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681-21690 / 21,7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속보] 한나라 새 당명 '새누리당'

    한나라당의 새 당명으로 '새누리당'이 선정됐다고 연합뉴스는 2일 보도했다. 한경닷컴 속보팀 new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02.02 10:25

  • thumbnail
    '새누리당' 된 한나라, 改名 효과는…

    한나라당의 새 당명이 새누리당으로 2일 결정됐다.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당명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1997년 11월 신한국당과 민주당이 합당하면서 태어난 '한나라당'이라는 이름은 14년3개월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황영철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새로움의 '새'와 나라의 또 다른 우리말이면서 나라보다 더 큰 의미의 '누리'가 합쳐진 것”이라며 “갈등을 넘어 국민이 화합하고 하나되는 새로운 세상이라는 국민의 ...

    한국경제 | 2012.02.02 00:00 | 도병욱

  • thumbnail
    與野 "사병 월급 인상"…선심성 공약 경쟁

    ... 겨냥했다. 이들 정책이 실현되려면 막대한 재원이 필요하다. 그렇지만 이에 관해 제대로 검토하지 않거나 정부 부처와 전혀 조율을 하지 않은 채 '아이디어 차원'의 정책들을 일단 내놓고 보자는 사례가 적지 않다. '재탕' 공약도 많다. 새누리당(한나라당)과 민주통합당은 2일 약속이나 한 듯 군 복무 중인 병사들의 월급을 대폭 올려주는 방안을 공약으로 마련하겠다고 했다. 새누리당은 현재 10만원 안팎에서 40만원으로 올리고, 민주통합당은 매달 30만원의 사회복귀지원금을 적립해 ...

    한국경제 | 2012.02.02 00:00 | 김재후

  • thumbnail
    박재완 재정부 장관 "대기업 때리기, 경제에 도움 안돼"

    ...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 중앙청사에서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여야 정치권의 대기업 공격이 우려스럽다며 이 같은 의견을 밝혔다. 그는 이날 동반성장위가 '협력이익배분제'를 도입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서는 “경제위기 시에 매우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새누리당이 추진 중인 주식양도차익 과세 방안에 대해 “검토는 하겠지만 서두르는 것에는 부정적”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서보미 기자 bmse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02.02 00:00 | 이심기

  • 박근혜 "국민 눈높이 맞춘 공천해달라"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쇄신 작업에 성공했느냐 실패했느냐를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라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국민이 원하는 공천을 했는지가 핵심”이라고 2일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공직후보자추천위원 임명장 수여식에서 “쇄신 작업이 용의 그림을 그리는 일이라면, 공천 작업은 마지막으로 용의 눈을 그려 넣는 화룡점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공천위원들에게 “언론에서는 칼자루를 쥐었다고 표현하지만 ...

    한국경제 | 2012.02.02 00:00 | 도병욱

  • 새누리·미래희망연대 합당…비례대표의원 8명 與 합류

    새누리당과 미래희망연대가 2일 합당을 선언했다. 황우여 새누리당·노철래 미래희망연대 원내대표 등 양당 주요 당직자 9명은 이날 회동을 갖고 새누리당이 미래희망연대를 흡수하기 위한 수임기구를 만들기로 했다. 미래희망연대는 지난 18대 총선 때 공천을 받지 못한 친박계 인사들이 주축이 돼 만든 '친박연대'의 후신으로, 당시 6명의 지역구 의원을 배출했으나 이들은 이미 새누리당에 복당했다. 현재 8명의 비례대표 의원만 남아 있으며 합당이 완료되면 새누리당 ...

    한국경제 | 2012.02.02 00:00 | 김재후

  • 꼬리내린 검찰…민주 '돈봉투' 의혹 김경협 "혐의 없다"

    ... 관계자도 “스스로도 이례적으로 신속한 결정이라는 생각이 들지만 수사와 정치가 부딪쳐서 정치적 논란을 가중시킬 필요는 없다고 봤다”고 말했다. 다만 “제3자가 금품을 살포했을 가능성은 여전히 있으므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새누리당 돈봉투 살포의혹과 관련, 조정만 국회의장 정책수석비서관(51)을 2일 오후 재소환해 돈봉투 전달을 지시했는지 여부를 캐물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02.02 00:00 | 임도원

  • 새누리 홈피는 28일 등록…국민공모 중 내정?

    새누리당의 홈페이지 주소(www.saenuridang.or.kr) 가 공모 신청이 끝나기 하루 전인 지난달 28일 한나라당 직원에 의해 미리 등록된 것으로 2일 확인됐다. 새누리당의 당명 국민 공모는 1월27일부터 29일 오후 6시까지 3일간 진행됐다. 결과적으로 공모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이미 당명이 결정돼 등록을 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인터넷 도메인 등록업체인 가비아에 따르면 새누리당의 홈페이지 주소는 28일 김모씨 이름으로 등록됐다. ...

    한국경제 | 2012.02.02 00:00 | 김재후

  • thumbnail
    대기업 지분 늘리는 국민연금, 이미 4대그룹 핵심계열사 2대주주

    ... 의견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투기적 매매에 따른 시장 변동성을 줄일 수 있고, 대기업의 배당금도 결국 국민의 손으로 돌아온다는 점에서다. 그럼에도 재계가 긴장하는 것은 국민연금이 정치바람을 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새누리당조차 대기업 간 거래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대기업의 일감 몰아주기 방지 등을 위해 국민연금을 이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곽승준 대통령직속 미래기획위원장은 지난해 국민연금의 주주권 강화 방안과 관련, “일정 ...

    한국경제 | 2012.02.02 00:00 | 장진모

  • thumbnail
    [사설] "안철수·박근혜 누가 대통령 돼도 韓은 천국"

    그야말로 점입가경이다.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4·11 총선을 겨냥해 쏟아내는 선거 공약들은 너무도 아름답다. 새누리당은 우선 비정규직 임금을 정규직의 80%까지 올리겠다고 호언장담한다. 600만 비정규직이 차별 해소의 그날을 기다리고 있다. 중소기업 취업 대학생에게 1년간 등록금을 면제하고 정년연장도 법제화하겠다고 밝힌다. 만 5세 이하 아동에 23만원의 양육수당을 제공하겠다는 공약은 진작에 내놓았다. 요람에서 무덤까지 책임진다는 좋은 자세다. 민주당의 ...

    한국경제 | 2012.02.02 00:00 | 오춘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