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1-100 / 27,0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 경쟁자에 "가짜 계양사람"…캠프 대변인 무죄 확정

      ... 있는 표현"…1∼3심 전부 무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과정에서 허위 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기소된 김남준 당 대표 비서실 정무 부실장에게 무죄가 확정됐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오경미 대법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 부실장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판결을 지난 4일 확정했다. 김 부실장은 인천 계양을 6·1 보궐선거를 앞둔 2022년 5월 23일 이 대표의 경쟁상대였던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와 관련해 허위 사실을 ...

      한국경제 | 2024.04.30 12:01 | YONHAP

    • thumbnail
      '월성원전 자료삭제' 산업부 공무원 상고심 대법 판단 내달 9일

      ... 집행유예→2심 무죄 판결에 검찰 상고 월성 1호기 원전(이하 월성 원전) 자료를 삭제해 감사원 감사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산업부 전 공무원들에 대한 대법원 판단이 내달 9일 나온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서경환 대법관)는 감사원법 위반·공용전자기록 등 손상·방실침입 혐의로 기소된 전직 산업부 A(56) 국장과 B(53) 과장, C(48) 서기관에 대한 판결 선고일을 내달 9일로 정했다. 검찰은 월성 원전 자료를 삭제해 감사원 감사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

      한국경제 | 2024.04.30 06:00 | YONHAP

    • "현대차 수출車 주차업무, 불법파견 아냐"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수출용 차량을 야적장에 주차하는 업무를 하는 하청업체 근로자는 직접고용 대상이 아니라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지난달 4일 현대차 울산공장 하청업체 노동자 26명이 현대차를 상대로 제기한 근로자 지위 확인 등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대법원은 “원심 판단에 근로자 파견 관계에 관한 법리를 오해하거나 논리와 경험의 법칙을 위반해 자유심증주의의 ...

      한국경제 | 2024.04.29 18:50 | 권용훈

    • thumbnail
      '분양사기' 시행사 대표, 수감 중 151억 빼돌려

      ... 대여금·용역대행비·유상증자 대금 납입 등 명목으로 회계처리 하고 다른 3개 법인으로 이전해 정상적으로 처분한 것처럼 가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분양사기 사건 항소심 재판을 받던 중 형량 참작용으로 허위 자료를 법원에 제출해 법관의 양형심리 직무를 방해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함씨가 변호사들과 공모해 범죄수익 18억원을 가족·법인 계좌로 이체해 정상적으로 처분한 것처럼 가장하고 횡령 피해금을 변제한 것처럼 꾸민 것으로 파악했다. 그는 분양사기로 실형이 ...

      한국경제TV | 2024.04.29 17:30

    • thumbnail
      '고엽제 전우회 분양사기' 주범, 수감 중 151억 빼돌리다 덜미

      ... 대여금·용역대행비·유상증자 대금 납입 등 명목으로 회계처리 한 뒤 다른 3개 법인으로 이전해 정상적으로 처분한 것처럼 가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분양사기 사건 항소심 재판을 받던 중 형량 참작을 위한 허위 자료를 법원에 제출해 법관의 양형심리 직무를 방해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함씨가 변호사들과 공모해 범죄수익 18억원을 가족·법인 계좌로 이체해 정상적으로 처분한 것처럼 가장한 뒤 횡령 피해금을 변제한 것처럼 꾸민 것으로 파악했다. 또 분양사기 사건으로 ...

      한국경제 | 2024.04.29 14:56 | YONHAP

    • thumbnail
      침몰한 백악관과 뒤집힌 성조기…뉴욕 휘트니 비엔날레가 던진 질문

      ... 돌아봅니다. 71명의 예술가가 바라본 현재, 그 불안한 자화상 비엔날레를 준비하는 2022년부터 2024년 사이, 미국은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요. 첫 손에 꼽히는 건 미국 대법원에서는 여성의 신체 주도권을 인정하는 1973년 연방대법관들이 내린 ‘로 대 웨이드’(Roe vs Wade) 판결이 뒤집힌 케이스입니다. 낙태권 보장이 사생활 권리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것이죠. 세대별로, 주별로 찬반양론이 불붙은 가운데 일부 주에서는 낙태를 인정하지 ...

      한국경제 | 2024.04.29 10:57 | 이한빛

    • thumbnail
      "수출차량 야적장 주차업무, 불법파견 아냐"…대법서 확정

      ... 협력업체 근로자들 최종 패소…'생산공정과 구별' 판단 수출할 차들을 국가별·차종별로 야적장에 주차하는 현대차 하청업체 근로자들은 불법 파견이 아니라는 하급심 판결이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현대차 근로자 26명이 회사를 상대로 낸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에서 원심의 원고패소 판결을 지난 4일 확정했다. 소송을 낸 근로자들은 현대차 사내 협력업체 소속으로 수출 출고 업무 과정에서 '치장' 업무를 담당하는 이들이다. ...

      한국경제 | 2024.04.29 06:00 | YONHAP

    • thumbnail
      관리인없이 北주민 상속소송…대법 "로펌 위임계약은 유효"

      ... 나왔다. 이길 경우 받는 성공보수는 재산관리인을 통하도록 한 법적 요건을 따르지 않아 무효가 되지만 위임 자체를 무상계약으로 볼 수 없으므로 로펌 활동 대가는 줘야 한다는 취지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1부(주심 서경환 대법관)는 지난 4일 A 법무법인이 북한 주민 안모 씨 형제를 상대로 낸 보수 약정금 소송을 2심으로 파기환송하면서 이같이 판단했다. 안씨 형제는 남한에서 2012년 3월 재산을 남기고 사망한 B씨의 자녀들이다. A 로펌은 2016년 ...

      한국경제 | 2024.04.28 09:00 | YONHAP

    • thumbnail
      '대법관 살해 협박 전화' 50대 남성 구속영장 기각…왜?

      자신의 사건을 맡은 대법관을 살해하겠다고 협박 전화를 한 50대 남성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영희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7일 협박 혐의를 받는 김모 씨에 대해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신 부장판사는 "사안이 중대하나 범행에 이르게 된 경위, 수사와 심문에 임하는 태도, 감정조절의 어려움 때문에 약물을 복용하고 있는 점, 노모를 모시고 있는 점, 수사와 재판에 성실하게 응하겠다고 ...

      한국경제TV | 2024.04.28 06:23

    • thumbnail
      '대법관 살해 협박 전화' 50대 남성 구속영장 기각

      자신의 사건을 맡은 대법관을 살해하겠다고 협박 전화를 한 50대 남성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신영희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7일 협박 혐의를 받는 김모 씨에 대해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신 부장판사는 "사안이 중대하나 범행에 이르게 된 경위, 수사와 심문에 임하는 태도, 감정조절의 어려움 때문에 약물을 복용하고 있는 점, 노모를 모시고 있는 점, 수사와 재판에 성실하게 응하겠다고 다짐하는 ...

      한국경제 | 2024.04.27 23: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