏟고 있다. 양궁 여자개인전에서 금메달 물꼬를 튼 한국은 제26회 애틀랜타 올림픽 14일째인 2일과 3일새벽(한국시간) 배드민턴 하키 양궁에서 금메달 2개와 은/동메달 1개씩을 추가했다. 또 레슬링에서도 은메달 2개를 확보했다. 한국선수단은 2일 배드민턴 여자단식에서 방수현이 금메달을 목에 건데 이어 혼합복식에서는 김동문-길영아조와 박주봉-나경민조가 나란히 금메달과 은메달을 ...

    한국경제 | 1996.08.03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레슬링 2체급 '금밭' 도전

    [ 애틀랜타=김경수기자 ] "금메달2 은메달2 동메달1" 한국선수단은 2일과 3일새벽(한국시간) 배드민턴에서 예상대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를 획득했으며, 여자하키는 호주에 아깝게 패해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그러나 기대했던 양궁 남자개인전에서는 동메달 1개를 따는데 그쳤다. 대회 3연패를 노리는 여자핸드볼은 준결승에서 헝가리를 대파하고 금메달 문턱에 다가섰으며 레슬링 자유형에서는 74kg급의 박장순과 62kg급의 장재성이 결승에 ...

    한국경제 | 1996.08.03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배드민턴 "금...금..." .. 방수현 등

    한국이 애틀랜타올림픽 개막후 최대의 메달수확을 거두었다. 한국은 대회 14일째인 1일과 2일새벽(한국시간) 배드민턴 양궁 레슬링에서 금메달 3개와 은메달 3개를 획득, 열흘동안 계속돼 왔던 "금가뭄"에 종지부 를 찍고 막바지 메달레이스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1일 열린 배드민턴 여자단식 결승에서 한국의 방수현은 인도네시아의 신예 아우디나를 2-0으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어 한국선수들끼리 맞붙은 혼합복식 결승에서도 김동문-길영아조가 ...

    한국경제 | 1996.08.02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인터뷰) 방수현 .. '배드민턴 금메달'

    "먼저 주님께 이 영광을 돌리고 코치선생님들과 저를 응원해주신 국민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1일 배드민턴 여자단식 결승에서 16세 신예 미아 아우디나(인도네시아)를 꺾고 올림픽을 제패한 방수현은 "오늘의 기쁨이 있기까지 주위의 도움이 절대적이었다"고 말했다. 태극기가 게양되자 감격에 겨워 눈물을 글썽인 방은 "정말 오랜 터널에서 빠져나온 느낌"이라면서 "특히 라이벌 수지 수산티를 꺾고 우승해 무척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녀는 ...

    한국경제 | 1996.08.02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배드민턴 만세" .. 막바지 "금사냥"

    [ 애틀랜타=김경수기자 ] 1일과 2일새벽(한국시간)은 한국선수단이 새롭게 출발한 날이었다. 오랫동안의 "금가뭄"을 해갈하면서 한국은 이틀새에 배드민턴 양궁 레슬링 에서 금메달 3개와 은메달 3개를 추가하는 등 대회막바지에 접어들자 본격적인 메달레이스를 벌이고 있다. 또 양궁 남자개인전에서 오교문, 김보람, 장용호 등 3명의 출전선수 전원이 8강에 올라 여자에 이어 양궁에서 또하나의 금메달 추가가 기대되고 있다. 한편 레슬링 자유형 ...

    한국경제 | 1996.08.02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국회의원 5명 선수단 응원 .. 이모저모

    .김동문(원광대)-길영아(삼성전기)조는 배드민턴 혼합복식에서 예상을 뒤엎고 우승하자 환호성을 지른뒤 서로 껴안으며 감격을 표현. 특히 국제무대 은퇴경기에서 기대치않았던 금메달을 딴 길영아는 감격을 억누르지 못하고 후배 김동문을 다시 껴안으며 쏟아지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다. 이들은 그러나 곧 포즈를 취해 달라는 사진기자들의 요구에 주먹을 불끈쥐고 우승의 기쁨을 표현. 그러나 올림픽 금메달을 위해 지난해 7월 2년여만에 코트에 복귀한 ...

    한국경제 | 1996.08.02 00:00

  • [방송주평] '올림픽중계 중복편성 아쉽다'..시청률 과당경쟁

    ... 그러나 정작 올림픽열기가 더해지자 3사는 누가 먼저라고 할 것 없이 주요방송시간을 올림픽중계에 할애했다. 캐스터나 화면이 똑같은 방송이 세군데서 동시에 이뤄지는 경우가 비일비재했다. 7월30일 열린 핸드볼경기나 31일과 1일의 배드민턴결승전의 경우 3사 모두 동시에 방송, 시청자들의 이마를 찌뿌리게 했다. 배구 농구 축구등 인기종목은 생방송은 물론 녹화방송까지 똑같은 시간에 편성, 시청자들의 다양한 관심을 외면했다. 더욱이 단지 눈길을 끌 수 있다는 이유만으로 ...

    한국경제 | 1996.08.02 00:00

  • [여기는 애틀랜타] 레슬링 2체급 '금밭' 도전

    [ 애틀랜타 = 김경수기자 ] "금메달2 은메달2 동메달1" 한국선수단의 1일 성적표다. 배드민턴에서 예상대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를 획득했으며, 여자하키는 호주에 아깝게 패해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그러나 기대했던 양궁 남자개인전에서는 동메달 1개를 따는데 그쳤다. 대회 3연패를 노리는 여자핸드볼은 준결승에서 헝가리를 대파하고 금메달 문턱에 다가섰으며 레슬링 자유형에서는 장재성과 박장순이 결승에 진출, 메달색깔을 고를 준비를 ...

    한국경제 | 1996.08.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