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1-190 / 23,8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윤 대통령 "경제적 불평등이 자유 민주주의 위기 불러"

      윤석열 대통령이 “경제적 불평등이 불러온 계층 갈등, 날로 심화하는 사회적 양극화가 자유 민주주의의 위기를 불러오고 있다”며 “경제를 빠르게 성장시켜 계층 이동의 사다리를 복원하고, 국민이 누리는 자유와 복지 수준을 더 끌어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정치적 자유는 확장됐지만, ...

      한국경제 | 2024.05.19 19:01 | 도병욱

    • thumbnail
      서울 상위 0.1% 부동산 임대소득 13억원 육박…세종과 4.7배차

      평균 소득, 서울 제외 2천만원 하회…양경숙 "부동산 임대소득 양극화" 서울 거주자 중 부동산 임대소득 상위 0.1%에 해당하는 사람의 평균 임대소득이 13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0.1%의 평균 임대소득이 가장 낮았던 세종과는 4.7배 차이가 났다. 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시도별 부동산 임대소득 현황'에 따르면 2022년 종합소득세 신고자 가운데 부동산 임대소득을 신고한 서울 ...

      한국경제 | 2024.05.19 08:01 | YONHAP

    • thumbnail
      '극단 정치' 유령이 배회하는 유럽…분열 심화하며 폭력 낳아

      ... 2003년 조란 진치치 세르비아 총리 암살 이후 이번이 근 20년 만이다. 이들 매체는 오랜 기간 국가 지도자 암살 시도와 같은 폭력이 발생하지 않았던 유럽에서 우크라이나 전쟁, 이민자 급증, 포퓰리즘,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정치 양극화가 심화하면서 이 대륙을 위험한 상황으로 몰고 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슬로바키아를 비롯한 여러 유럽 국가에서 정치는 이민에 반대하는 민족주의자와, 반(反)이민 목소리를 언론의 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으로 ...

      한국경제 | 2024.05.18 20:21 | YONHAP

    • thumbnail
      尹 "풍요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것이 오월 정신의 올바른 계승"(종합)

      ... 이제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전혀 부족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다만 윤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또 다른 시대적 도전을 마주하고 있다"며 "경제적 불평등이 불러온 계층 갈등, 그리고 기회의 사다리가 끊어지면서 날로 심화되는 사회 양극화가, 자유민주주의의 위기를 불러오고 있다"고 짚었다. 특히 "정치적 자유는 확장됐지만, 경제적 자유를 누리지 못하는 수많은 국민들이 있다"며 "정치적 인권은 보장되고 있지만, 일상의 여유조차 누리기 어려운 국민들이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24.05.18 11:22 | YONHAP

    • thumbnail
      옵션 케어 헬스(OPCH) 수시 보고

      ... 이제 이 계획은 지분 인센티브에 대한 회사의 전략적 접근 방식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반영하여 진행될 예정입니다. 임원 보수에 대한 승인은 찬성 78,736,895표, 반대 76,928,686표, 기권 785,994표로 더욱 양극화되었지만 상당한 지지가 여전히 제안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러한 투표 결과는 Option Care Health의 전략 및 운영 방향에 대한 광범위한 주주들의 지지를 반영합니다. 회사는 주주들의 지원을 받아 성장 궤도를 계속 이어갈 ...

      한국경제 | 2024.05.18 05:08 | 굿모닝 로보뉴스

    • thumbnail
      안상훈 국민의힘 당선인 "복지 서비스에 민간 기업 참여"

      ... “사회서비스 복지 분야는 노동 수요가 굉장히 많기 때문에 수백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시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입법화를 위해 향후 다른 의원들과 함께 ‘공부 모임’을 구축하고 싶다는 뜻도 내비쳤다. 안 당선인은 “양극화, 저출생, 고령화 문제 등 제가 전문성을 가진 사회 정책 분야에서 정책을 만들어 국민을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설지연 기자/사진=강은구 기자

      한국경제 | 2024.05.17 18:39 | 설지연/강은구

    • thumbnail
      조정훈 "다음 당 대표, 독배 들 자리…몸 사리지는 않을 것"

      "사회가 양극화되니 정치에서도 협치와 조율이 사라졌습니다. 22대 국회에서 양극화 해소를 위한 패키지 법안을 발의하려는 이유입니다." 조정훈 국민의힘 당선인(서울 마포갑·사진)은 최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양극단으로 가는 정치 문화를 바꾸기 위해서는 사회의 양극화를 줄여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공인회계사·세계은행 근무 경력이 있는 조 당선인은 22대 국회의 '경제통' ...

      한국경제 | 2024.05.17 18:32 | 정소람

    • thumbnail
      伊 총리-제1야당 대표 사상 첫 TV 토론, 형평성 문제로 취소

      ... 이탈리아에서 현직 총리와 야당 대표 간의 사상 첫 TV 토론으로 높은 관심을 모았으나 다른 한편으로 소외된 다른 정당들의 반발을 불렀다. 제2야당인 오성운동(M5S)을 이끄는 주세페 콘테 전 총리는 1대1 토론 방식이 정치적 양극화를 초래해 다른 정당에 피해를 줄 수 있다며 강력히 반대했다. 최근 전국 여론조사에서 멜로니 총리의 FdI는 약 27%의 지지율로 1위를 달리고 있다. PD가 약 20%, M5S가 16%로 그 뒤를 쫓고 있다. 멜로니 총리의 ...

      한국경제 | 2024.05.17 03:28 | YONHAP

    • thumbnail
      '피격' 슬로바키아 총리 위중…'증오 정치' 자성 목소리(종합)

      ... 경우 징역 25년에서 종신형까지 선고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현지 일부 언론은 그가 피초 총리 가까이에서 5발이나 총을 쏘기까지 경호원들이 충분한 조치를 했는지를 두고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번 사건이 여야의 극단적 대립과 양극화한 여론 지형 속에서 빚어졌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정치권에선 반목을 멈추자는 자정의 목소리가 나왔다. 피초 총리는 2006∼2010년 첫 번째 임기에 이어 2012∼2018년 연속 집권하는 등 모두 세 차례 총리를 지낸 뒤 작년 ...

      한국경제 | 2024.05.17 00:24 | YONHAP

    • thumbnail
      최저임금 못 받는 근로자 300만명 넘었다

      ... 규모별로도 최저임금 미만율의 격차가 컸다. 5인 미만 사업체의 경우 382만9000명 중 125만3000명(32.7%)이 최저임금액 미만 근로자로 집계됐다. 300인 이상 사업체의 미만율은 2.2%에 불과해 사업체 규모별 양극화도 업종에 못지않게 심각한 양상을 나타냈다. 한 노동경제학자는 “업종별·기업 규모별 생산성을 무시한 비현실적 최저임금 제도가 범법자를 양산하는 상황”이라며 “생산성을 반영한 업종별 최저임금 ...

      한국경제 | 2024.05.16 18:39 | 곽용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