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1-70 / 27,0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홍콩 항소법원 "반정부 시위곡 '글로리 투 홍콩' 금지"

      ... 국가로 오인되기도…표현의 자유 더 위축 우려 홍콩 항소법원이 반정부 시위곡 '글로리 투 홍콩'(Glory to Hong Kong·한국 제목 '영광이 다시 오길')에 대한 금지 결정을 내렸다고 AP통신 등이 8일 보도했다. 법관 3명으로 구성된 항소법원은 고등법원의 금지 기각 결정을 깨고 "금지 명령이 꼭 필요하다는 홍콩 법무부의 평가를 받아들인다"고 이날 밝혔다. 항소법원은 "(구글과 스포티파이 등) 인터넷 플랫폼 사업자를 설득해 해당 노래와 관련한 문제의 영상을 ...

      한국경제 | 2024.05.08 17:54 | YONHAP

    • thumbnail
      병원 찾아가 이유 없이 간호사 살해 시도…경찰 폭행까지

      별다른 이유 없이 간호사를 살해하려고 시도한 50대에게 징역 10년이 확정됐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엄상필 대법관)는 살인미수 등 혐의로 기소된 A(50)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하고 치료감호와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한 원심판결을 지난달 12일 확정했다. A씨는 작년 4월 경기 수원시 팔달구의 한 의원에 찾아가 간호사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려다 의사에게 제압당해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았다. 그는 해당 의원에서 ...

      한국경제TV | 2024.05.08 06:06

    • thumbnail
      병원 찾아가 이유 없이 간호사 살해 시도…징역 10년 확정

      병원에 찾아가 별다른 이유 없이 간호사를 살해하려고 시도한 50대에게 징역 10년이 확정됐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엄상필 대법관)는 살인미수 등 혐의로 기소된 A(50)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하고 치료감호와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한 원심판결을 지난달 12일 확정했다. A씨는 작년 4월 경기 수원시 팔달구의 한 의원에 찾아가 간호사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려다 의사에게 제압당해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았다. 그는 ...

      한국경제 | 2024.05.08 06:00 | YONHAP

    • thumbnail
      한국계 美 작가 우일연, 퓰리처상 도서부문 수상

      ... 중남미에서 미국으로 대규모 이민을 떠나는 카라반의 모습을 찍은 사진으로 2019년 퓰리처상을 받아 한국 국적 최초 수상자가 됐다. 예술 부문에서 한국계 인사가 수상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퓰리처상 선정위원회는 이날 미국 연방대법관의 도덕성 문제를 파헤친 미국 탐사보도 전문매체 프로퍼블리카의 기자 5명을 공공보도 부문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프로퍼블리카는 지난해 클래런스 토머스 연방대법관이 출장 및 여행 때 억만장자로부터 공짜로 자가용 비행기를 제공받은 ...

      한국경제 | 2024.05.07 19:01 | 신연수

    • thumbnail
      [尹정부 2년] ⑦ 윤석열 대통령 국정 주요 일지

      ... 화성 동탄역서 '광역교통 국민간담회' ▲ 11.7 = 대구 칠성종합시장 및 박근혜 전 대통령 대구 사저 방문 ▲ 11.8 = 방한 세르지오 마타렐라 이탈리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 11.8 = 새 대법원장 후보자에 조희대 전 대법관 지명 ▲ 11.15∼18 = 미국 샌프란시스코 APEC 정상회의 참석 ▲ 11.16 = APEC 정상회의 계기 한미일 정상 3자 회동 ▲ 11.16 = APEC 정상회의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대화 ▲ 11.17 = APEC ...

      한국경제 | 2024.05.07 14:01 | YONHAP

    • thumbnail
      15년 전 여중생 집단 성폭행 고백했지만…대법서 '무죄' 왜?

      15년 전 발생한 성폭행 범죄를 유서를 통해 고백했더라도 작성 경위 등이 불분명하다면 증거로 활용할 수 없다는 대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지난달 12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준강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피고인들에게 유죄를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에 환송했다. 2021년 사망한 망인은 유서에 2006년 중학생 당시 피고인들이 술에 만취한 ...

      한국경제 | 2024.05.07 12:23 | 권용훈

    • thumbnail
      21대 입법성적표 '최악' 예상…정쟁속 민생외면, 외유땐 사이좋게

      ...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소위 심사 이후 논의에 진전이 없는 상태다. 온라인 법률 플랫폼이 대한변호사협회의 과도한 규제에서 벗어나도록 하는 내용의 일명 '로톡법'(변호사법 개정안), 재판 지연을 해소하고 판사 업무 부담을 줄이기 위한 법관증원법 개정안도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돼 21대 국회 통과가 불투명하다. AI(인공지능) 산업 진흥과 규제 내용이 담긴 'AI 산업 육성 및 신뢰 기반 조성에 관한 법률안'과 현행 예금보험료율 한도(0.5%)의 적용 기한 연장을 ...

      한국경제 | 2024.05.07 12:02 | YONHAP

    • thumbnail
      '15년 전 집단성폭행' 자백한 유서…대법 "증거능력 없다"

      ... "기억 왜곡됐을 가능성" 한 남성이 15년 전의 집단 성폭행을 자백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숨졌지만 이를 증거로 공범으로 지목된 이들을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판결이 나왔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옛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남성 3명에게 각각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지난달 12일 파기하고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A씨는 2021년 3월 서울 ...

      한국경제 | 2024.05.07 12:00 | YONHAP

    • thumbnail
      재미작가 우일연, 美 퓰리처상 도서부문 한국계 첫수상

      ... 중남미에서 미국으로 대규모 이민을 떠나는 카라반의 모습을 찍은 사진으로 2019년 퓰리처상을 받아 한국 국적 최초 수상자가 됐다. 예술 부문에서 한국계 인사가 수상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퓰리처상 선정위원회는 이날 미국 연방대법관의 도덕성 문제를 파헤친 미국 탐사보도 전문매체 프로퍼블리카의 조슈아 캐플런 등 기자 5명을 공공보도 부문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프로퍼블리카는 지난해 클래런스 토머스 연방대법관이 출장 및 여행 때 억만장자로부터 공짜로 ...

      한국경제 | 2024.05.07 10:09 | 신연수

    • thumbnail
      한국계 미국인 우일연 작가, '美 최고 권위' 퓰리처상 수상

      ... 노예 상인, 군인들의 눈을 피하며 노예제가 폐지된 북부까지 이동했다. 이들은 탈출에 성공한 뒤 영국으로 건너가 노예제 폐지 연설을 하고 자신들의 이야기를 책으로 집필해 유명해졌다. 한편 이날 퓰리처상 선정위원회는 미 연방대법관의 도덕성 문제를 파헤친 미 탐사보도 전문매체 '프로퍼블리카'의 조슈아 캐플런 등 기자 5명을 공공보도 부문 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프로퍼블리카는 지난해 클래런스 토머스 연방대법관이 출장 및 여행 때 억만장자로부터 ...

      한국경제 | 2024.05.07 09:53 | 김영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