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5,1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듀 2019] 한국당 해산 요구부터 '민식이 법'까지…靑 국민청원으로 되돌아 본 한 해

    ...며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그동안 사법부의 쌓이고 쌓인 적폐가 청산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박근혜 (최순실) 정권이 촛불로 활활 타버리게 된 가장 큰 원인 중 하나가 우병우, 양승태, 김기춘 등으로 연결된 사법 적폐에 있음을 국민들은 알고 있다"며 "조 후보자에게 사법 적폐 청산의 대업을 이룰 기회를 달라"라고 강조했다. 동시에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원도 20만 ...

    한국경제 | 2019.12.31 10:14 | 이미경

  • thumbnail
    `강적들` 박형준 "조국-유재수, 우병우 건과 다를 바 없어"

    ... 법원은 해당 사건의 범죄 혐의는 소명됐다면서도 증거 인멸과 도망의 염려가 없다며 구속영장 기각의 이유를 설명했다. 박형준 교수는 "영장이 기각됐다고 해서 무죄는 아니"라며 "조국-유재수 건이 적폐청산 수사 당시 영장이 발부됐던 우병우 전 수석 건과 다르지 않다"고 했다. 이어 "유사한 사안 중 어느 한쪽만 영장이 발부됐다는 건 `법원의 안정성`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 주장했다. 조국 전 장관의 구속영장이 청구된 직후 청와대의 반응도 도마에 올랐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

    한국경제TV | 2019.12.28 13:03

  • thumbnail
    `친문` 비판하는 진중권, "文대통령 진정성 믿는다…간신이 너무 많아"

    ... 기능은 마비되었다"고 지적했다. 또 "일부 부패한 측근들은 위기에서 벗어나려고 `프레임`을 짠다"며 "그 구조는 간단하며 감시의 `눈`을 마비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냥 상황이 달라진 건데 이제 와서 윤석열을 `우병우`로 몰아가고 있다"며 "(윤석열이) 친문 패거리의 기득권에 칼을 들이댔고, 그 적폐들이 청산의 칼을 안 맞으려고 애먼 사람을 잡는 것"이라고도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주변 사람 중에서 누가 충신이고 누가 간신인지 잘 구별해야 ...

    한국경제TV | 2019.12.27 20:32

  • thumbnail
    “윤석열 품고가느냐가 개혁시금석...박근혜처럼 안되려면 충신 간신 구별하라"

    ... 수사하라”고 당부한 것도 권력주변을 깨끗하게 하기위해서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친문 측근세력들이 입에 침이 마르도록 개혁의 적임자라고 칭송했고, 대통령이 기수까지 파괴해가며 검찰총장으로 임명한 윤 총장이 이제 '우병우'로 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들은 검찰이 제 기득권을 유지하기위해 개혁을 거부한다고 외친다”고 했다. 그는 윤 총장에 대한 여권 일각의 공격 배경에 대해 “간신이 제일 싫어하는 ...

    한국경제 | 2019.12.27 18:07 | 안대규

  • thumbnail
    진중권 "문 대통령 진정성 믿지만 주변에 간신 너무 많아"

    ... 제도화를 원했다면, 그들은 여의도로 갔어야 한다"며 "여의도는 법을 만드는 것이고, 서초동은 수사하는 곳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냥 상황이 달라진 건데 이제 와서 윤석열을 '우병우'로 몰아가고 있다"며 "(윤석열이) 친문 패거리의 기득권에 칼을 들이댔고, 그 적폐들이 청산의 칼을 안 맞으려고 애먼 사람을 잡는 것"이라고도 했다. 이어 "시민들도 진정으로 개혁을 ...

    한국경제 | 2019.12.27 17:18

  • thumbnail
    [팩트체크] 조국-우병우 영장판사 판단 어떻게 엇갈렸나

    조국 영장 기각후 일각서 우병우와의 형평성 지적 목소리 우병우도 1~2차 영장 기각…3차서 "범죄소명·증거인멸 우려" 발부 후속수사 위한 필요성·배우자 구속 여부 등 고려요인에 포함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민정수석 시절 직권을 남용한 혐의로 청구된 조국 전 법무장관 구속 영장이 27일 새벽 기각되자 법원의 결정을 지지 또는 비판하는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다. 특히 ...

    한국경제 | 2019.12.27 16:50 | YONHAP

  • thumbnail
    진중권 "문 대통령 진정성 믿지만…간신 너무 많다"(종합2보)

    ... 벗어나려고 '프레임'을 짠다"며 "그 구조는 간단하며 감시의 '눈'을 마비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냥 상황이 달라진 건데 이제 와서 윤석열을 '우병우'로 몰아가고 있다"며 "(윤석열이) 친문 패거리의 기득권에 칼을 들이댔고, 그 적폐들이 청산의 칼을 안 맞으려고 애먼 사람을 잡는 것"이라고도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주변 사람 중에서 ...

    한국경제 | 2019.12.27 16:19 | YONHAP

  • thumbnail
    한국당 "사법부, 청와대와 혼연일체"…曺영장 기각 '십자포화'

    ... 개입' 의혹 등에 청와대 주요 인사들의 연루된 의혹을 거론하며 "청와대가 아닌 범죄집단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다. 각종 범죄를 실천하고 실행하는 주무 기관으로 전락했다"고 언급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조국의 직권남용 혐의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직무유기 혐의보다 더 무겁다"며 "범죄의 죄질이 안 좋고, 혐의가 무겁다면 구속이 마땅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단군 이래 최악의 위선자에게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고 하고, ...

    한국경제 | 2019.12.27 11:40 | YONHAP

  • thumbnail
    조국 구속영장 기각에 보수야권 반발 "56억 자산가가 생계 곤란?"

    ... 등으로 구속되어 있다. 법조계에는 부부를 동시에 구속하지 않는다는 불문율이 있는데 조 전 장관이 이를 적극 공략한 것으로 보인다. 박대출 한국당 의원은 "신고 재산이 56억인데 생계가 곤란하다니"라며 "우병우, 양승태, 김기춘 영장발부한 판사에게 검찰은 영장을 재청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너무나 친절한 덕진 씨"라며 구속영장 기각 결정을 내린 권덕진 판사를 비꼬았다. 한편 서울동부지법 ...

    한국경제 | 2019.12.27 10:12 | 김명일

  • thumbnail
    진중권 "문 대통령 진정성 믿지만…간신 너무 많다"

    ... 벗어나려고 '프레임'을 짠다"며 "그 구조는 간단하며 감시의 '눈'을 마비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냥 상황이 달라진 건데 이제 와서 윤석열을 '우병우'로 몰아가고 있다"며 "(윤석열이) 친문 패거리의 기득권에 칼을 들이댔고, 그 적폐들이 청산의 칼을 안 맞으려고 애먼 사람을 잡는 것"이라고도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주변 사람 중에서 ...

    한국경제 | 2019.12.27 08: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