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22,0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융위 출신 고승범 금통위원 "금융안정 위해 금리인상"

    ... 있기에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보건 위기 전개 양상과 대내외 경제 상황을 좀 더 지켜보는 것이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기준금리 동결 의견을 낸 또 다른 위원도 "코로나19 충격은 전염병에서 촉발되었지만, 경제적 전개 양상을 볼 때 양극화 충격에 가깝다"며 "부정적 영향이 취약업종, 취약계층, 취약차주에 집중되고 있는 만큼 소득의 회복 흐름을 면밀하게 관찰해야 하고, 기준금리 조정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논의는 백신 접종이 충분히 이루어진 다음에 ...

    한국경제 | 2021.08.03 17:02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기본소득 이어 '기본주택' 발표 "임기 내 100만호 공급"

    ...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30년 이상 평생 살 수 있는 고품질 공공주택을 말한다. 분양형과 임대형으로 나뉜다. 이 지사는 기본소득토지세(국토보유세) 도입도 피력했다. 그는 "토지공개념 실현, 부동산 투기 차단, 소득 양극화 완화, 지방과 지역의 소상공인 매출 지원, 경제 활성화를 위해 세수 전액이 지역화폐 기본소득으로 지급되는 국토보유세를 도입하겠다"며 "망국적인 부동산 투기를 막으려면 토지거래세를 줄이고, 0.17%에 불과한 실효 보유세를 ...

    한국경제 | 2021.08.03 16:39 | 홍민성

  • thumbnail
    "사람 목숨의 값 매기기, 투명하지도 공정하지도 않다"

    ... 모든 측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소개한다. 개인의 생활은 물론 전쟁이냐 평화적 해결이냐와 같은 정치적 결정에도 작용하며 형사처벌이나 민사소송의 배상금 문제와 같은 법리적 결정에도 영향을 미친 사례를 전한다. 미국 사회의 심각한 양극화 현상으로 미뤄 짐작할 수 있듯이 이런 생명 가격표에는 젠더와 인종적, 민족적, 문화적 편견이 반영된다. 노인보다는 청년의 생명이, 가난한 이보다는 부자의 생명이, 흑인보다는 백인의 생명이, 외국인보다는 미국인의 생명이, 낯선 이보다는 ...

    한국경제 | 2021.08.03 16:12 | YONHAP

  • thumbnail
    상반기 국내 자동차 판매 줄었는데…수입차·전기차 '돌풍'

    ... 판매 대수는 92만4천대로 작년 상반기(94만8천대)보다 2.6% 감소했다. 상반기 판매 대수는 최근 3년 평균 수준을 유지했지만, 독일 브랜드의 국내 자동차 시장 점유율이 처음으로 10%를 돌파하며 수입차와 국산차 업체 간 양극화가 뚜렷해졌다. ◇ 수입차 역대 최다 판매…외국계 3사 '부진' 국산차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6.2% 감소한 75만6천대다. 현대차와 기아의 판매 대수가 지난해 상반기보다 각각 1%, 0.8% 줄어든 반면 르노삼성차, 쌍용차, ...

    한국경제 | 2021.08.03 10:44 | YONHAP

  • thumbnail
    '백신 가짜뉴스와 싸워라'…백악관, 인플루언서 군단 조직

    ... 중계하고, 유튜브 채널에 백신 접종을 권장하는 영상을 올리고 "백신을 맞으면 여러분이 원하는 어디든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틱톡 스타로 유명한 크리스티나 나자르(30)는 "역풍에 대해선 전혀 걱정하지 않았다"며 백신을 둘러싼 양극화된 정치적 논란에 아랑곳하지 않고 백악관 캠페인 참여를 수락했다고 밝혔다. 그는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알리는 것이 옳은 일"이라면서 백악관의 제안에 너무 기뻤다고 전했다. 나자르는 파우치 소장과의 일문일답 영상을 인스타그램 등에 ...

    한국경제 | 2021.08.02 23:42 | YONHAP

  • thumbnail
    최재형, 이재명 '오리너구리' 답변에…"동문서답 말라" 설전

    ... 아니라, 소비를 이끌어내는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하기 위한 투자가 성장을 촉진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모든 국민에게 8만 원을 주는 기본소득은 큰 틀에서 봤을 때 복지 정책이고, 이 지사의 주장에 따르면 양극화를 일부 완화시키는 분배 정책이 될지언정 성장 정책은 결코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또 "기본소득이 성장 정책이라는 주장은 궤변일 뿐"이라며 "현실성도, 실효성도 의문시되는 분배 정책에 대한 비판이 ...

    한국경제 | 2021.08.02 16:06 | 홍민성

  • thumbnail
    코로나19에 충남 주요 기업 매출 7.1% 급감…금융위기 수준

    ... 보였지만, 지역 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아 매출 감소 폭이 -1.4%로 전국(-2.3%)보다 낮았다. 충남지역 중소기업은 코로나19 이후 매출이 소폭 늘었으나 코로나19 특수 수혜업종과 피해 업종 간 매출과 수익 상황이 엇갈리며 양극화됐다. 식료품·의료용 물질·의약품, 기계·장비, 반도체 소재 등 수혜업종은 매출이 13.6% 증가했지만, 운수업·숙박음식점업·자동차 등 피해업종은 7.1% 감소했다. 코로나19 위기 이후 기업 규모·업종과 관계없이 전반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8.02 12:00 | YONHAP

  • thumbnail
    최재형 "기본소득, 사이비 정책" vs 이재명 "단면만 보지 말길"

    ... 아니라, 소비를 이끌어내는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하기 위한 투자가 성장을 촉진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모든 국민에게 8만 원을 주는 기본소득은 큰 틀에서 봤을 때 복지 정책이고, 이 지사의 주장에 따르면 양극화를 일부 완화시키는 분배 정책이 될지언정 성장 정책은 결코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또 "기본소득이 성장 정책이라는 주장은 궤변일 뿐"이라며 "현실성도, 실효성도 의문시되는 분배 정책에 대한 비판이 ...

    한국경제 | 2021.08.02 10:18 | 홍민성

  • thumbnail
    이재명 "도민 전원 재난지원금 검토…경기도 부담할 능력 있어"

    ... 설명하며 이날 윤봉길기념관을 찾은 의미를 소개했다. 그는 "평소 윤봉길 의사를 개인적으로 존경해 왔는데, 젊은 나이에 국가와 민족을 위해 목숨을 바치고 희생하는 결단을 내렸다"며 "대한민국의 낮은 출산율과 불공정, 격차, 양극화 등 심각한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거친 표현일 수 있지만 목숨도 내거는 정치적 결단과 실천, 헌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방명록에 '일제의 심장에 투탄하는 윤봉길 의사의 마음으로 정치개혁·사회개혁에 나서겠습니다'라고 ...

    한국경제 | 2021.08.01 19:27 | YONHAP

  • thumbnail
    최재형 "기본소득이 성장정책? 이재명, 실패한 소주성 계승하나"

    ... 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가 최근 "기본소득이 곧 성장정책"이라고 한 데 대해 공개적으로 비난한 것이다. 최 전 원장은 "모든 국민에게 8만원을 주는 기본소득은 큰 틀에서 보아 복지 정책이고, 양극화를 일부 완화시키는 분배 정책이 될지언정, 성장 정책은 결코 아니다"며 "일종의 변형된 소주성(소득주도성장)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실성도 실효성도 의문시되는 분배 정책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이를 ...

    한국경제 | 2021.08.01 13:42 | 신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