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1-190 / 23,4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AI 양산 가짜뉴스, 올 최대 리스크"

    ... 1400명 넘는 위험 전문가와 정책 입안자, 업계 리더 등을 대상으로 스위스 취리히보험그룹과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이 보고서를 작성했다. WEF는 주요국의 선거 기간 AI로 인해 확산할 가능성이 있는 허위 정보가 사회 양극화를 심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디아 자히디 WEF 매니징디렉터는 “양극화, 기후 변화 및 경제 관련 불확실성이 가져오는 악영향 등으로 특징 지어지는 불안정한 세계 질서가 가짜뉴스 확산 위험을 더욱 키우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4.01.11 18:23 | 장서우

  • thumbnail
    "10월 서울서 스마트라이프 위크…한국판 CES로 키우겠다" [CES 2024]

    ... 서울에서 혁신 생태계를 선도하는 기업 제품과 서비스를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스마트 라이프 위크를 올해 가을부터 서울에서 시작해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특히 '약자와의 동행'이라는 시정 철학을 담아 도시 양극화 문제를 해소하고 포용적 성장을 촉진하는 기술에 관한 전시회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서울시가 발표한 스마트라이프위크는 서울시가 지난해 시작한 '서울 스마트도시상'을 확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작년 9월에 진행된 이 행사에는 ...

    한국경제 | 2024.01.11 17:10 | 이상은

  • thumbnail
    [일문일답] 이창용 "태영건설 사태, 한은이 나설 때 아니다"

    ... 점검을 해보면 지난해 11월 예측했던 것보다 소비는 다소 둔화해 성장률을 낮추는 쪽으로 작용했다. 반면 수출은 생각보다 높아졌고, 그래서 성장률 (전망은) 2.1%로 유지하고 있다. 이는 성장률 수준뿐 아니라 소비와 수출의 양극화를 시사할 수도 있는 만큼 일단 지켜봐야 한다. -- 미국에서 비트코인 ETF가 승인됐는데, 국내 금융시장 영향은. ▲ 비트코인은 확실히 하나의 투자재로 자리 잡은 것 같다. 비트코인이 처음 도입될 때 중앙은행 입장에서는 화폐의 ...

    한국경제 | 2024.01.11 13:49 | YONHAP

  • thumbnail
    한국 여권으로 193개국 무비자 입국…여권 지수 세계 2위

    일본·싱가포르 등 6개국 공동 1위…지수 양극화 심해져 비자 발급 없이 여권만으로 입국할 수 있는 국가의 수를 반영한 '세계 여권 지수'에서 한국이 전 세계 199개국 가운데 2위에 올랐다. 10일(현지시간) 영국 국제교류 전문업체 헨리앤드파트너스가 공개한 2024년 1분기 여권 지수에 따르면 한국 여권으로 비자 없이 입국할 수 있는 국가 수는 193개국으로 핀란드·스웨덴과 함께 공동 2위였다. 헨리앤드파트너스의 여권 지수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

    한국경제 | 2024.01.11 11:52 | YONHAP

  • thumbnail
    작년 '노도강·금관구' 집값 더 내렸다…서울 내 양극화 심화

    ... 대출 요건이 강화되더라도 매매가에 영향이 적지만 중저가 시장은 자금 조달 여건이 악화하면 매수세와 집값에 곧바로 영향을 미친다"며 이같이 말했다. 부동산R114는 부동산 경기 회복 속도가 더딘 상황에서 지역 간 집값 양극화가 심화해 당분간 상급지로의 '갈아타기' 수요가 주춤할 것으로 전망했다. 백 연구원은 "관망세가 장기화할수록 가격 하방 압력이 강해져 서울 핵심지와의 가격 격차는 벌어진 상태로 굳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1.11 10:32 | YONHAP

  • thumbnail
    12억이던 창동 아파트가 8억…패닉바잉 '영끌족'의 비극

    ... 폭이 다시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가시장은 이미 대출 규제가 촘촘해 대출 요건이 강화되더라도 집값에 영향을 덜 받지만 중저가 시장은 자금조달 여건이 악화하면 매수세와 집값에 탄력적으로 반응해 양극화를 심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며 "관망세가 장기화할수록 가격이 내릴 가능성이 높은 만큼 서울 핵심지와 외곽의 집값 차이가 벌어진 상태로 굳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

    한국경제 | 2024.01.11 10:08 | 이송렬

  • thumbnail
    서울도 양극화…'노도강'·'금관구' 집값 뚝

    ... 대출 요건이 강화되더라도 매매가에 영향을 덜 받는 반면, 중저가 시장은 자금조달 여건이 악화되면 매수세와 집값에 탄력적으로 반응하는 경향이 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부동산 경기 회복 속도가 더딘 상황 속, 지역간 집값 양극화가 심화됨에 따라 서울의 주거 상향 이동과 상급지 갈아타기 수요 움직임이 당분간 주춤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관망세가 장기화될수록 가격 하방 압력이 강해져 서울 핵심지와의 가격 격차가 벌어진 상태로 굳어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TV | 2024.01.11 09:41

  • thumbnail
    연두색 번호판 얼마나 싫었으면…1억 넘는 슈퍼카 '불티'

    고금리·고물가로 소비자들이 좀처럼 지갑을 열지 않으면서 지난해 수입차 판매가 역성장했다. 하지만 포르쉐 등 고급 럭셔리카 브랜드 판매는 오히려 늘었다. 소득 양극화로 일반적 수입차 브랜드보다 한 단계 높은 럭셔리 자동차를 찾는 이들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11일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해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대수는 27만1034대로 전년(2022년) 대비 4.4% 줄었다. BMW(7만7395대), 메르세데...

    한국경제 | 2024.01.11 09:27 | 차은지

  • thumbnail
    새해 부동산 3대 키워드는 '불안과 딜레마','따로 또 같이','시스템 리부팅'

    ... 두고, 여가 활동은 집 밖에서 다른 사람과 교류하는 공간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네 번째 트렌드는 ‘움직이는 표적’이다. 지난해 아파트 시장은 소비자의 니즈가 빠르게 변하고 지역별·상품별 양극화가 두드러지면서 공급자에게는 곤혹스러운 한 해였다. 건설업계는 제로섬 상황을 타파하기 위해 도심 내 정비사업, 하이엔드 시니어 하우스 등 새로운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올해 건설·부동산 산업은 지역별, 상품별로 움직이는 소비자의 ...

    한국경제 | 2024.01.11 09:07 | 유오상

  • thumbnail
    [단독] '현금 갈증' LG화학, 회사채 1조 발행 추진 [이슈N전략]

    ... 회사채 발행에 1조7천억 원이 몰렸습니다. 태영건설 사태로 크레딧 시장이 얼어붙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크지만, 우량 회사채를 중심으로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는 겁니다. 증권 업계는 이 같은 비우량 회사채와 우량 회사채 간 양극화 현상이 더욱 심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AA 등급인 LG화학 입장에선 나쁘지 않은 상황으로 볼 수 있습니다. 실제 LG화학은 회사채 성공 사례가 적지 않습니다. 지난해 8천억 원 모집 회사채 발행 수요예측에는 3조8천억 원어치 ...

    한국경제TV | 2024.01.11 08: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