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781-16790 / 36,9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속보] 러 "우크라이나, 협상 거부…군사작전 계속"

    [속보] 러 "우크라이나, 협상 거부…군사작전 계속"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2.26 21:44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북한 "사태 근원은 제재 매달려온 미국 전횡 탓"

    외무성 "러시아의 합법적 안전상 요구 무시…미국이 국제평화 허물어" 북한은 26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처음으로 관련 내용을 언급하고 사태의 책임을 미국의 '전횡 탓'으로 돌리면서 러시아 편들기에 나섰다. 외무성은 이날 홈페이지에 리지성 국제정치연구학회 연구사 명의로 게시한 '미국은 국제평화와 안정의 근간을 허물지 말아야 한다' 제목의 글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실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리 연구사는 "미국이 간섭하는 지역과 ...

    한국경제 | 2022.02.26 21:23 | YONHAP

  • thumbnail
    러시아군 진격 늦추려고…다리 위 자폭 선택한 병사

    우크라이나 병사 한 명이 러시아군의 진격을 막기 위해 스스로 목숨을 내 던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군에 따르면 해병대 공병인 비탈리 샤쿤 볼로디미로비치는 러시아가 침공한 후 우크라이나 남부 헤르손주(州) 헤니체스크 다리에 배치됐다가 자폭을 선택했다. 헤니체스크 다리는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본토를 연결하는 요충지다. 해병부대는 러시아군이 탱크를 앞세워 밀고 들어오고 있는 만큼, 이 다리를 폭파해야 러시아군을 막을 수 ...

    한국경제 | 2022.02.26 21:15 | 고은빛

  • thumbnail
    젤렌스키 "오늘밤 운명 결정"…키예브 야간총공세 대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밤을 앞두고 "러시아군이 수도(키예프)를 몰아칠 것"이라며 러시아군의 야간 총공세를 예상했다. AFP, dpa통신, CNN방송 등의 보도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키예프 관련 특별 알림' 화상 연설에서 "수도를 잃을 수는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 밤은 몹시 힘들 것이다. 적이 우리 저항을 무너뜨리려고 모든 병력을 총동원할 것"이라며 국민에게 "어디서든 적을 막아 달라. ...

    한국경제TV | 2022.02.26 21:02

  • thumbnail
    러 투항 압박에 "꺼져라" 맞서고 전사한 국경수비대

    현지시간 24일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의 북·동·남쪽 3면을 동시다발적으로 침공했다. 특히 흑해와 접한 남쪽에서는 전함을 동원했다. 이 러시아 전함을 가장 먼저 막아선 것이 면적 0.18㎢의 작은 섬, 즈미니(뱀)섬의 국경수비대원 13명이었다. 이 섬은 우크라이나 본토 남단에서 48㎞ 떨어진 곳에서 영해를 지키는 작은 섬이지만, 이 나라 영해 경계 구성에 핵심적인 곳이다. 현지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섬에 접근한 러시아 전함은 이 섬에 배치된 국경수비대원들에게 ...

    한국경제TV | 2022.02.26 20:56

  • thumbnail
    "프랑스, 러 화물선 영불해협서 나포"…EU 제재 첫 조치

    ... 영불해협에서 나포했다. 26일(현지시간) AFP와 스푸트니크 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해군은 이날 프랑스 루앙을 떠나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러시아 선적의 화물선 '발틱리더호' 을 나포했다.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서방이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가한 뒤 화물선이 붙잡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화물선에는 자동차가 실려있었다. AFP통신은 이 화물선이 유럽연합(EU)이 제재를 가한 러시아 기업 소속으로 추정된다고 프랑스 관리의 말을 인용해 ...

    한국경제TV | 2022.02.26 20:43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러 메드베데프 "제재한 서방과 단교해야 할 때"

    ... 또 "우리는 총을 들고 쌍안경을 통해 서로를 바라보며 연락을 계속할 수 있다"며 "유럽평의회가 러시아를 회원국에서 배제하기로 했는데 이는 정말 불공평하고 평의회 문을 영원히 닫을 좋은 이유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에 대해서 "서방은 러시아 시민과 기업의 해외 자금을 강탈하겠다고 위협한 것"이라며 "우리도 같은 방법으로 그대로 맞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이나 유럽연합(EU) 등 우호적이지 않은 국가의 ...

    한국경제 | 2022.02.26 20:34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서부 리비우 러군 전격 진입…"우크라 격퇴 주장"

    우크라이나를 여러 방향에서 압박하고 있는 러시아군이 26일(이하 현지시간) 서부의 중심 도시 리비우 지역에도 진입했으나 격퇴됐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리비우 시장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안드레이 사도프이 리비우 시장은 이날 자신의 텔레그램에 "오전 9시쯤 (리비우 인근 도시)브로디에 3대의 러시아 헬리콥터가 내렸고, 약 60명의 군이 진입했다"고 밝혔다. 사도프이 시장은 이어 "우크라이나군이 점령자(러시아군)를 물리치고 있다. 우리는 이 ...

    한국경제 | 2022.02.26 20:27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러시아, 언론에 '침공' 표현 삭제 지시

    명령 위반시 최대 7천여만원 벌금 혹은 차단 러시아 언론 규제 당국이 자국의 우크라이나 공격을 '강습'이나 '침공', '선전포고'로 묘사한 보도를 삭제하라고 명령했다고 26일 AF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의 통신·정보기술·미디어 감독청인 로스콤나드조르는 이날 성명에서 이번 명령에 따르지 않을 경우 해당 언론사는 차단되거나 벌금형에 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스콤나드조르는 구체적인 TV 채널과 신문사를 거론하며 이들 언론이 러시아 ...

    한국경제 | 2022.02.26 20:23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침공] "프랑스, 러 화물선 영불해협서 나포"

    ...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해군은 이날 프랑스 루앙을 떠나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향하던 러시아 선적의 화물선 '발틱리더호' 을 나포했다. 이 화물선에는 자동차가 실려있었다.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서방이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가한 뒤 화물선이 붙잡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FP통신은 이 화물선이 유럽연합(EU)이 제재를 가한 러시아 기업 소속으로 추정된다고 프랑스 관리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이 화물선은 나포 ...

    한국경제 | 2022.02.26 20: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