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171-123180 / 131,4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멕시코 지하경제 고용 8년새 220만명 증가

    ... 국가통계청(Inegi)이 21일 밝혔다. 통계청 발간의 `멕시코 비체계적 경제 부문 고용' 보고서에 따르면 비공식 부문고용은 1995년 860만명에서 2003년 1천80만명으로 증가했다. 또 같은 기간 추가된 720만개의 새로운 일자리 가운데 31.2%가 비공식 부문에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같은 추세를 반영해 지난해 비공식 부문은 전체고용 시장의 26.7%를 차지했다. 이로 볼때 연간 평균 26만8천명이 비공식 부문, 이른바 지하경제로 편입되고 있다. ...

    연합뉴스 | 2004.06.22 00:00

  • 중국 新 파산법 마련-내년 초 도입 전망

    ... 있는 것으로, 중국 정부의 시장경제 구축 노력의 한 초석이 될 것으로 평가된다. 지난 86년 도입된 현행 파산법은 지불불능상태에 처한 국영기업이 파산할 경우,우선 정부의 승인을 구하고 정부는 파산에 앞서 해당 사업장 노동자들에게 신규 일자리를 의무적으로 지원토록 규정함으로써 채권자들의 발언권을 거의 무시해온 반면새 파산법은 파산에 앞서 노동자들을 위한 신규 일자리 창출보다 채권자들에 대한보상을 우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특히 새 파산법은 사기업과 금융기관을 포함한 ...

    연합뉴스 | 2004.06.22 00:00

  • [노사 '相生의 길' 찾는다] (9ㆍ끝) (인터뷰) 김학수 <노조위원장>

    ... 상생의 정신은 위기에 처한 회사를 몰아붙여 봐야 얻을 것도 없고 결국엔 조합원들이 고스란히 피해를 입게 된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는 데서 비롯된다. 김 위원장은 "임금인상 등의 무리한 요구를 하게 돼 구조조정이 닥치면 많은 조합원이 일자리를 잃게 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노조의 적극적인 협조 대신 확실한 '투명경영'을 요구했다. 회사가 처해 있는 상황을 종업원들이 정확히 알아야 조합원들의 '민심'을 다스릴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대한통운 출신이자 ...

    한국경제 | 2004.06.22 00:00

  • 2009년까지 6개 다기능어항 개발

    ... 6개 다기능 어항이 오는 2009년까지 개발된다. 또 어촌과 어항을 연계한 6개 복합공간, 갯벌, 자연경관 등을 테마로 한 10개어촌관광단지의 개발도 동시에 추진된다. 해양수산부 김영남 차관은 22일 어가의 소득증대와 어민의 일자리 창출, 도시민의 여가공간 마련 등을 위해 총 4천517억원이 투입되는 `어촌관광진흥종합대책'을마련했다고 밝혔다. 우선 해양부는 관광잠재력이 뛰어난 6개 어항을 정해 다기능어항으로 집중개발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2천957억원을 ...

    연합뉴스 | 2004.06.22 00:00

  • 그룹 총수들, 활발한 현장경영활동 `눈길'

    ... 오피러스 출시 행사 이후 사실상 처음으로 그는 이 자리에서 `글로벌 톱5' 체제구축을 위해 국내 연구.개발(R&D) 인력을 1만명까지 늘리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정 회장은 이날 서울대 연구관 개막식에 이어 오후에는 전경련 주최 `일자리 창출을 위한 투자전략 보고회'에도 참석했다. SK의 최태원 회장 역시 글로벌 기업 총수와 잇단 회동을 갖는 등 의욕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 14일 서린동 본사빌딩을 방문한 미국 헌트오일사의 회장과 실무진을 ...

    연합뉴스 | 2004.06.22 00:00

  • 세계은행, 가스개발에 투자 초점

    ... 훨씬 즉각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석유 프로젝트보다 가난을 줄이는데 더 효과적이라고 설명한다. 석유와 달리 천연가스는 수출하기가 어렵고 돈을 벌기 위해선 장기적인 현지 고객들이 필요함에 따라 이러한 프로젝트를 통해 일자리와 전기를 제공함으로써 지역경제를 개선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세계은행은 수주안에 새로 추진할 가스사업 프로젝트를 발표할 예정이며 현재 중동에서 가스 프로젝트 사업에 참가할지 여부를 고려중이다. 이에 대해 환경론자와 비평가들은 ...

    연합뉴스 | 2004.06.22 00:00

  • [막오른 '사법개혁'] (2) '로스쿨 도입 가시화'

    ... 국내 변호사의 영역이 한정된 만큼 연간 1천명 이내로 제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부분은 로스쿨의 정원과 맞물려 있어 로스쿨 출신 변호사 수를 줄일 경우 인가를 받지 못하는 대학들이 늘 수밖에 없다. 이 경우 법대 교수들의 일자리도 위협을 받게 된다. 일부에서 '일본식 절충형'이 도입될 가능성을 높게 보는 견해가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대한변협 김갑배 법제이사도 "대학들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해 인가조건을 완화할 경우 기형적인 로스쿨이 탄생할 수 있다"며 ...

    한국경제 | 2004.06.22 00:00

  • 美재무 "美경제 강한 성장..일자리 창출"

    존 스노 미국 재무장관은 20일 미국경제는 강력한 경제성장을 지속할 것이며 "양질의 일자리를 상당수"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CNN 텔레비전에 출연해 지난 4월말까지 3분기 동안 미국의 국내총생산(GDP)은 연율로 5.5% 성장했으며 이같은 3분기 성장률은 20년만에 가장 높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경제는 앞으로도 강력한 성장세를 보일 것이며 상당수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미국경제는 매달 20만-30만개의 ...

    연합뉴스 | 2004.06.21 00:00

  • 장점 잃어가는 美유학 .. 신청자 급감

    각광을 받던 미국 유학이 9.11 테러 이후 장점을 잃어가면서지원 학생수가 줄어들고 있다. 까다롭고 길어진 미국 비자 발급 절차와 유럽 등 다른 나라의 유학생 유치 노력,경제 규모가 커진 모국의 일자리 증가, 미국 학교와 연계한 모국의 대체 교육과정개설 등에 따라 굳이 미국 유학길에 올라야할 필요성이 줄어들고 있는 것. 파이낸셜타임스 인터넷판은 21일 9.11 테러 이후 비자발급 절차의 지체와 이민당국의 까다로운 대처로 학생들이 미국에서 MBA(경영학석사)를 ...

    연합뉴스 | 2004.06.21 00:00

  • thumbnail
    [노사 '相生의 길' 찾는다] (8) '작업장 혁신으로 고용안정'

    ... LG전자는 또 근로자들이 혁신에 동참하는 대가로 경상이익의 3분의 1을 직원들에게 성과급으로 내놓았고, 생산라인의 길이가 짧아지면서 마련된 빈 공간을 휴게소로 바꿔줬다. 김태현 창원2공장 노조지부장은 "처음엔 '혁신하면 결국 일자리만 빼앗긴다'는 생각에 근로자들이 혁신사례를 교육하러 온 강사를 내쫓기도 했다"며 "하지만 성공 체험이 거듭되면서'혁신하면 오히려 고용도 안정되고 보수도 높아진다'는 사실을 근로자들이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이병문 창원1공장 인사노경그룹장은 ...

    한국경제 | 2004.06.21 00:00