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22,2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브라질 대규모 친정부 시위…대통령, 대법원에 불복종 부추겨(종합)

    ... 대한 공격을 부추기는 발언을 쏟아냈다. 오후에 상파울루로 이동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지자들을 향해 대법원에 대한 불복종을 촉구했다. 특히 친정부 시위 자금 불법 조달과 가짜뉴스 유포 행위를 조사하는 알레샨드리 지 모라이스 대법관을 겨냥해 욕설까지 섞어가며 "누구도 나를 체포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법원은 브라질리아와 상파울루에서 나온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발언을 헌정질서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하고 대법관 회의를 소집하겠다고 밝혔다. 회의 결과에 ...

    한국경제 | 2021.09.08 09:47 | YONHAP

  • thumbnail
    동기 단톡방서 상관 흉본 부사관…대법 "상관모욕 아냐"

    동기들만 모여있는 단체 채팅방에서 상관을 '도라이'라고 흉본 해군 하사의 행동을 군 형법상 상관 모욕으로 볼 수 없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상관 모욕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A씨에게 유죄 판단을 내린 원심을 무죄 취지로 깨고 사건을 고등군사법원으로 돌려보냈다고 8일 밝혔다. 2019년 해군 하사로 임관한 A씨와 A씨의 동기들은 교육 중 지도관인 B씨로부터 목욕탕 청소상태가 불량하다며 벌점을 받아 ...

    한국경제 | 2021.09.08 06:00 | YONHAP

  • thumbnail
    '남동생 고액 상속 불만' 누나 3명 의기투합…소송 결과는?

    아버지 사망 후 남동생에게만 상속액이 몰린 것에 대해 3명의 누나가 소송을 제기했다. 그 결과 남동생이 누나들에게 재산 일부를 나눠줘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7일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누나 3명이 막내 남동생 1명을 상대로 상속 재산을 돌려달라며 낸 유류분 반환 소송 상고심에서 남동생에게 재산 일부를 나눠줘야 한다고 판단했다. 다만, 법적으로 보장된 누나들의 유류분 정산이 잘못됐다며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

    한국경제 | 2021.09.07 20:55 | 이보배

  • thumbnail
    "왜 남동생만 상속 많아" 누나들의 반란…소송 결과는(종합2보)

    ... 남동생만 아버지 재산을 현저히 많이 물려받았다며 소송을 제기한 누나들에게 동생의 재산 일부를 나눠줘야 한다는 판결이 내려졌다. 다만 법적으로 보장된 누나들의 유류분 정산이 잘못돼 재판을 다시 하게 됐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누나 3명이 막내 남동생 1명을 상대로 상속 재산을 돌려달라며 낸 유류분 반환 소송 상고심에서 일부 원고들의 손을 들어준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7일 밝혔다. 유류분이란 상속인이 법에 따라 주장할 ...

    한국경제 | 2021.09.07 19:31 | YONHAP

  • thumbnail
    대법 "유류분 정산시 실제 받은 상속이익 따져봐야"

    상속인들끼리 유류분을 나눌때 생전에 증여받은 재산과 함께 남겨진 재산을 어떻게 배분했는지 모두 따져야 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형제 3명이 나머지 형제 1명을 상대로 상속 재산을 돌려달라며 낸 유류분 반환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들의 손을 들어준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7일 밝혔다. 유류분이란 상속인이 법에 따라 주장할 수 있는 상속재산을 말한다. 자녀의 경우 재산의 절반을 상속받을 ...

    한국경제 | 2021.09.07 15:14 | 안혜원

  • thumbnail
    대법 "유류분 정산시 실제 받은 상속이익 반영해야"(종합)

    상속인들끼리 유류분을 정산할 때 생전에 증여받은 재산과 함께 남겨진 재산을 어떻게 나눠 가졌는지까지 모두 따져야 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형제 3명이 나머지 형제 1명을 상대로 상속 재산을 돌려달라며 낸 유류분 반환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들의 손을 들어준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7일 밝혔다. 유류분이란 상속인이 법에 따라 주장할 수 있는 상속재산을 말한다. 자녀의 경우 재산의 절반을 ...

    한국경제 | 2021.09.07 14:52 | YONHAP

  • thumbnail
    대법 "유류분 정산시 실제 받은 상속이익 반영해야"

    상속인들끼리 유류분을 정산할 때 실제 상속으로 받은 이익을 반영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형제 3명이 나머지 형제 1명을 상대로 상속 재산을 돌려달라며 낸 유류분 반환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들의 손을 들어준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7일 밝혔다. 2013년 6월 A씨가 사망하자 자녀 4명은 유산을 정리했다. A씨는 4억1천만원 상당의 아파트를 남겼고, 생전에 자녀들에게 약 26억원을 ...

    한국경제 | 2021.09.07 12:00 | YONHAP

  • thumbnail
    '판사 대부분 김앤장 출신' 논란에…대법원 해명 들어보니

    ... 대해서도 "판사의 법조 경력이 10년으로 늘어나게된다면 후관예우는 더욱 늘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대법원 "블라인드로 뽑고 보니 김앤장" 대법원은 6일 '현행 법조일원화 제도에서의 법관 선발절차 설명자료'를 내놓고 "대부분의 절차가 블라인드 방식"이라며 해당 지원자가 특정 법무법인 출신이라는 점이 어떤 방식으로든 임용절차에 고려될 수 없다"고 해명했다. 현재 법관 임용 절차는 ...

    한국경제 | 2021.09.06 18:26 | 오현아

  • thumbnail
    필기로 판사 선발한다고?…대법 "서면평가 통과율 70~80%"

    이탄희 "시민주도 법관선발위 만들것" vs 현직 부장판사 "무서운 발상" 대법원 산하 법원행정처는 6일 법조경력자 중 법관을 선발하는 현행 법조일원화 제도에서의 법관선발 절차와 관련해 필기시험 성적을 중심으로 법관을 선발한다는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법원행정처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현행 법관선발 절차의 첫 단계인 법률서면 작성평가에 대해 "최소한의 능력을 검증하는 오픈북, 합격/불합격 시험으로 통과율이 70∼80%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

    한국경제 | 2021.09.06 16:56 | YONHAP

  • thumbnail
    [인터뷰+] 판사 관두더니 '악마판사'로 대박낸 작가

    ... 사법연수원 26기로 1997년 서울지방법원에서 판사 생활을 시작한 후 법원행정처 정책담당관, 광주지법 부장판사, 인천지법 부장판사, 서울동부지법 부장판사를 거쳐 2018년부터 중앙지법에서 근무했지만 2020년 1월 사표를 제출했다. 법관의 자리에서 내려온 후 처음으로 선보인 작품이 tvN '악마판사'였다. 전작 '미스 함무라비'에서는 초임 판사 박차오름(고아라)의 성장기를 그렸다면 '악마판사'에서는 디스토피아 세상에서 법정을 쇼로 만드는 ...

    연예 | 2021.09.06 16:46 | 김소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