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23,7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pecial] “상업용 부동산 시장 양극화, 더 크게 벌어진다”

    ... 다소 보수적인 시장이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급격한 금리 인상 기조 속에서 상업용 부동산에 현명하게 접근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진원창 알스퀘어 빅데이터실장과 함께 알아본다. “앞으로 상업용 부동산 시장의 양극화가 더 크게 벌어질 겁니다. 주택 시장에서 ‘똘똘한 한 채’라는 표현을 쓰는 것처럼 상업용 시장에서도 그런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금리 인상의 후폭풍은 상업용 부동산도 피하지 못하는 변수가 됐다. ...

    한국경제 | 2022.06.27 14:11 | 정초원

  • thumbnail
    인권위 "아프면 쉴 권리 보장…공적 상병수당 등 법제화해야"

    ... 공무원·교원이 아닌 임금 근로자의 업무 외 상병 휴가·휴직은 사용자 재량이나 노사 간 협상으로 정하도록 하고 있다"며 "그 결과 업무 외 상병 병가 제도를 운영하는 민간 사업장이 매우 적어 쉴 권리가 양극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건복지부 장관에게는 공적 상병수당 제도를 조속히 도입해 시행할 것을 권고했다. 상병수당이란 업무 외 질병이나 부상으로 일을 하기 어려울 때 쉬면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일정 수준의 소득을 보장하는 ...

    한국경제 | 2022.06.27 12:00 | YONHAP

  • thumbnail
    "고가 PT 대신 '이것'"…망해 가던 피트니스 살린 비결 [허란의 VC 투자노트]

    ...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회사는 연말까지 광화문, 판교 외에 강남 2곳을 추가로 열 계획이다. 대형 피트니스 센터는 코로나 팬데믹 이전부터 망해 가던 사업이었다. 버핏서울은 3만원짜리 회원비와 100만원짜리 개인 트레이닝(PT)으로 양극화된 비용 문제에 파고들었다. 공진규 버핏서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버핏서울은 20~30만원대 다양한 그룹 운동을 한곳에 모아 놓았다"며 "버핏서울 피트니스뿐만 아니라 AYWA 요가, SHINE 골프 ...

    한국경제 | 2022.06.27 10:55 | 허란

  • 한국정당학회 하계학술대회 개최 '배제의 정치, 혐오의 정치'

    ... 참여할 예정이다. 윤광일 한국정당학회 회장은 “올해는 20년 만에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를 한 해에 실시한 선거의 해 였지만 후보자들의 비전과 정책경쟁보다는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심각한 여야 갈등과 대 립, 정치적 양극화, 이념과 지역갈등, 그리고 계층간, 세대간 대립과 분열로 점철됐다”며 “학술대회를 통해 민주주의의 위기 요인으로 등장한 배제와 혐오의 정치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계학술대회의에서 ...

    한국경제 | 2022.06.27 09:53 | 최만수

  • thumbnail
    '똘똘한 한 채' 선호에 '상급지' 집값만 껑충 뛰었다

    똘똘한 한 채 선호가 커지면서 집값 양극화가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위 '상급지'로 불리는 지역과 평균 아파트값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부동산인포는 부동산R114 렙스 통계를 분석한 결과 재작년 1분기 3.3㎡당 2879만원이던 서울 강남구 아파트와 서울 아파트 평균가 차이가 올 1분기 3006만원으로 벌어졌다고 27일 밝혔다. 서울 외 지역에서는 격차가 더 커졌다. 같은 기간 인천 아파트 평균값은 3.3㎡당 1059만원에서 ...

    한국경제 | 2022.06.27 08:57 | 오세성

  • thumbnail
    "김건희 여사, 우리 꽈배기 먹어줬으면…" 벼랑 끝 상인의 한탄 [하수정의 티타임]

    ... 씨는 "백화점과 일부 대규모 상권은 사람들이 몰려 표면적으로는 경기가 좋아 보일지 몰라도 재래시장이나 동네 골목 상권을 보면 여전히 썰렁하다"고 했다. "물가 오르고 경기가 안 좋아 지기 시작하면 소비 양극화가 심해지기 마련"이라는 거다. 더 문제는 하반기다. 식품·외식·화장품 등 먹고 마시고 바르는 소비 관련 업체들과 만나봤더니 모두 8월 이후 하반기를 걱정한다고 했다. 기업들은 "보복소비 ...

    한국경제 | 2022.06.27 06:05 | 하수정

  • thumbnail
    [김원호의 국제경제 읽기] '중남미 新좌파 물결' 한국 기업에 위협일까

    ... 첫째, 이전 물결은 1990년대 시장경제 개혁 실패와 환멸에서 비롯한 반작용으로서 과격한 사회주의·민족주의 바람이 거셌고 일부 국가에서는 내·외국인 기업 국유화도 단행했다. 그러나 현재의 물결은 양극화, 부정부패, 범죄 만연, 코로나19 팬데믹 대응 미숙 등 실정에 대한 심판 성격이 강하다. 더군다나 최근 초인플레이션과 대량 난민을 유발한 베네수엘라와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을 22번이나 받은 아르헨티나의 극단적인 정부 실패는 ...

    한국경제 | 2022.06.26 17:07

  • thumbnail
    올해 서울서 집산 사람 누굴까…'저가' 아니면 '현금부자'

    아파트 거래도 양극화를 보이고 있다. 올해 상반기 서울 아파트는 6억원 이하의 저가 혹은 15억원 이상의 현금으로만 살 수 있는 거래가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에 극심한 거래 절벽 현상이 지속된 가운데 대출이 가능하거나 아예 현금부자들이 집을 산 셈이다. 2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날까지 공개된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신고 건수는 총 7488건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실거래 신고 건수 2만6263건 대비 71.4%가 ...

    한국경제 | 2022.06.26 10:35 | 김하나

  • thumbnail
    상반기 서울 아파트 '거래절벽'…6억 이하에 몰렸다

    ... 덜 받은 것이다. 이중 실거래가 30억원이 넘는 초고가 아파트 거래 비중은 지난해 상반기 2.2%(579건)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4.1%(307건)를 기록해 2배로 커졌다. 부동산R114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대출 규제가 지속되고 금리 부담까지 커지면서 대출 제약이 많은 중고가 거래가 상대적으로 위축되는 분위기"라며 "당분간 거래 절벽 속에 양극화가 심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06.26 10:15

  • thumbnail
    상반기 서울 아파트 거래 침체 속 6억원 이하가 매매 주도

    ... 30억원 상승했다. 또 용산구 파르크한남 전용 268.67㎡는 4월 말 135억원에, 용산구 한남더힐 전용 240.305㎡는 지난달 말 111억원에 각각 팔리는 등 100억원대 아파트 거래도 작년 2건에서 올해 3건으로 증가했다. 부동산R114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대출 규제가 지속되고 금리 부담까지 커지면서 대출 제약이 많은 중고가 거래가 상대적으로 위축되는 분위기"라며 "당분간 거래 절벽 속에 양극화가 심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26 09: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