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1-310 / 8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남북, 개성공단 임금 갈등 해법 마련…남은 쟁점은

    ... 70.35달러에서 74달러로 5.18%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당시 임금 인상과 함께 입주기업들이 북측 기관에 납부하는 사회보험료도 야근수당 등의 가급금이 포함된 임금의 15%로 적용하겠다고 통보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북측의 일방적인 노동규정 ... 어려움이 가중되기도 했다. 이에 관리위와 총국이 3월 1일부터 발생한 노임은 기존 최저임금 기준으로 납부하고 차액과 연체료 문제는 추후 협의 결과에 따라 소급 적용한다는 확인서 문안에 지난 5월 22일 합의하면서 임금 갈등이 완화됐지만, ...

    연합뉴스 | 2015.08.18 11:25

  • 南北, 개성공단 최저임금 5% 인상 전격 합의··月 73.87달러

    ... 사항이기 때문에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에서 추가로 협의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리위와 총국은 또한 사회보험료 산정의 기준이 되는 노임 총액에 가급금(근속수당 등)을 포함하는 방안에도 합의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의 한 관계자는 ... 납부됐다. 당시 남측 관리위와 북측 총국은 3월 1일부터 발생한 노임은 기존 최저임금 기준으로 납부하고 차액과 연체료 문제는 추후 협의 결과에 따라 소급 적용한다는 확인서 문안에 합의했었다. 이번에 남측 관리위와 북측 총국이 ...

    한국경제TV | 2015.08.18 10:33

  • thumbnail
    남-북, 개성공단 최저임금 5% 인상 전격 합의

    사회보험료 산정 기준에 가급금 포함…8~10% 임금비용 상승효과 노동규정 개정·임금체계 개편·3통 문제 논의 남북공동위 열기로 남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와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개성공단에서 ... 납부됐다. 당시 남측 관리위와 북측 총국은 3월 1일부터 발생한 노임은 기존 최저임금 기준으로 납부하고 차액과 연체료 문제는 추후 협의 결과에 따라 소급 적용한다는 확인서 문안에 합의했다. 이번에 남측 관리위와 북측 총국이 개성공단 ...

    연합뉴스 | 2015.08.18 09:17

  • thumbnail
    [보험사 대출] 계약자 해약 환급금 95%까지 대출…저신용자도 연 6%대 모기지론 가능

    ... 대출을 원하는 소비자의 수요가 맞아떨어지며 최근 보험사 대출이 늘어나는 추세다. 보험사들은 대출을 통해 연 3%대의 수익을 거두고 있다. 특히 돈을 떼일 염려가 적은 약관대출이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약관대출은 고객이 납입한 보험료로 쌓인 해약환급금의 일정 범위에서 대출을 받는 상품이다. 까다로운 신용등급 제한이나 중도상환 수수료 등 각종 수수료가 없어 급전이 필요한 서민에게 요긴하다. 또 여윳돈이 생기면 언제든지 금액에 상관없이 대출을 상환할 수 있다는 점도 ...

    한국경제 | 2015.08.05 07:00 | 이지훈

  • 경기도, 어선원 재해보험 당연가입 대상 확대

    ... 전망이다. 당연가입 대상자는 매년 1월14일까지 관할 수협에 승선원수와 선원임금 등 보험가입 신고를 해야 한다. 보험료 미납시에는 연체료 및 과태료가 부과되며 체납처분 대상이 될 수 있다. 또 올해부터 어선이 침몰, 좌초, 충돌, 화재 ... 보상하는 어선보험 가입지원 사업도 추진 중이다. 어선원 및 어선보험 가입지원은 국비지원을 제외한 선주가 부담하는 보험료에 지방비를 추가 지원하는 사업으로, 5톤 미만 영세 어업인 가입을 유도하기 위해 어선 규모별로 5톤 미만 80%~40%, ...

    한국경제 | 2015.07.26 11:56

  • 남북, 개성공단 임금·노동규정 협의…타결 여부 주목

    ... 70.35달러에서 74달러로 5.18%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당시 임금 인상과 함께 입주기업들이 북측 기관에 납부하는 사회보험료도 야근수당 등의 가급금이 포함된 임금의 15%로 적용하겠다고 통보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북측의 일방적인 노동규정 ... 임금 지급 관련 확인서를 기준으로 납부됐다. 당시 남측 관리위와 북측 총국은 3월 1일부터 발생한 노임의 차액과 연체료 문제는 추후 협의 결과에 따라 소급 적용한다는 확인서 문안에 합의했다. 우리 정부는 개성공단 임금 문제와 함께 ...

    연합뉴스 | 2015.07.16 11:46

  • [서민금융 강화 방안] 65세 이상 저소득층에 보장성 보험료 지원

    ... 허용하는 등 새로운 내용도 담겼다. 금융위원회는 국민행복기금이나 신용회복위원회의 채무조정을 받은 채무자가 2년 이상 연체 없이 빚을 갚으면 월 50만원 한도의 신용카드 발급을 다음달부터 허용하기로 했다. 지금은 신용카드 발급이 불가능하지만, ... 대상으로 최대 1200만원을 연 3% 금리로 대출하는 상품도 다음달 내놓기로 했다. 하반기 중 저소득 고령층의 보험료도 지원한다. 차상위계층 이하면서 65세 이상인 고령자에 대해 이미 가입한 보장성 보험료를 최대 120만원까지 지원한다. ...

    한국경제 | 2015.06.23 20:59 | 김일규

  • 금융위, 서민금융 지원방안 발표‥고용과 복지 연계한 `종합선물세트`

    ... 했던 것을 올해 5월 실행된 건까지로 확대하는 조치”라고 말했습니다. 저소득 고령자(65세 이상)들이 보장성 보험료를 일시적으로 미납해 보험계약이 실효되지 않도록 1인당 최대 120만원을 지원해 주고 저소득 장애인의 자립을 지원하기 ... 4천만원 이하인 자, 연소득이 3천만원 이하인 자'로 확대해 서민들의 창업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밖에 채무 연체자에게 채무조정과 일자리 제공, 재산형성 지원((Micro-saving, 저축상품) 등을 연계하는 '자활 패키지 신상품'을 ...

    한국경제TV | 2015.06.23 09:00

  • thumbnail
    금융거래 주소변경, 내년부터 한 번에 해결

    ... 거래 금융사마다 주소변경을 신청해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대다수가 주소 변경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에 따라 금융소비자와 금융회사 모두 불편과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금융소비자의 경우 금융회사가 보낸 연체 통지, 보험료 미납 등의 안내를 받지 못해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 또 잘못된 주소로 금융정보가 전달돼 개인정보가 유출될 소지도 있다. 금융회사도 우편물 반송과 미도달 등으로 연간 약 190억원의 불필요한 비용이 발생하고 있는 ...

    한국경제 | 2015.06.21 13:39

  • thumbnail
    개성공단 임금문제 타결, 북한, 한국측 요구 수용

    ... 밝혔다. 확인서에 따르면 개성공단 노임을 '기존 기준'에 따라 지급하되, 3월1일부터 발생한 노임의 차액과 연체료 문제는 추후 협의 결과에 따라 소급 적용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확인서의 '기존 기준'이란 "북한의 노동규정 개정 전의 기준인 '최저임금 70.355달러, 사회보험료 산정시 가급금이 포함되지 않는다'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확인서에는 우리측 관리위와 입주기업 및 영업소 ...

    한국경제 | 2015.05.22 20:19 | 천지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