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1-290 / 22,1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2·3·4, 49, 99…방역수칙은 난수표, 백신 확보는 빈말

    ... 일상과 경제활동의 제약을 푼 미국 영국의 ‘위드(with) 코로나’ 전략을 주목하라고 촉구해도 소용없다. 결국 국민 기본권 침해가 심각하고, 영세 자영업자만 죽어난다. 균형과 상식, 과학에서 벗어난 방역은 코로나 양극화를 더 가중시킬 것이다. 벼랑 끝 자영업자의 1인 자동차 시위까지 막을 권한은 그 누구에게도 없다. 이 모든 게 백신 확보라는, 정부의 기본책무를 소홀히 한 데서 비롯됐다. 그 바람에 기저질환자 우선접종 장담도 흐지부지 돼버렸고, ...

    한국경제 | 2021.08.09 17:54

  • thumbnail
    [임현우의 Fin토크] 갓 졸업한 청년이 1억원을 받는다면…

    ... 미사여구가 따라붙게 마련이다. “이력서 150통을 쓰고 홀로 원룸에서 세상을 떠난 어느 청년의 소식에 마음이 아파서” “취업 전까지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 “저출산과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서” 이런 공약을 만들었다고 후보들은 말한다. 돈 다루는 법에 서툰 사회초년생 사회에 갓 첫발을 뗀 청년들이 두둑한 현금을 덜컥 쥐었을 때 무슨 일이 생길지 상상해봤다. 내심 걱정이 든 것은 재정건전성 ...

    한국경제 | 2021.08.09 17:30 | 임현우

  • thumbnail
    [박대석칼럼] 당연한 집값 하락과 '하피스'

    ... 다른 집값도 오르니 사정이 생겨 이사하기도 힘들고 세부담만 늘어난다 물론 집값이 오른다고 일자리가 생기지도 않고, 새로운 신기술이 생겨날 리도 없고, 도리어 기업들의 원가부담만 커지는 등 불로소득에 따른 피해는 소득 및 자산 양극화의 주범이다. 백해무익이다. 문제라면 다주택자의 불로소득이 문제다. 참고로 1주택자는 1천205만2천명,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228만4천명으로 1주택자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지만 다주택자가 더 가파르게 늘어나는 추세다. 주택을 ...

    The pen | 2021.08.09 13:54 | 박대석

  • thumbnail
    윤희숙 "이재명이 더 '재앙'…이런 후보 처음 봐" 직격

    ...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비판한 보도를 공유하며 "국민에게는 공부 모자란 후보보다 부도덕한 후보가 더 재앙"이라며 "보다보다 이재명 지사 같은 대통령 후보는 처음 본다"고 비난했다. 그는 "양극화가 시대의 화두인데도 불구하고 모든 국민에게 돈을 똑같이 뿌리자는 기본소득을 말씀하실 때만 해도 그냥 '공부가 안돼 있고, 주변 사람들에게 잘 속는 분이구나' 했다"며 "그런데 '역세권 10억 ...

    한국경제 | 2021.08.09 10:56 | 홍민성

  • thumbnail
    코로나 대유행에도 7월 카드사용액 7%↑…숙박·음식업은 18%↓

    ... 17.8%, 4주차(19∼25일, 3조511억원) 7.8%, 5주차(26일∼8월1일, 3조7천785억원) 6.3% 등으로 다시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5개 소비 밀접 업종을 중심으로 카드승인액 증감을 살펴본 결과, K자형 양극화 현상이 뚜렷했다. 지난달 숙박 및 음식점업의 카드 승인액은 1조3천446억원으로 1년 전보다 17.8% 급감해 가장 타격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재작년과 비교하면 20.5% 감소했다. 운수업은 전년 대비 2.0% 줄어든 1천239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21.08.09 06:03 | YONHAP

  • thumbnail
    [기고] 교통사고 피해가정에 도움이 절실하다

    ... 넘어 국가의 성패를 가르게 될 것이다. 최근 정부는 한국판 뉴딜 2.0 정책을 발표했다. 고용·사회안전망 분야에 사람 투자 개념을 더해 ‘휴먼 뉴딜’로 격상한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양극화를 해소하고 빈부 격차를 줄이기 위해 우리가 다 같이 나서야 할 때다. 기업의 기부 활동과 협업 사업은 교통사고 피해 가족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사회적 지원과 나눔의 가치 확산에 동참하고자 하는 민간기업과 기관이 있다면 적극적인 ...

    한국경제 | 2021.08.08 17:47

  • thumbnail
    [단독] 파주 살면 26만원, 춘천은 0원…"재난지원금 지역격차 서럽네"

    경기 파주 시민들은 올해 1인당 평균 약 26만원의 재난지원금을 받았다. 경기도가 지난 2월부터 지급한 재난기본소득(10만원)에 파주시가 자체적으로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씩을 얹어주면서다. 여기에 소상공인들은 1인당 최대 100만원의 지원금도 받았다. 경기도가 이번(5차) 정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재난지원금)을 전 도민에게 지급하기로 할 경우 파주 시민 1인당 지원액은 50만원을 훌쩍 넘게 된다. 반면 충남 아산 시민 상당수는 올해 재난지...

    한국경제 | 2021.08.08 17:28 | 오형주

  • thumbnail
    이재명 "국회의원들 공사 구분 안 되는 판에…사퇴 종용 부적절"(종합)

    ...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청년 일자리 문제는 뿌리를 봐야 한다. 저성장으로 치열한 경쟁 과정에 기성세대가 자리를 차지해 새로운 세대는 진입할 기회조차 없어졌다"며 "결국 성장 위주의 회복, 불공정·불평등·양극화를 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강원도와 특별한 인연에 대해 이 지사는 "선친께서는 태백 장성에서, 큰형님은 삼척 도계에서 광부의 삶을 사셨다"고 소개한 뒤 "지금도 태백에 거주하는 큰 형님 덕분에 자주 와서 광부들이 그랬던 ...

    한국경제 | 2021.08.07 19:39 | YONHAP

  • thumbnail
    日 상장기업 70%, 올 2분기 실적 개선…업종별 양극화 부각

    순익 증가액 '톱3'에 도요타·닛산·혼다 등 자동차업체 포진 올 2분기(4~6월) 실적을 발표한 일본 주요 상장 기업 중 70%는 작년 동기와 비교해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올 2분기 결산 실적을 공개한 1천263개 업체 가운데 순이익이 작년 동기보다 늘어난 곳(흑자전환 포함)이 70%에 달했다. 이 비율은 분기 실적 발표가 의무화한 2008년 2분기 이후 최고치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체의 75%,...

    한국경제 | 2021.08.07 14:37 | YONHAP

  • thumbnail
    평균 11억5천 서울 아파트…거래 5.5%는 20대 이하

    ... 집값이 급등하고 전셋값마저 크게 뛰자 빚을 내서라도 내 집 마련을 서두르는 젊은 층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고소득을 올리는 20대라도 `부모 찬스` 없이 금융기관 대출만으로는 서울 집값을 감당하기 어려워 부의 대물림에 따른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7일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매입자 연령대별 현황 통계에 따르면 6월 서울 아파트 거래 4천240건 가운데 20대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은 5.5%(233건)로 집계됐다. 이는 부동산원이 해당 통계를 ...

    한국경제TV | 2021.08.07 1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