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5,1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與 "추미애 아들 공격 잔인"…野 "이회창·우병우 아들은?"

    ... '국정농단' 사태 당시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특혜 의혹이 불거지자 "라스푸틴의 딸이 붙잡혔다는 보도가 나온다. 국제적 망신"이라고 비판했다. 추미애 장관은 민주당 대표를 맡고 있던 시절 불거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아들 '운전병 특혜 의혹'을 비롯해 이회창 전 한나라당 대선후보 아들 병역비리 의혹도 앞장서 제기했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 @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02 09:36 | 김명일

  • thumbnail
    '정진웅 감찰' 서울고검 부장·'드루킹 특검' 파견검사 사표

    ... 든다"며 "한편으로는 제 나이 50이 되기 전에 인생 2막을 시작하게 돼 설레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2016년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에서 부부장검사로 일하며 두각을 나타냈다. 국정농단 사건 때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수사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 특검팀에서는 주로 자금 추적 관련 수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후 서울북부지검 공판부장과 수원지검 안산지청 형사1부장,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인권감독관 등 비교적 ...

    한국경제 | 2020.08.31 16:49 | YONHAP

  • thumbnail
    통합 "특별감찰관 공석 4년…국회의장, 추천절차 개시하라"

    ... 후보자 미추천으로 현재까지 총 1천431일간 특별감찰관의 결원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결원 30일 이내에 후임자를 임명해야 한다는 특별감찰관법 위반이고 국회의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이 전 특별감찰관은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의 비위 의혹을 감찰하며 대통령 측근과 친인척의 권력형 비리를 감찰하는 역할과 기능을 제대로 보여줬다"면서 "논란 많은 공수처에 비해 특별감찰관은 대통령과 여당의 결정에 따라 곧바로 대통령 친인척·측근 비리를 감찰할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8.26 17:54 | YONHAP

  • thumbnail
    아들에 민감한 추미애…의원 시절엔 '남의 아들' 저격수

    ... 추켜세우기도 했다. 그러나 이 후보의 병역 의혹을 제기했던 김모 씨는 대선 뒤 명예훼손 및 무고 등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 10개월 형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국정농단' 사건 당시에도 추 의원은 당 대표를 맡으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공세를 지휘했다. 당시 민주당은 우 전 수석을 향해 "아들이 꽃보직에 배치됐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29 10:52 | 조준혁

  • thumbnail
    정청래, 우병우 이어 이해찬에도 분노할까…국민 대표해 묻는 기자에 "나쁜 XX!"

    ... "자살하면 모든게 덮어지고 면죄부되고 미화되는 상황이 없어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이 대표가 질문하는 기자를 쏘아붙이자 지난 2016년 검찰에 출석하며 질문하는 기자를 향해 레이저급 눈빛을 보냈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비서관의 태도가 다시 재조명 됐다. 당시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우 전 수석을 향해 "검찰에 소환당하면서 고개를 숙이는 대신 질문하는 기자를 째려보는 사람은 처음 봤다"며 "건방이 하늘을 찔렀으니 ...

    한국경제 | 2020.07.10 18:06 | 이미나

  • thumbnail
    조국은 어쩌다 '가장 부끄러운 서울대 동문' 됐나…게시판 '어부조' 조롱

    ... 투표라 아직 초반부지만 1~5위를 모두 여권 인사가 차지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지난해 법무부 장관 지명을 앞두고 '부끄러운 서울대 동문' 1위에 올랐던 조 전 장관은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이던 시절 우병우 전 수석이 같은 설문에서 1위를 하자 "서울대학교에서 학생들이 최악의 서울대 졸업생 3명을 뽑았다"고 전하면서 "3위가 조윤선, 2위가 김진태, 1위가 우병우라고 전하며 비판한 바 있다. 이어 "(연설 ...

    한국경제 | 2020.07.06 11:27 | 이미나

  • thumbnail
    세월호 특수단 '수사외압' 본격 수사…법무부·대검 압수수색(종합)

    황교안·우병우, 해경 수사 축소 시도한 혐의로 고발당해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법무부가 수사팀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 서울고검 검사)은 이달 18∼19일 법무부 검찰국 형사기획과와 대검찰청 형사부를 압수수색해 참사 당시 보고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법무부 형사기획과는 일선 검찰청의 수사정보를 취합하는 부서다. 검찰은 대검과 법무부, 광주지검에 ...

    한국경제 | 2020.06.26 18:02 | YONHAP

  • thumbnail
    '국정농단' 최서원 형 확정…박근혜·이재용 등 재판 진행중

    ... 18년과 벌금 200억원을 확정받으면서, 국정농단 사건의 '주인공' 격인 인물 중 한 명의 재판이 모두 끝났다. 또 다른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 다수 피고인들의 재판은 4년 가까이 진행 중이다. 2016년 10월 JTBC의 '태블릿 PC' 보도 이후 진행된 검찰과 특검 수사로 재판에 넘겨진 이들은 모두 42명이다. 이날 형이 확정된 최서원씨와 ...

    한국경제 | 2020.06.11 11:50 | YONHAP

  • thumbnail
    前특감반원 "유재수보다 천경득이 두려웠다"

    ... 천경득이 가지고 있다는 말이 있었고, 인사에도 적극 관여한다는 말을 들었다"며 "예측할 수 없는 불이익을 받을 걸 우려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유 전 부시장 감찰이 중단된 이후 자신에 대해 '우병우 라인'이라는 등 음해성 투서가 있었는데, 투서 출처가 경찰, 민주당, 민정수석실 순으로 넘어왔다고 들었으며 "천경득의 지시로 경찰 정보국 쪽에서 작성했다는 내용도 들었다"고 했다. 감찰 당시 유 전 부시장은 ...

    한국경제 | 2020.06.06 08:46

  • thumbnail
    전 특감반원 "유재수 휴대전화에 정권 실세들…천경득 두려워"(종합2보)

    ... 인사담당으로 예산은 천경득이 가지고 있다는 말이 있었고, 인사에도 적극 관여한다는 말을 들었다. 예측할 수 없는 불이익을 받을 걸 우려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중단된 이후 자신에 대해 '우병우 라인'이라는 등 음해성 투서가 있었다고 했다. 이 투서에 대해 "출처를 확인해 보니 경찰, 민주당, 민정수석실 순으로 넘어왔다고 들었고, 천경득의 지시로 경찰 정보국 쪽에서 작성했다는 내용도 들었다"고 했다. ...

    한국경제 | 2020.06.05 20: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